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로드리게스·포그바·오초아 '신성'…비야·클로제 '굿바이'

뜨는 별 지는 별

  • 신수건 기자 giant@kookje.co.kr
  •  |   입력 : 2014-07-15 20:24:16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왼쪽부터 콜롬비아 하메스 로드리게스, 코트디부아르 디디에 드로그바, 스페인 이케르 카시야스
- 각각 득점왕·신인상 등 수상
- 빅클럽 치열한 영입경쟁 예고

- 남아공대회 스페인 우승 주역
- GK 카시야스 7실점 명성 먹칠
- 비야·알론소 등과 은퇴 예상

월드컵 축구대회는 스타들의 등용문이자 왕년의 스타에게는 세월의 무상함을 확인하는 무대다. 2014브라질월드컵에서도 많은 신성이 떴고, 화려했던 별들이 저 산 너머로 졌다. 

■'4년 후 더 기대' 뜨는 별

이번 대회 가장 밝게 빛난 별은 득점왕인 콜롬비아의 공격수 하메스 로드리게스(23·모나코)였다. 조별리그 3연승으로 16강에 오른 콜롬비아는 비록 8강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덜미를 잡혔지만 로드리게스는 5경기 모두에서 6골 2도움을 기록, '골든 부트(득점왕)'를 거머쥐었다. 

그가 지난해 4500만 유로(약 617억 원)라는 이적료로 포르투에서 모나코로 이적할 때만 해도 '거품 몸값' 논란이 있었으나 이제 이런 말은 쏙 들어갔다. 현재 로드리게스를 영입하기 위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빅 클럽'들이 치열한 영입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의 폴 포그바(21·유벤투스)는 차세대 세계 최고의 중앙 미드필더로서 우뚝 설 재능을 유감없이 뽐냈다. 어린 나이지만 매 경기 차분하게 중원을 장악하면서 나이지리아와의 16강전에서 결승골까지 터뜨렸다. 이번 대회에서 신인상에 해당하는 '현대 영플레이어 어워드'를 수상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골키퍼들의 월드컵'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뛰어난 골키퍼들이 많았다. 최고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 글러브'는 우승팀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28·바이에른 뮌헨)에게 돌아갔지만 팬들의 눈을 더 사로잡은 이는 멕시코의 '거미손' 기예르모 오초아(29·무적)다. 그는 브라질과 네덜란드 등 강팀들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막았다. 20개 이상의 구단이 그를 데려가기 위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대회 '돌풍의 팀'인 코스타리카의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레반테)를 두고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대형 클럽의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세월의 무게 실감' 지는 별

화려했던 시절을 마감하고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거나 사실상 2018러시아월드컵을 기약하기 어려운 나이가 된 선수도 많다.

