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10-2011 프로농구] KT, 종료 2초 남기고 통한의 역전패

프로농구 4강 PO 3차전

동부에 57-58 아쉬운 패배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려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1-04-08 23:31:46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8일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부산 KT와 원주 동부 경기에서 KT 송영진이 동부 김주성의 수비를 피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원주 동부가 홈에서 열린 2010-2011 4강 플레이오프(PO) 3차전에서 부산 KT를 58-57로 누르고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 뒀다.

이날 두 팀의 득점 합산인 115점은 역대 PO 한 경기 양 팀 합산 최소 득점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2년 4월 4일 서울 SK와 전주 KCC의 경기에서 나온 117점(59-58·SK승)이었다. 동부 '짠물 수비'의 토대를 설계한 전창진 KT 감독과 이를 완성시킨 강동희 동부 감독의 '수비 농구' 가 정면 충돌했다. '수비 전쟁'에서 웃은 쪽은 동부였다.

3쿼터까지 5점을 뒤졌던 동부는 4쿼터 들어 황진원의 3점포와 로드 벤슨의 덩크슛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경기 종료 6분46초를 남기고 44-4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52-47까지 간격을 벌린 동부는 53-51로 앞선 종료 1분27초 전 진경석이 3점포를 터뜨려 그대로 승부를 가르는 듯했다.

끈질긴 추격을 펼친 KT는 종료 직전 57-56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동부는 로드 벤슨이 종료 2.3초를 남기고 골밑슛으로 다시 천금 같은 결승골을 뽑아냈다. 남은 시간은 2.3초. 마지막 공격에 나선 KT는 새 용병 피터스가 골밑슛을 올려놨지만 공이 림을 돌아 나오며 패했다. 양 팀 간의 4차전은 10일 오후 3시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열린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