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내일은 스타] 영산대 탁구선수 안영은

‘미소천사’여대생 … 경기장선 ‘악바리’ 승부사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8-03-20 19:26:05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작년 전국체전 개인전서 동메달
- 하계유니버시아드 단체 금 주역
- 레전드 주세혁 연상케하는 수비
- “캠퍼스 낭만 못 누려 아쉬워요”

한국 탁구의 레전드 주세혁(38)은 세계 최고의 수비수였다. 영산대 안영은(여·21)은 주세혁의 계보를 이을 재목으로 꼽힌다.
   
안영은이 20일 부산 영도구 부산체육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 서순용 선임기자 seosy@kookje.co.kr
그는 지난해 전국체육대회 여자 대학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7 타이베이하계유니버시아드 탁구 국가대표로도 선발돼 단체전 금메달의 주역이 됐다. 특히 8강 루마니아전과 4강 대만전에서 승리를 따내며 승부의 추를 한국으로 끌고 왔다.

안영은은 경기도 안산에서 태어나 부곡초등학교 5학년 때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실업팀 미래에셋대우에서 잠깐 뛰다가 영산대에 입학했다. 

“동료와 감독·코치님들이 모두 잘해주셔서 부산 생활에 잘 적응했어요. 여느 대학생처럼 ‘캠퍼스의 로망’도 꿈꾸는데 수업과 연습이 반복되는 일상이라 아직 실현하지 못했어요. 이성 친구도 만나길 기대했는데 현실은 어렵네요(웃음).”

안영은은 ‘미소 천사’라는 별명답게 인터뷰 내내 웃음 띤 얼굴이었다. 평소에도 잘 웃느냐고 하자 “원래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고 했다. “최근 슬럼프를 겪었을 때 친구가 ‘운동 안 해도 되니까 밝은 모습만 잃지 마’라고 하더라고요. 그 말이 너무 고마웠어요.”

밝은 모습과 달리 경기에 들어서면 ‘악바리’ 같은 모습이 드러난다. 안영은은 “지고 있어도 포기하지 않으려는 성격”이라며 “다른 팀 선생님께서 ‘너는 지고 있어도 꼭 이길 것 같은 선수’라고 칭찬해 주셨다”고 말했다.

안영은의 강점은 승부욕과 지구력이다. 팽팽한 접전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상대 실수를 유도해 점수를 따낸다. “공이 몸쪽으로 올 때 대응법은 보완해야 합니다. 연말에는 약점을 보완해 꼭 전국대회에서 우승해보고 싶어요.”

훈련 여건은 아쉽다. 영산대에서 탁구 전용 체육관이 있는 부산체육고등학교(영도구 동삼동)까지 가려면 매일 두 시간을 길에서 보내야 한다. “중·고등학교와 실업팀 선수들이 같이 훈련하니까 복잡해요. 오전-오후로 나눠 훈련할 때가 많죠.”

그의 롤모델은 전국체전 여자일반부 개인전과 단체전 모두 동메달을 목에 건 서효원(31·렛츠런파크)이다. “언니(서효원)는 즐기면서 공을 쳐요. 그 모습이 정말 멋있습니다.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 언젠가는 올림픽 시상대에 서고 싶어요.”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