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시안게임 빛낼 한국 스타 <14> 농구 김주성

서른다섯 부산 대들보…'유종의 金덩크' 내리꽂는다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   입력 : 2014-09-02 20:34:59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라스팔마스의 그란카나리아 아레나에서 열린 2014 FIBA 농구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 앙골라와 첫 경기에서 한국의 김주성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 대표팀 16년만에 세계선수권 견인
- 올해 태극마크 반납 앞두고 책임감

- 2002 부산 AG 금메달 영광 재현 등
- 프로농구 인기 살리려 투지 불태워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의 최고참 김주성(35)은 부산이 낳은 불세출의 스타이다. 부산 동아고-중앙대를 거쳐 원주 동부에서 뛰고 있다. 프로 데뷔 첫해인 2002-2003시즌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이듬해인 2003-2004시즌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정규리그·플레이오프 MVP와 프로농구 대상·수비상·트리플더블상·블록슛상을 비롯해 역대 최장기간 최고 연봉이 모두 그의 기록이다.

그의 활약 덕분에 한국은 지난달 30일 스페인에서 개막한 농구 월드컵에 16년 만에 다시 출전했다. 1998년을 끝으로 세계무대에 설 기회가 없었던 우리나라는 지난해 필리핀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3위를 차지해 본선 티켓을 따냈다. 지금 대표팀에 1998년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던 선수는 중앙대 1학년이던 김주성이 유일하다. 당시 한국은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는 "그때 1분도 뛰지 못했던 것 같다"며 "그래도 큰 대회에 나가서 보고 느낀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그렇게 국가대표 생활을 시작해 어느덧 16년이 흘렀다. 지난 16년 동안 김주성은 서장훈의 대를 이어 프로농구 대표선수가 됐다. 하지만 한국농구는 긴 침체기였다. 오랫동안 세계무대를 밟아보지 못했다.

농구 인기의 마지막 세대인 김주성의 책임감도 크다. 그는 "인천아시안게임이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대회가 되지 않겠느냐"며 "올해가 마지막이다. 더는 대표팀에서 힘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주성은 또 "성인 대표팀의 시작도 세계선수권과 아시안게임으로 했는데 마무리도 같이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아시안게임 금메달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주성은 농구에 늦게 입문했다. 그는 농구 입문 1년여 만인 고교 1학년 때 전국대회에서 평균 20점을 올렸다. 당시 언론은 "제2의 서장훈이 떴다"며 그를 주목했다. "벌써 30대 중반이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근력과 순발력이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어요. 아시안게임까지 남은 보름 동안 체력을 기량을 가능한 최대치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김주성은 아시안게임 5회 출전을 앞두고 있다. 그는 "이제 마지막이다. 프로농구 인기를 위해 더 열심히 투지를 불태울 것"이라며 목소리에 힘을 줬다.

◇ 김주성

출생 

1979년 부산

신체 조건 

205㎝ 92㎏

소속 

원주 동부 프로미

주요 경력 
및 
수상 내역

2011-2012 프로농구 최우수 수비상

2010 제16회 광저우 AG 남자농구 銀

2002 제14회 부산 AG 남자농구 金

2000 농구대잔치 MVP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2. 2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내달부터 ‘1폰 2번호’ 사용 가능해진다
  5. 5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6. 6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7. 7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8. 8“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9. 9[1보] 선거법 위반 혐의 박형준 부산시장, 1심 무죄
  10. 10[팩트체크] 박형준 부산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 오늘 선고
  1. 1[1보] 선거법 위반 혐의 박형준 부산시장, 1심 무죄
  2. 2북 '담대한구상' 원색비난..."대통령감 윤 아무개밖에?”
  3. 3김무성 민주평통 부의장 내정…文정부때 임명 이석현은 사의
  4. 4서은숙, 민주 부산시당 대수술... 정치지형 지각변동 예고
  5. 5정책기획수석 신설 등 대통령실 개편, 장성민 기획관은 부산엑스포에 집중
  6. 6“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이준석, 윤 대통령 또 비판
  7. 7이준석發 '윤핵관 험지 출마론'... PK 공천판도 흔드나
  8. 8DJ 서거 13주기... 한자리 모인 여야 '통합정신' 기렸다
  9. 9국민의힘 비대위 첫 회의...“도로 자유한국당 안 돼” 한 목소리
  10. 10국힘 당 대표 선호도 '민심' 유승민, '당심' 나경원
  1. 1[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2. 2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5. 5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6. 6대우조선 순손실 코스피 2위…넥센타이어 적자 전환
  7. 7실속 꽉 채웠다…삼진어묵 추석 프리미엄 선물세트 5종
  8. 8'조선업 인력난 해결'…정부, 생산 전문인력 확충 추진
  9. 9전국 아파트 매수 심리 3개월 연속 하락...2년9개월 만에 최저치
  10. 10정부 그린북 "고물가+소비심리↓+수출악재=경기둔화" 진단
  1. 1“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2. 2[팩트체크] 박형준 부산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 오늘 선고
  3. 3부울경 모레까지 흐린 날 이어져...가끔 비와도 무더위 계속
  4. 4박형준 1심 무죄…법원"국정원 사찰, 박 시장 관여 증거 없어"
  5. 5양산 문 전 대통령 부부 협박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6. 6코로나19 사망자 112일 만에 최다...70, 80대 고령자 다수
  7. 7대법 '세월호 보고 조작 혐의' 김기춘 사건 파기환송
  8. 8참여연대 "롱코비드 일상복귀 위한 체계 마련 시급"
  9. 9오늘의 날씨- 2022년 8월 19일
  10. 10고객 유심칩 빼돌려 5000만 원 소액결제한 대리점 직원 송치
  1. 1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2. 2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5> H조 전력 분석
  3. 3kt, 3경기 연속 ‘끝내기’ 진기록
  4. 4“시즌 첫골 내가 먼저” 손흥민·황희찬 20일 코리안더비
  5. 5안방마님 못찾는 거인 “수비력만 갖춰다오”
  6. 6거침없는 김주형, 내친김에 PGA 신인상까지 휩쓸까
  7. 7대어 심준석 MLB 도전…신인 드래프트 판도 요동
  8. 8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4>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9. 9BNK 썸 시즌 준비 착착…대만 캐세이 라이프 초청경기
  10. 10'스트레일리 KBO 복귀 첫 승' 롯데, kt 꺾고 3연승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H조 전력 분석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