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호불호-①] “마! 쫌! 왜!”, 롯데와 NC 야구팬들의 폭풍 맞대결

  • 국제신문
  •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  |  입력 : 2018-05-16 09:15:2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같은 경남지역을 연고로 해 ‘낙동강 라이벌’이라 불리는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야구팬들이 입을 열었다. 이들은 야구장의 응원 열기가 좋았고 선수들이 잘생겼다는 등 다양한 이유로 팬이 됐다고 한다.
   
- 야구팬이 된다.
야구팬이 된 이유는 다양하다. 2달 전 친구들과 함께 야구장을 방문한 롯데 팬 박관태(25)씨는 “응원 열기에 흥이 넘쳤다”고 했다. 그는 어느새 닭 다리를 들고 환호하는 열혈 야구팬이 됐다. NC 팬인 김한상(24)씨는 “고등학생때 NC 초청으로 응원을 갔는데 같이 사진을 찍다보니 친근감이 들었다”며 “잘생기고 잘하는 선수들이라 팬이 돼버렸다”고 했다.

- 상대 팀의 장·단점
롯데 팬 황수빈(23)씨는 “NC의 장점은 김경문 감독이고 단점도 김경문 감독이 아닌가”라며 “이번에 NC가 9등이다”고 했다. NC 창단부터 함께 한 권태완(22)씨는 “롯데는 응원가가 재밌다. 하지만 극성팬이 많다”고 했다.

이들은 우승에 대한 생각도 빼놓지 않았다. NC 팬 권태완 씨는 “언젠가 저희도 치고 올라갈 날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롯데 팬 황수빈 씨는 “롯데 자이언츠 패밀리 여러분 이번 해는 뭔가 다릅니다”라며 “우승 마 한번 해 보입시다”라고 했다. 박관태 씨는 “항상 우승에 대한 희망을 가슴에 품되 ‘꼴레발’은 문제라고 생각합니다”고 했다.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패럴림픽
휠체어컬링에는 ‘영미~’ 없다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러시아 월드컵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독일 측면공격부터 저지, 오버래핑으로 역습해야 승산”
초반부터 심리전으로 다혈질 멕시코 자극해야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여자축구= 현대제철-보은상무 外
프로야구=롯데-KIA(광주)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투데이 포커스 [전체보기]
‘안경 선배’ 김은정 vs ‘깜찍 주장’ 후지사와
메드베데바 vs 자기토바…‘연아퀸’ 잇는 빙상여왕 누구?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