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NBA 마이애미·샌안토니오, 7차전서 결판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6-19 16:48:27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2-201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은 최종 7차전에서 우승팀이 가려지게 됐다.

마이애미 히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아메리칸에어라인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2013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샌안토니오 스퍼스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3-100으로 이겼다.

3승3패가 된 두 팀은 하루를 쉬고 21일 같은 장소에서 최종 7차전을 치른다. NBA 챔피언결정전이 7차전까지 간 것은 2009-2010시즌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LA 레이커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물리치고 우승했다.

샌안토니오는 다 잡았던 우승컵을 눈앞에서 놓쳤다. 4쿼터 종료 20초 전까지 5점이나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때 마이애미 르브론 제임스가 3점포를 터뜨렸고 2점 차가 되면서 반칙작전에 들어갔다.

종료 19초를 남기고 샌안토니오의 카와이 레너드가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밖에 넣지 못하는 바람에 3점 차의 불안한 리드 속에 공격권이 마이애미로 넘어갔다. 마이애미는 종료 5초 전에 레이 앨런이 오른쪽 사이드에서 극적인 3점포를 꽂아승부를 연장으로 넘겼다.

앨런은 NBA 정규리그에서 3점슛 2천857개를 꽂아 통산 최다를 기록 중인 선수다. 올해 38살로 전성기를 지났지만 결정적일 때 한 방으로 샌안토니오로 넘어갈 뻔한순간에서 마이애미를 구해냈다.

연장에서도 혈투가 벌어진 끝에 결국 마이애미의 3점 차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마이애미는 101-100으로 근소하게 앞선 경기 종료 9초를 남기고 드웨인 웨이드의 미들슛이 빗나가 역전패 위기에 내몰렸다.

하지만 샌안토니오의 마누 지노빌리가 골밑을 파고들다 공을 놓쳤고 루스볼은 마이애미 앨런의 품에 안겼다.

시간이 부족했던 마이애미는 반칙을 통해 반전을 노렸으나 앨런은 종료 1.3초를남기고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어 3점 차를 만들어 승리를 지켜냈다.

마이애미는 제임스가 32점, 11어시스트, 10리바운드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고 4쿼터와 연장에서 맹활약한 앨런은 9점을 보탰다.

NBA 역사상 챔피언결정전에서 30점, 10어시스트, 10리바운드 이상을 기록한 경우는 이날 제임스가 네 번째다.

1969년 제리 웨스트를 시작으로 1988년 제임스 워디, 1993년 찰스 바클리 이후 20년 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특히 제임스는 이날 4쿼터와 연장전에서만 18점을 몰아쳐 마이애미 역전극의 주인공이 됐다.

4쿼터에 한쪽 농구화가 벗겨진 채로 3점슛을 꽂아 추격에 불을 댕긴 마이크 밀러는 8점, 7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샌안토니오는 팀 덩컨이 30점, 17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레너드 역시 22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지만 4쿼터 막판 고비를 넘기지 못해 7차전까지 치르게 됐다.

◇ 2012-2013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마이애미(3승3패) 103-100 샌안토니오(3승3패)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수당에 눈먼 공무원 509명…지자체는 눈감고 5명 징계
  2. 2103세 철학자의 조언 “정신은 늙지 않아…항상 공부하세요”
  3. 3근교산&그너머 <1293> 경남 양산 오룡산
  4. 4철골 주차장 대신 영구 숲길…교정에 스며든 ‘인문주의’
  5. 5차·헬기 매달려 맨몸격투 “한국의 톰 크루즈 욕심”
  6. 6[사설] 부산시 수당·여비 부정수급 왜 못 막나
  7. 7안방마님 못찾는 거인 “수비력만 갖춰다오”
  8. 8거침없는 김주형, 내친김에 PGA 신인상까지 휩쓸까
  9. 9“숨은 고수 찾아라” BIC 스폰서 쇄도…벌써 흥행
  10. 10[조황] 포항권 싱싱한 화살촉 오징어 손맛
  1. 1“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이준석, 윤 대통령 또 비판
  2. 2국민의힘 비대위 첫 회의...“도로 자유한국당 안 돼” 한 목소리
  3. 3박대출 기획재정위원장 “공공기관 부채 583조…뼈 깎는 혁신 필요”
  4. 4정책기획수석 신설 등 대통령실 개편, 장성민 기획관은 부산엑스포에 집중
  5. 5국힘 부산시당, 물금 매리서 녹조 실태 점검
  6. 6尹 “이념기반 탈원전 폐기” 자평…핵폐기물 문제는 함구(종합)
  7. 7김사열 균형위원장 사퇴 "법 개정 없는 지방시대위 설치 유감"
  8. 8이준석發 '윤핵관 험지 출마론'... PK 공천판도 흔드나
  9. 9국힘 당 대표 선호도 '민심' 유승민, '당심' 나경원
  10. 10尹대통령, 공정위원장에 한기정·검찰총장에 이원석 내정
  1. 1“숨은 고수 찾아라” BIC 스폰서 쇄도…벌써 흥행
  2. 2BPA·수산자원공단 등 '기타공공기관'으로 바뀐다
  3. 3사람 문 개, 안락사에 대한 국민의 생각은 뭘까
  4. 4尹정부 '원전수출' 총력전…민관합동 추진위 본격 가동
  5. 5수출 비중 낮은 부산 환경산업 사업체에 정책적 지원 필요
  6. 6거래소, 공매도 과열 종목 지정 확대…금지 기간도 연장
  7. 7소음저감 매트 설치 저소득층에 최대 300만 원 무이자 융자 지원
  8. 8나라살림 적자 규모, 올해 상반기에 이미 100조 원 넘어
  9. 9정부 "원유 용도별 차등가격제 강제 NO"..."도입 농가·업체 지원"
  10. 10바다에서 cm 단위까지 위치 확인 가능해진다
  1. 1수당에 눈먼 공무원 509명…지자체는 눈감고 5명 징계
  2. 2헝가리,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3. 3하윤수 부산시교육감 첫 전문직 인사 단행
  4. 4부산시 용역 기다리다 7000여 만 원 임대료 부담한 중구
  5. 5"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BTS 대체복무 절실"
  6. 6부울경 21일부터 무더위 일부 해소… 한랭전선 강수량은 미미
  7. 7다음 달 추석연휴 열차승차권 첫날 예매율 전년비 소폭 하락
  8. 8서울대 9월 학기, 3학기제 검토...여름방학 6~8월 늘어나
  9. 9양산 한 아파트 층간 소음 시비 가족 흉기 협박 40대 입건 조사
  10. 10조계종 승려 집단폭행 피해자, 가해자 3명 고소...'사전모의설' 제기
  1. 1안방마님 못찾는 거인 “수비력만 갖춰다오”
  2. 2거침없는 김주형, 내친김에 PGA 신인상까지 휩쓸까
  3. 3대어 심준석 MLB 도전…신인 드래프트 판도 요동
  4. 4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4>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5. 5BNK 썸 시즌 준비 착착…대만 캐세이 라이프 초청경기
  6. 6“제발, 제발” 간절한 1할 타자의 질주, 롯데의 투지 깨웠다
  7. 7광안리 해변서 최고의 인간새 가린다
  8. 8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3> 벤투호 승선할 태극전사는
  9. 9김민재 세리에A 만점 데뷔전…“쿨리발리 같았다” 극찬
  10. 10K골퍼 4인, 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벤투호 승선할 태극전사는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