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내일은 스타] “제2의 정현 아닌 제1의 정현준 될래요”

동래고 테니스부 주장 정현준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8-01-30 19:40:15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해 전국대회서 2·3위
- “올해는 정상 꼭 밟아봐야죠”

“제2의 정현이 아니라 ‘제1의 정현준이 될 겁니다.”
   
부산 동래고의 테니스 유망주 정현준이 30일 테니스 라켓과 공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이름은 한 글자 차이지만 자신감만큼은 한국 남자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을 넘어섰다. 동래고 2학년 정현준(18)은 부산 남자 고등부에서 주목받는 유망주다.

정현준은 여러모로 정현과 닮았다. 그는 30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4강에 진출해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쓴 선수와 이름이 비슷해 부담된다”면서도 “정현보다 더 크게 성장 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 다른 공통점은 가족이다. 아버지와 형이 테니스 선수 출신인 정현처럼 정현준도 테니스 선수 경력을 가진 부모님의 영향으로 라켓을 잡았다. 아버지는 현재 사직테니스장에서 레슨 강사로 활동 중이다. 어머니는 경북 경산여중 테니스팀 코치를 맡고 있다.

외아들인 정현준이 테니스를 하겠다고 하자 처음에는 부모가 반대했다. “유치원에 다닐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다녔습니다. 공이 라켓에 맞고 네트를 넘어가는 게 그렇게 신기했어요. 부모님을 설득해 초등학교 3학년 때 정식으로 테니스를 시작했습니다.”

정현준은 지난해 5월 전국주니어대회 단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개인 첫 입상이었다. 그해 8월 열린 전국학생선수권 복식에서는 동갑내기 송승윤과 호흡을 맞춰 준우승을 기록한 데 이어 10월 전국체육대회 단체전 3위에 올라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정현준은 올해는 꼭 전국대회 정상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자신의 강점으로는 서브와 발리를 꼽았다. “서브 속도는 150㎞ 이상은 나오는 것 같아요. 네트 앞까지 빠르게 다가가서 하는 발리도 포인트를 따는 무기입니다.”
키 181㎝ 몸무게 65㎏인 신체조건에는 만족하지 못한다. “공에 힘이 더 붙으려면 키도 더 크고, 몸무게도 늘려야 합니다. 고기도 챙겨 먹고 한약이나 단백질 보충제도 꼬박꼬박 먹습니다.”

정현준은 롤모델인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경기는 모두 챙겨본다. “페더러의 몸 관리 노하우를 배우고 싶어요. 긴장하지 않고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하는 모습도 부럽습니다. 저도 올해 전국대회 1위를 목표로 차근차근 정상에 도전할 겁니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넥센-롯데(사직) 外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한국-칠레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