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수아레스가 아니라 치아레스? 또 '핵이빨' 파문

이탈리아 키엘리니 어깨 깨물어, 심판 못봐…FIFA 진상조사 착수

  • 이노성 기자
  •  |   입력 : 2014-06-25 19:36:43
  •  |   본지 2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우루과이의 '악동' 루이스 수아레스(오른쪽)가 25일 열린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후반 상대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왼쪽)의 왼쪽 어깨를 깨문 뒤 그라운드에 앉아 자신의 이빨을 만지고 있다. 신화 연합뉴스
- 남은 경기 출전금지 가능성 높아

우루과이의 '악동' 루이스 수아레스(27·리버풀)가 또 '핵이빨'을 드러냈다. 브라질월드컵 16강 진출이 걸린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다.

진상 조사에 나선 국제축구연맹(FIFA)이 과거에도 몇 차례 상대 선수를 깨문 전력이 있는 수아레스를 중징계 할지 관심사다.

25일(한국시간) 나타우의 두나스 경기장.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35분. 잠시 플레이가 멈춘 상황에서 수아레스가 갑자기 이탈리아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유벤투스)의 왼쪽 어깨를 깨물었다.

키엘리니는 경악하며 넘어졌다. 수아레스는 마치 자신이 피해자인 것처럼 입을 손으로 감싸 쥐고는 뒹굴었다.

키엘리니는 심판에게 어깨를 보여줬다. 이빨 자국이 선명했지만 심판은 반칙을 선언하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잠시 뒤 결승골을 터뜨렸다. 키엘리니는 경기 직후 "심판이 경기를 망쳤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반면 수아레스는 "경기 중에 흔히 있는 일이다. 키엘리니가 먼저 내 어깨를 밀쳤다. 그래서 내 눈이 이렇게 된 것"이라며 멍든 것처럼 보이는 자신의 눈을 가리켰다.

수아레스는 지난해 4월에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전에서 상대 수비수 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팔을 물어 1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네덜란드 아약스에서 활약하던 2010년에는 PSV 에인트호번의 오트만 바칼의 어깨를 깨물어 7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당하기도 했다.

1997년 복싱 경기 중 '원조 핵이빨' 마이크 타이슨에게 귀를 물어뜯긴 에반더 홀리필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내 생각에 신체 어느 부위든 씹힐 수 있는 것 같다"며 수아레스를 비판했다.

인터넷에는 수아레스가 '한니발 렉터'의 마스크 쓴 합성사진이 떠돌고 있다. 한니발 렉터는 영화 '양들의 침묵'에서 배우 앤서니 홉킨스가 연기한 연쇄 살인범으로 인육을 먹는 습관을 갖고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조스' 포스터에 식인상어 대신 수아레스의 사진을 얹은 게시물도 등장했다.

FIFA도 이번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FIFA는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한 이탈리아 대표팀의 마우로 타소티에게 A매치 8경기 출장정지의 중징계를 내린 적이 있다. FIFA 징계 수위에 따라 수아레스는 남은 월드컵 본선 경기에 출전하지 못할 수도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일본 신칸센 멈추고 주민 대피령…삿포로·아오모리 등 혼비백산
  3. 3영화의 바다 별들 다시 뜬다…BIFF, 10일간의 항해 시작
  4. 4“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5. 5“전력 열세에도 적 심장부 돌진…충무공 정신이 난제 풀 열쇠”
  6. 6잦은 흥망성쇠, 척박한 생존환경…음모·술수가 판쳤다
  7. 7‘역대 최대’ 부산미술제 14일 개막…직거래 아트페어도
  8. 8[서상균 그림창] 레드…그린 카펫
  9. 9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10. 10[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수리남’의 하정우
  1. 1“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2. 2외신 “북한 풍계리 주변 활동 증가”
  3. 3[뉴스 분석] “지금 임금으론 생활 어렵다” vs “매일 출근도 아니면서…”
  4. 4메가시티 합의 못 했지만, 부울경 초광역 사업 첫삽은 뜬다
  5. 5尹 대통령 "北 4000㎞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결연한 대응 직면"
  6. 6오늘 국감 시작...법사위 '文 감사', 외통위 '순방' 격전 예상
  7. 7"엑스포 득표전, 사우디에 안 밀린다"
  8. 8부산시의회, 박형준 핵심 공약 '영어상용도시' 사업 제동
  9. 9여가부 폐지, 재외동포청 신설 추진...與 정부조직 개편안 검토
  10. 10북 탄도미사일 또 발사..."이틀 한 번 꼴, 도발 수위 ↑"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주가지수- 2022년 10월 4일
  3. 3현대백화점, 에코델타시티 유통부지 매입…아울렛 서나
  4. 4이마트 트레이더스 유료 멤버십 도입한다
  5. 5초대형 운송 납기 엄수, 소량 화물도 소중히…포워딩(해상 운송)의 전설
  6. 6“부산지역 공공임대주택에 고가 외제차 적지 않다”
  7. 7"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한국만 재생에너지 목표치 하향"
  8. 8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뚝' 끊긴 美 시장, 9월 아이오닉5 판매량도 '뚝'
  9. 9HJ중공업, 거제 선박블록공장 가동 ‘상선사업 날개’
  10. 10전문가 70명 참석 ‘해양산업리더스 서밋’ 성료
  1. 1오늘의 날씨- 2022년 10월 5일
  2. 2“해외동포 등 전국체전 참가선수 불편없게 도울 것”
  3. 3부산도시철 양산선 2024년 7월부터 시운전
  4. 4놀이마루에 교육청? 학생·시민공간 대안 논의는 없었다
  5. 5부산시교육청, 김석준 전 교육감 검찰에 고발
  6. 6생명지킴 전화기 고장…구포대교 극단적 선택 예방 시설 허술
  7. 7“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8. 8모범적인 가정 만들어야?… 선행 조례 베끼는 관행 도마 위
  9. 9하청업체 알선 대가로 뇌물수수, 부실시공도 눈감아준 공무원 대거 검거
  10. 10부산시 공공기관 채용 경쟁률 44 대 1
  1. 1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2. 2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3. 3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4. 4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5. 5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6. 6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7. 7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8. 8‘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9. 9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10. 10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우리은행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