4
부산메디클럽

7년 무명 설움 떨쳤다…최민철 한국오픈 제패

생애 첫 KPGA 정상 등극

  • 국제신문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  입력 : 2018-06-24 18:53:29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우성종합건설 소속인 최민철(30·사진)이 7년의 무명 설움을 딛고 국내 최고 권위의 한국오픈을 제패했다.
   
최민철은 24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한국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친 그는 2위 박상현(35)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3억 원. 최민철은 우승·준우승자에게 주는 디오픈 출전권까지 손에 넣는 겹경사도 누렸다.

2011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최민철은 지난해까지는 철저한 무명 신세였다. 시드 순번이 낮아 7년 동안 54개 대회밖에 뛰지 못했다.

틈틈이 출전한 2·3부투어 대회가 48개였을 만큼 최민철의 골프 인생은 잘 풀리지 않았다. 7년간 벌어들인 상금이 한국오픈 우승 상금과 맞먹는 3억 원을 조금 넘었을 뿐이다.

레슨을 병행하며 어렵게 투어 선수 생명을 이어가던 그는 지난해 3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가능성을 확인했다.

지난해 한국오픈 6위에 올랐던 최민철은 두 번째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3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선두에 오른 그는 박상현과 최호성(45)의 거센 추격에도 흔들림 없이 버텨냈다. 16번 홀(파3)에서 그린을 놓친 바람에 1타를 잃고 박상현에게 1타 차로 추격당한 최민철은 18번 홀(파5)에서 1m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우승을 확정했다.

2주 연속 우승과 시즌 3승에 도전한 박상현은 5타를 줄이는 맹추격을 벌였지만 2타가 모자라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낚시꾼 스윙’으로 인기몰이를 했던 베테랑 최호성(45)은 3타를 잃어 공동 5위(5언더파 279타)에 그쳤다.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넥센-롯데(사직) 外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한국-칠레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