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챔피언스리그] 맨유, 세비야에 발목...남은건 FA컵 ‘얼룩진 무리뉴 2년차’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8-03-14 10:14:1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조세 무리뉴의 2년차 매직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는 통하지 않았다.

   
(조세 무리뉴 맨유 감독. 사진=AP 연합통신)
무리뉴가 이끄는 맨유는 14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세비야(스페인)와의 2017-18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1-2로 패배하면서, 합산 점수 1-2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실 맨유은 16강 대진 조추첨에서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 강팀을 피했고, 세비야를 만나 8강 진출이 점쳐졌다. 하지만 결과는 세비야의 승리. 세비야는 1957-58시즌 이후 클럽 역사상 60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게다가 맨유는 무리뉴 2년차를 맞아 폴 포그바, 로멜루 루카쿠, 에릭 베일리, 알렉시스 산체스 등을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영입하며 우승에 대한 결의를 다졌지만 결과는 실패로 돌아갔다.

무리뉴 2년차를 맞은 맨유의 굴욕적인 성적이다. 무리뉴 감독은 그동안 2년차 시즌이면 항상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FC포르투에서 2년차였던 2003~2004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는 대업적을 일궈냈다. 첼시 감독 2년차였던 2005~2006시즌도 리그 우승으로 EPL 2연패를 해냈다.
이로써 맨유는 챔피언스리그를 비롯해 프리미어리그, 리그컵(풋볼리그컵)에서 우승컵을 놓쳤다. 특히 정규 리그에서 같은 맨체스터를 연고지로 한 맨시티에게 사실상 우승컵을 내준 상황이다. 이제 맨유는 잉글랜드FA컵만을 남겨두고 있다.

한편, 맨유는 오는 18일 브라이튼과의 잉글랜드 FA컵 8강전을 치른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