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제주 공격수 신영록 경기 중 의식 불명

대구전 홈경기서 후반 교체 3분 만에

부딪히거나 마찰 없이 홀로 쓰러져

  • 국제신문
  • 박무성 기자
  •  |  입력 : 2011-05-08 21:58:40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프로축구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신영록(24)이 경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제주 관계자는 8일 "신영록이 오늘 대구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37분 교체 출전해 뛰다가 경기 종료 직전 갑자기 쓰러졌다"며 "쓰러진 상태에서 발작 증세를 보이다 갑자기 심장박동이 멈춰 심폐소생술을 하고 곧바로 제주한라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기 중에 상대 선수와 심하게 부딪히거나 마찰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 슛을 하고 돌아서는 순간 갑자기 쓰러졌다"며 "현재 마비 증세를 보였던 심장의 박동이 돌아오고 호흡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영록은 이날 대구전에 교체 멤버로 벤치를 지키고 있다가 2-0으로 앞서던 후반 37분 산토스와 교체돼 그라운드에 나섰다가 3분여 만에 쓰러졌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