'무적함대' 스페인의 전성기를 이끈 다비드 비야(33·뉴욕시티)와 사비 알론소(33·레알 마드리드)는 국가대표에서 은퇴한다. 스페인은 네덜란드와의 첫 경기에서 1-5로 대패하는 등 1승 2패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조별리그서 탈락했다. 세계 최고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33·레알 마드리드)도 스페인 대표팀 은퇴가 예상된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7실점 하며 명성에 먹칠했다.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제(36·라치오)는 자신의 월드컵 인생에 화려한 마침표를 찍고 대표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2골을 넣어 총 16골로 브라질의 호나우두(15골)를 넘어 월드컵 역대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작성했다. 하지만 나이가 있는 만큼 4년 뒤 월드컵에서 그를 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코트디부아르의 디디에 드로그바(36·갈라타사라이), 잉글랜드의 스티븐 제라드(34·리버풀), 안드레아 피를로(35·유벤투스) 등도 연령으로 볼 때 이번 대회가 마지막 월드컵 무대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고 위험 ‘동래역 건너편’ 버스전용차로 단속, 11년 만에 종료
  2. 2부산 중대형 평형 분양가, 3.3㎡ 당 2500만 원 육박
  3. 3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4. 4朴시장 “이제 성과 낼 때” 금융기업 유치·센텀2지구 본격화
  5. 5한밤 중 부릉부릉…몰려든 라이더 굉음에 잠 못드는 농가
  6. 6삼성물산, 사직2구역 재개발사업 단독 입찰
  7. 7부산 초등생 15만 붕괴…1년새 5700명 줄었다
  8. 8BPA 등 해양수산 기관장 공모 돌입…정치인 또 하마평
  9. 9HD현대, STX중공업 인수…선박 엔진·부품 공룡 탄생(종합)
  10. 10인력난 부산시티투어버스, 운전기사 기본급 인상 추진
  1. 1상임위 7곳 중 6곳이 초선 위원장, 구의회 경험 바탕 ‘전문성’ 기대감
  2. 2韓 “1차서 끝낸다”…羅·元 서로 “양보하라” 신경전
  3. 3尹, 통일부 차관 김수경 내정…대통령실 대변인에는 정혜전
  4. 4韓-元 난타전 과열 결국 제재…與 전대가 ‘분당대회’ 될라
  5. 5민주, 당무개입·댓글팀 등 ‘한동훈 3대 의혹’ 수사 요구
  6. 6김건희 측 “명품백 영상 대기자는 행정관” 민주당 “물타기 해명…국정농단 실토한 것”
  7. 7이종환 2부의장 “원내대표 경험 바탕…동료 시의원 돕겠다”
  8. 8김두관 측 “민주 전대 룰은 불공정” 재검토 촉구
  9. 9野 “증인불응 고발” 與 “일정 원천무효”…尹탄핵청문 앞 전운
  10. 10이대석 1부의장 “市 견제와 뒷받침 통해 성과 만들어 낼 것”
  1. 1부산 중대형 평형 분양가, 3.3㎡ 당 2500만 원 육박
  2. 2삼성물산, 사직2구역 재개발사업 단독 입찰
  3. 3BPA 등 해양수산 기관장 공모 돌입…정치인 또 하마평
  4. 4HD현대, STX중공업 인수…선박 엔진·부품 공룡 탄생(종합)
  5. 5인력난 부산시티투어버스, 운전기사 기본급 인상 추진
  6. 6작년 부산 폐업신고 6만 명 돌파…53%가 “사업부진 탓”(종합)
  7. 7부산 막 오른 ‘우주과학올림픽’…“韓 우주항공산업 확립 기여”
  8. 8에어부산 김해공항발 中노선 승객↑
  9. 9金테크 열풍…상반기 8793억 거래
  10. 10부울경 해역 맹독성 해파리 쏘임 주의
  1. 1사고 위험 ‘동래역 건너편’ 버스전용차로 단속, 11년 만에 종료
  2. 2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3. 3朴시장 “이제 성과 낼 때” 금융기업 유치·센텀2지구 본격화
  4. 4한밤 중 부릉부릉…몰려든 라이더 굉음에 잠 못드는 농가
  5. 5부산 초등생 15만 붕괴…1년새 5700명 줄었다
  6. 6온그룹에셋 해고 노동자, 정근 온종합병원 명예원장 고소
  7. 7市·사하구, 아파트 옹벽 덮친 거대한 바위 4억 들여 후속조치
  8. 8스쿨존 노상주차장 없애니…그 자리 불법 주차가 채웠다
  9. 9전기차 최대 150만 원 추가 지원…부산시 전국 첫 지역할인제 시행
  10. 10내달까지 학생부 보완 ‘골든 타임’…희망대학 수능최저기준 꼭 확인
  1. 1스페인 12년 만에 정상 탈환…아르헨 2연패 위업
  2. 2동명대 축구 4개월 만에 또 우승 노린다
  3. 3알카라스 이번에도 조코비치 꺾고 2연패
  4. 4홍명보 감독 외국인 코치 선임하러 유럽 출장
  5. 5프로농구 10월 19일 KCC-kt 개막전
  6. 6패패패승패패패…롯데 어그러진 ‘7치올’
  7. 7부산시체육회, 임원 11명 선임
  8. 8반등 노리는 부산 아이파크…신임 사령탑에 조성환 선임
  9. 9복식 강자 크레이치코바, 윔블던 여자 단식 첫 제패
  10. 10야구 명문 마산용마고, 청룡기 첫 패권 노린다
부산 스포츠 유망주
최고 구속 150㎞대 던지는 에이스…메이저리그 입성 꿈
부산 스포츠 유망주
소년체전 플뢰레 금…검만 쥐면 자신감 넘치는 ‘의인 검객’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