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10-2011 프로농구] 출발은 좋았지만… 뒷덜미 잡힌 KT

프로농구 4강 PO 2차전

동부 김주성·벤슨 높이에 고전

70-75 역전패… 승부 원점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1-04-06 22:15:55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6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부산 KT와 원주 동부의 경기에서 KT 송영진(오른쪽)이 동부 토마스의 수비를 피해 외곽슛을 시도하고 있다. 곽재훈 기자 kwakjh@kookje.co.kr
프로농구 2010-2011 4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승리한 부산 KT가 2차전에서 원주 동부에 패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KT는 6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동부와 4강 PO 2차전에서 초반 상승세를 지키지 못해 70-75로 역전패했다.

동부 로드 벤슨(14득점)-김주성(13득점)-윤호영(10득점) '트리플 포스트'는 막강했다. 1차전에서 각각 오른쪽 발목과 왼쪽 무릎 부상으로 출장이 불투명했던 벤슨과 윤호영은 이날 변함없이 코트로 나와 김주성과 함께 동부의 공수를 이끌었다. 특히 윤호영은 '더블더블'(10득점-10리바운드)을 작성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1쿼터는 KT의 공세가 거셌다. 찰스 로드의 호쾌한 덩크슛으로 득점포를 가동한 KT는 연이어 조성민의 외곽슛이 림을 통과했고, 로드가 또 한 번 골밑슛으로 점수를 보태 순식간에 6-2로 달아났다. 12-10으로 쫓긴 상황에서는 로드와 조성민이 자유투로 4점을 합작하고 표명일의 3점포가 적중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KT는 박상오가 첫 득점에 성공하고 로드의 자유투가 이어지며 1쿼터를 25-16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KT는 2쿼터 시작과 함께 슛 난조에 빠지면서 4분30초 동안 무득점에 시달렸다. 그러는 사이 동부에 내리 9점을 빼앗기면서 25-25로 첫 동점을 허용했다.이후 KT는 동부와 피말리는 시소게임을 이어가며 37-36으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 시작과 함께 벤슨에게 골밑 슛을, 황진원에게 3점슛을 허용한 KT는 이어 김주성에게 내리 6점을 내주며 49-52로 역전당한 채 4쿼터를 맞았다. 4쿼터에서도 김주성과 벤슨의 높이에 고전한 KT는 종료 6분을 남기고 박지현에게 3점포를 맞으면서 53-63으로 10점차로 벌어졌다. KT는 로드의 골밑슛에 이어 박상오의 3점포와 표명일의 외곽슛으로 내리 7점을 따내며 다시 60-63까지 따라붙었지만 종료 3분22초를 남기고 로드가 5반칙 퇴장을 당하며 결국 무너졌다.

1승1패로 장군 멍군을 주고받은 양 팀은 8일과 10일 동부의 홈인 원주 치악체육관에서 4강 PO 3, 4차전을 벌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7. 7“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추석연휴 민생 챙긴 尹, 영수회담 제안에는 거리두기
  9. 9포털 여론조작 의혹에 대통령실 "타당성 있어" 與 "댓글에 국적 표기"
  10. 10강성조 "자치경찰교부세 도입 필요, 지방교육재정 재구조화 고민해야"
  1. 1BPA, 취약계층에 수산물 선물
  2. 2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3. 3“서류심사 공정성에 문제”…산업은행, 신입행원 채용 일정 연기
  4. 4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5. 5부산 아파트 매매지수 보합세 눈앞…3주 연속 -0.01%
  6. 6"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7. 7'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8. 8'하도급 대금 연동제' 4일 시행…연말까지 계도기간 적용
  9. 9"반 카르텔 외치더니…공기업 '낙하산' 산업부에서만 34명"
  10. 10올해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급증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8. 8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9. 94일 부울경 내륙 중심으로 쌀쌀
  10. 10“양산 웅상 현안 다양한 의견 모아 행정에 반영 보람”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7. 7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8. 8[속보] 한국 바둑, 남자 단체전서 금메달
  9. 9'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10. 10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