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스포츠플러스] “쇼미 더 머니”(내게 돈을 보여줘)…냉혹한 스포츠 에이전트의 세계

선수대리인 해외선 이미 활성화, 연봉 협상·이적·마케팅 등 관리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  입력 : 2017-12-17 19:25:47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계약 규모 따라 선수엔 ‘구세주’
- 구단엔 ‘눈엣가시’ 같은 존재

- 22일 프로야구 첫 공인자격시험
- 합격 땐 내년 2월부터 본격 활동

“You complete me(당신 덕분에 내가 완전해져요).”
   
제1회 프로야구 대리인(에이전트) 시험이 오는 22일 치러진다. 사진은 지난 10월 서울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프로야구선수협회 주최로 열린 대리인제도 설명회. 연합뉴스
1996년 개봉한 영화 ‘제리 맥과이어’에서 나오는 명대사이다. 사랑을 고백한 주인공 톰 크루즈의 직업은 스포츠 에이전트였다. 최근 국내에서도 한 에이전트가 화제가 됐다. 롯데 자이언츠 몇몇 선수와 계약한 한 에이전트가 자유계약선수(FA) 손아섭을 다른 구단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야구팬들 사이에서 돌았기 때문이다. 다행히 손아섭은 부산에 남았다.

에이전트는 스포츠 선수의 계약·이적 협상과 마케팅을 대리하는 직업이다. 아직 에이전트 제도가 완전히 자리 잡지 못한 한국과 달리 해외에는 유명 에이전트가 즐비하다.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스콧 보라스(65·미국)가 대표적이다. 류현진(LA 다저스)이나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도 ‘보라스 코퍼레이션’과 에이전트 계약을 맺고 있다. 보라스는 거의 매년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을 성사시킨다. 선수 입장에선 ‘구세주’인 반면 구단 입장에서는 ‘눈엣가시’다. “보라스는 MLB 30개 구단의 적”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일찌감치 공인 에이전트 제도를 도입했다. 축구계에는 호르헤 멘데스(51·포르투갈)가 에이전트계의 ‘큰 손’이다. 2017 발롱도르 수상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뿐 아니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인 주제 무리뉴도 그의 고객이다.

에이전트는 분노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프랜차이즈 스타가 다른 팀으로 이적하면 홈 팬들이 에이전트를 비난하기 때문이다. 실제로는 선수가 원해 이적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제리 맥과이어’에서 톰 크루즈의 고객은 “Show me the money(내게 돈을 보여줘)”라고 한다. 더 큰 규모의 계약을 따내라고 압박하는 것이다. 계약 규모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 에이전트도 더 나은 조건을 찾는다.

곧 한국에서도 공인받은 ‘제리 맥과이어’가 나온다. 오는 22일 프로야구선수협회 주관으로 제1회 대리인(에이전트) 시험이 열리기 때문이다. 대리인 자격 취득 이후 2년 이내에 선수와 계약하지 않으면 공인이 취소된다. 에이전트가 선수로부터 받을 수 있는 최대 보수는 계약 규모의 5%로 제한된다. 또 대리인 1명당 구단별 3명(최대 15명)의 선수만 보유할 수 있다.
지난 10월과 11월에는 에이전트 제도에 대한 설명회도 열렸다. 매번 200여 명 이상이 참가해 열기를 증명했다. 지망생 A 씨는 “설명회에서 ‘변호사 출신이 유리할 것 같다’는 말이 많았다. 1회는 경험 삼아 치고 내년 7월 두 번째 시험을 노리는 현직 에이전트들도 있다”고 전했다. 에이전트 시험은 4과목이다. KBO리그 규정·규약을 포함해 도핑·국민체육진흥법과 같은 법률 지식을 측정한다.

각 과목에서 60점 이상 취득해야 합격할 수 있다. 합격자는 내년 2월 1일부터 공인 에이전트로 활동할 수 있다. 지난 12일에는 자격심사를 거친 지망생들을 대상으로 첫 모의고사도 치러졌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