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레스터시티 예상 못한 엔딩…'흙수저팀' 기적의 동화 쓰다

레스터시티 EPL 우승

  • 국제신문
  • 안인석 기자 doll@kookje.co.kr
  •  |  입력 : 2016-05-03 19:55:16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창단 132년…2부리그 전전
- 작년 라니에리 지휘봉 잡고
- 1년 만에 깜짝 이변 연출

- 전체 몸값 첼시의 20%
- "5000분의 1 확률 뚫었다"

축구 '미생', 어중이떠중이들의 집합소였던 잉글랜드의 프로축구팀이 기적적인 감동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시티가 창단 132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리며 거짓말 같은 동화를 완성했다.

   
지난해 지휘봉을 잡은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
레스터시티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5-2016 EPL 36라운드 경기에서 2위 토트넘이 첼시와 2-2로 비기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실낱같은 우승 희망을 이어갔던 토트넘이 이날 무승부로 19승 13무 4패(승점 70)가 되면서 레스터시티(승점 77)와 승점 1을 줄이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레스터시티는 남은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이번 시즌 EPL 우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레스터시티는 1884년 창단 이후 EPL을 포함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 리그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부 리그를 전전하던 레스터시티는 2014-2015시즌 1부 리그를 밟았다. 프리미어리그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지난 시즌에는 4월 초까지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가 간신히 14위에 오르며 강등을 면했다. 그런 팀이 지난해 7월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을 맞으면서 1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레스터시티의 우승이 기적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또 있다. 선수들의 '싸구려' 몸값이다.

2012년에 영입한 제이미 바디의 이적료는 93만 파운드(약 15억4000만 원)였다. 이번 시즌 영입된 팀 동료 오카자키 신지(825만 파운드·137억1000만 원)의 9분의 1 수준이다. 또 다른 스타 리야드 마레즈는 37만5000파운드(약 6억2000만 원)에 이적했다.

주전 멤버 11명의 이적료는 총 2411만4000파운드(약 401억 원)에 불과하다. 이번 시즌 맨시티로 이적한 라힘 스털링(4400만 파운드·731억5000만 원)의 절반,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2200만 파운드)을 약간 넘는 수준이다.

선수단의 전체 연봉은 1000억 원 정도로 4700억 원 수준인 첼시의 5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
레스터시티 선수들은 이날 영국 멜턴 모브레이에 있는 바디의 집에 모여 토트넘과 첼시의 경기를 지켜보면서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수십 명의 팬도 모여 축하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도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정말 자랑스럽다. 행복하다"면서 "우리 선수들은 환상적이다. 그들의 집중력과 투지, 정신력이 우승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우리 선수들은 우승의 자격이 있다"라고 선수들을 높이 평가했다.

레스터시티의 우승에 해외 언론의 극찬이 쏟아졌다.

영국 매체 BBC는 "레스터의 우승은 믿을 수 없다"며 "이는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전 레스터시티 미드필더 로비 세비지의 말을 전했다. 데일리 메일은 "레스터가 5000분의 1의 우승확률을 극복하면서 스포츠의 가장 위대한 동화가 완성됐다"고 썼다.

안인석 기자 dol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32> 심사, 그 곤란함에 대하여
  2. 2[눈높이 사설] 부산 구·군별 교복비 차별 없이 지원해야
  3. 3우주가스팩공업㈜, 전포1동 주민센터에 백미 기탁
  4. 4중국 우한서 500만 명 탈출…6430명은 이미 한국 왔다
  5. 5고신대병원-에이엠스퀘어 AI의료 업무협약
  6. 6한국해양대, 학생이 직접 몰카 점검 활동
  7. 7[스토리텔링&NIE] 코로나바이러스, 다양한 변이로 백신개발 어려워
  8. 8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 5위로 마무리
  9. 9하늘의 별이 된 코트의 전설
  10. 10BPA, 대기질 측정장비 부산항 20곳에 설치
  1. 1與 13번째 영입인사는 ‘사법농단 의혹 폭로’ 이수진 전 판사
  2. 2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하라”
  3. 3'우한폐렴' 총선 악재될까 정치권 긴급대응
  4. 4여당 ‘하위 20%’발표·야당 컷오프 논의…공천작업 속도낸다
  5. 5 다시 읽어보는 한 ‘분단인’의 삶
  6. 6여당 “민생법안 처리” 야권에 2월 임시국회 재요청
  7. 7안철수 “비대위원장직 달라”, 손학규에 사실상 당권 요구
  8. 8청와대 국민청원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원 20만 명 돌파
  9. 9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국민 청원 32만 명 돌파
  10. 10부산 동래구 임시 청사 생활 시작…2022년 신청사 완공
  1. 1BPA, 대기질 측정장비 부산항 20곳에 설치
  2. 2‘펫팸족’ 잡아라…펫 사진 등록땐 금리 우대
  3. 3[증시 레이더] ‘소부장(소재·부품·장비산업)’ 관련 사업 투자에 관심을
  4. 4대마도 ‘NO 재팬’ 여파 탈출 안간힘…60% 할인쿠폰으로 관광객 유치나서
  5. 5보금자리론 금리 2월부터 0.1%P 인상
  6. 6올 한해 여의도 9.5배 바다숲 조성한다
  7. 7부산~후쿠오카 취항 앞둔 ‘퀸비틀’호 승선권 예약
  8. 8사스 땐 GDP 성장 1%P 끌어내렸는데…복병 만난 한국경제
  9. 9국제유가·주가 급락…세계 금융시장도 요동
  10. 10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설 명절 '중남미 현장경영'
  1. 1원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발생
  2. 2국내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 우한 방문했던 50대 한국인 남성
  3. 3‘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평택 거주 “이동 동선 역학조사 중”
  4. 4부울경 강풍 경보 사건사고 잇따라
  5. 5‘우한 폐렴’ 세 번째 확진환자, 명지병원서 격리 中
  6. 6김해공항, 강한 바람에 항공편 14편 결항
  7. 7송정 죽도공원서 포터 미끄러져 바닷가로 전도
  8. 8‘왕년의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9. 9박원순 시장, ‘우한 폐렴’ 관한 소신 밝혀…”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
  10. 10항공기상청 “제주공항에 윈드시어·강풍 특보 발효중”
  1. 1‘대한민국 사우디’ 1대0 한국 AFC U-23 우승…정태욱 헤딩골(경기종료)
  2. 2‘왕년의 농구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3. 3‘정태욱 결승골’ 한국, 사우디 꺾고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4. 4한국 킥복싱 챔피언 진시준, 유럽 챔피언과 글로리 데뷔전 ‘세계 무대로 첫 발’
  5. 5나이키,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 “전세계 팬들과 함께 애도”
  6. 6NYT “코비 브라이언트,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
  7. 7한국, AFC U-23 챔피언십 우승컵 들어올려…”MVP 원두재·최고 골키퍼 송범근”
  8. 8코비 브라이언트 애도 NBA이어 KBL에서도 24초 8초 룰
  9. 9‘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 AFC U-23 최우수선수상(MVP)
  10. 10리버풀, 미나미노와 32강 경기 앞둔채 선발 공개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