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롯데 타선 사도스키에 2승 선사

사직구장서 삼성에 4-3 승리

사도스키 6.2이닝 1자책 호투

6회 몰아치기 역전… 불펜 잘 막아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1-05-24 22:18:09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삼성의 경기에서 롯데 선발투수 사도스키가 역투하고 있다. 그동안 사도스키는 잘 던지고도 팀 타격이 뒷받침되지 않아 번번이 패전투수가 되는 불운을 겪었으나 이날 경기에선 타선이 살아나 올 시즌 2승째를 올렸다. 김동하 기자 kimdh@kookje.co.kr
타선이 선발 사도스키에게 기분 좋은 역전 승리를 안겼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24일 삼성 라이온스를 사직구장으로 불러들여 4-3으로 이겼다.

롯데는 상대팀 에이스가 등판하는 날이면 타선이 폭발해 승리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에이스 킬러'다. 반면 롯데의 에이스가 등판하는 날에는 타선이 침묵, 에이스에게 패전을 안긴다는 중의적인 뜻도 담고 있다. 최대 희생자는 사도스키다.

지난 시즌 롯데의 에이스 역할을 한 사도스키는 27경기에 출장해 10승 8패 평균자책점 3.87의 수준급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은 저조했다. 사도스키가 등판한 27경기 가운데 타선이 3점 이하의 득점에 묶인 경기가 10번에 달한다. 이 가운데 8번이 사도스키의 패전으로 이어졌다. 타선이 불을 뿜었던 지난해 롯데의 한 경기 평균득점이 5.81점임을 감안하면 사도스키는 유독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했다.

올해도 사도스키는 4경기에 나와 평균자책점 1.90에도 불구하고 1승 2패를 기록했다. 지난 18일(SK전 2-4 패)에는 7.2이닝 4실점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고, 5일(삼성전 0-7 패)에는 6이닝 1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12일 7이닝 무실점으로 첫 승(넥센전 4-0 승)을 신고했다. 5승을 올린 장원준의 경우 9경기 중 타선이 3점 이하의 점수를 낸 것은 3번이다. 하지만 나머지 6경기는 타선이 폭발하며 모두 5~10점의 대량 득점을 올렸다.
이날도 롯데는 징크스를 이어가는 듯했다. 1회 이인구가 시즌 첫 홈런을 쏘아올리며 분위기를 탔지만 1사 1, 2루에서 홍성흔의 병살타로 흐름을 끊었다. 3회와 4회 연속 병살타가 나오며 5회까지 1득점에 묶였다. 수비도 도와주지 않았다. 4회 3루수 황재균의 실책으로 안 줘도 될 점수를 내줬다. 6회에는 1사 2루에서 신명철의 짧은 안타 때 좌익수 이인구의 홈 송구가 불규칙 바운드로 뒤로 빠지면서 3루 주자가 홈 인, 1-3으로 벌어졌다. 안 던져도 될 홈 송구로 추가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3실점 가운데 사도스키의 자책점은 1점이었다.

침묵하던 타선이 6회에 터졌다. 1사 1, 2루에서 이대호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은 뒤 계속된 2사 1, 2루에서 강민호가 '에이스 킬러' 징크스를 깨는 싹쓸이 3루타로 4-3으로 다시 역전했다. 4득점을 등에 업은 사도스키는 이날 6.2이닝 6피안타 3실점(1자책점)으로 시즌 2승째를 올렸다. 9회 '깜짝 마무리'로 등판한 이재곤은 프로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직(24일)

삼 성

000 201 000

3

롯 데

100 003 00X

4

▷승 = 사도스키(2승2패) ▷세 = 이재곤(1승3패1세) ▷패 = 카도쿠라(2승3패) ▷홈 = 이인구 1호(1회 1점·롯데)


▶대전

S K

000 010 100

2

한 화

100 000 011

3

▷승 = 오넬리(3승1패6세) ▷패 = 정대현(1패8세) ▷홈 = 정상호 3호(5회1점·SK)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펄펄나는 ‘왕서방’ 뒤엔 삼겹살 굽는 통역 있었다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넥센-롯데(사직) 外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한국-칠레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