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로드리게스·포그바·오초아 '신성'…비야·클로제 '굿바이'

뜨는 별 지는 별

  • 신수건 기자 giant@kookje.co.kr
  •  |   입력 : 2014-07-15 20:24:16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왼쪽부터 콜롬비아 하메스 로드리게스, 코트디부아르 디디에 드로그바, 스페인 이케르 카시야스
- 각각 득점왕·신인상 등 수상
- 빅클럽 치열한 영입경쟁 예고

- 남아공대회 스페인 우승 주역
- GK 카시야스 7실점 명성 먹칠
- 비야·알론소 등과 은퇴 예상

월드컵 축구대회는 스타들의 등용문이자 왕년의 스타에게는 세월의 무상함을 확인하는 무대다. 2014브라질월드컵에서도 많은 신성이 떴고, 화려했던 별들이 저 산 너머로 졌다. 

■'4년 후 더 기대' 뜨는 별

이번 대회 가장 밝게 빛난 별은 득점왕인 콜롬비아의 공격수 하메스 로드리게스(23·모나코)였다. 조별리그 3연승으로 16강에 오른 콜롬비아는 비록 8강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덜미를 잡혔지만 로드리게스는 5경기 모두에서 6골 2도움을 기록, '골든 부트(득점왕)'를 거머쥐었다. 

그가 지난해 4500만 유로(약 617억 원)라는 이적료로 포르투에서 모나코로 이적할 때만 해도 '거품 몸값' 논란이 있었으나 이제 이런 말은 쏙 들어갔다. 현재 로드리게스를 영입하기 위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빅 클럽'들이 치열한 영입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의 폴 포그바(21·유벤투스)는 차세대 세계 최고의 중앙 미드필더로서 우뚝 설 재능을 유감없이 뽐냈다. 어린 나이지만 매 경기 차분하게 중원을 장악하면서 나이지리아와의 16강전에서 결승골까지 터뜨렸다. 이번 대회에서 신인상에 해당하는 '현대 영플레이어 어워드'를 수상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골키퍼들의 월드컵'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뛰어난 골키퍼들이 많았다. 최고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 글러브'는 우승팀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28·바이에른 뮌헨)에게 돌아갔지만 팬들의 눈을 더 사로잡은 이는 멕시코의 '거미손' 기예르모 오초아(29·무적)다. 그는 브라질과 네덜란드 등 강팀들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막았다. 20개 이상의 구단이 그를 데려가기 위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대회 '돌풍의 팀'인 코스타리카의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레반테)를 두고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대형 클럽의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세월의 무게 실감' 지는 별

화려했던 시절을 마감하고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거나 사실상 2018러시아월드컵을 기약하기 어려운 나이가 된 선수도 많다.

'무적함대' 스페인의 전성기를 이끈 다비드 비야(33·뉴욕시티)와 사비 알론소(33·레알 마드리드)는 국가대표에서 은퇴한다. 스페인은 네덜란드와의 첫 경기에서 1-5로 대패하는 등 1승 2패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조별리그서 탈락했다. 세계 최고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33·레알 마드리드)도 스페인 대표팀 은퇴가 예상된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7실점 하며 명성에 먹칠했다.

독일의 미로슬라프 클로제(36·라치오)는 자신의 월드컵 인생에 화려한 마침표를 찍고 대표팀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2골을 넣어 총 16골로 브라질의 호나우두(15골)를 넘어 월드컵 역대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작성했다. 하지만 나이가 있는 만큼 4년 뒤 월드컵에서 그를 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코트디부아르의 디디에 드로그바(36·갈라타사라이), 잉글랜드의 스티븐 제라드(34·리버풀), 안드레아 피를로(35·유벤투스) 등도 연령으로 볼 때 이번 대회가 마지막 월드컵 무대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3. 3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4. 4BIFF ‘예매 전쟁’ 첫날 시스템 오류…미리 준비한 관객 오히려 손해 ‘분통’
  5. 5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6. 6“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7. 7인류 구하라…지구 향하는 소행성 궤도 바꾸려 우주선 충돌
  8. 8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9. 9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10. 10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1. 1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2. 2'물고기 다니는 길' 부산 어도 26%만 정상
  3. 3김혜경 씨 법카 유용 의혹 연루 배 씨 첫 재판 다음달 18일
  4. 4尹 '뉴욕 비전' 선포..."AI 세계 3위, 데이터시장 배 성장" 약속
  5. 5이재명 대표 "순방 참사 책임 묻겠다"
  6. 6한 총리, 기시다 총리와 면담 "징용문제 포함 관계 발전방안 논의"
  7. 7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8. 8이준석 "국힘, 나만 날리면 된다 주술적 생각" ... 국힘 "천동설 같은 주장, 당헌 개정 적법"
  9. 9윤 대통령 비속어 보도 '언론탄압 논란'으로 확전
  10. 10윤 대통령 "AI 경쟁력 세계 3위, 데이터 시장 규모 2배로"
  1. 1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2. 2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3. 3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4. 4이마트 사상점 19년 만에 대대적 리뉴얼 "서부산권 상권 변화 대응"
  5. 5부산 고용의 질, 전국 12위
  6. 6기아·포드 등 10만2169대 시정조치(리콜)
  7. 7수산강국으로 가는 길 <7> 일본 정책 모방 위기 부른다
  8. 8올해 1~7월 부산인구 8000명 자연감소…전년比 2배↑
  9. 9집주인 동의 없어도 미납세금 열람 가능해진다
  10. 10부산 주택매매가격 고점 대비 0.37% 하락...하방 리스크도
  1. 1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2. 2수영구 위탁 시설, 3년째 범죄 경력 조회 않고 채용
  3. 3롯데百 광복점 임시사용 기간 1년 연장
  4. 42030부산엑스포 유치, 미국 마이애미도 힘 보탠다
  5. 5부산판 여가부 폐지? 여성가족원 재편안에 시민사회 반발
  6. 6이화영 킨텍스 대표 뇌물 수수 혐의 구속...이재명 의혹도 수사
  7. 7작곡가 겸 사업가 필로폰 투약 혐의 강남 호텔서 구속
  8. 8“한층 수준 높아진 동피랑 벽화 보러 통영 오세요”
  9. 9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6회 지원제한 위반자 321명
  10. 10청년 못잖은 신중년 구직열기… 부산 일자리 한마당 북적
  1. 1“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2. 2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3. 3우승 2억7000만 원…KLPGA 상금왕 판도 가를 빅매치 온다
  4. 4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2> 사격 김장미
  5. 5LPGA 10개 대회 연속 무관…한국 선수들 우승가뭄 해소할까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7. 7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8. 8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9. 9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10. 10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우리은행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사이클 이혜진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사격 김장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