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창욱 교수의 이런 골프 저런 골프] 정치인과 기업인 그리고 골프

`골프=뇌물`은 이제 바꿔야할 사회적 편견

매년 골프장 찾는 내장객 4000만 명 넘어

스크린 골프는 이미 대중 레저문화 정착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8-12 22:08:09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골프는 스포츠다'.

정치인과 기업인이 만나서 스포츠를 하면서 격의 없는 대화를 하고자 한다면 축구나 배구나 농구를 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정말 순수한 스포츠로 골프 라운드를 함께했다고 하더라도 여론은 '골프= 뇌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대자연을 벗 삼아 등산을 함께하는 것도 운동인데 왜 골프만 함께하면 접대받는 게 되는 것일까. 이러한 현상은 오래전부터 이미 정치인과 기업인들이 관행적으로 골프를 스포츠로 보는 관점보다 사교와 사업의 한 방편으로 여겨왔기 때문이다.

하필이면 왜 골프 치고 돈다발을 안겨다 주는지 골프인의 한 사람으로 정말 답답하기 짝이 없는 노릇이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골프라 하면 이상하리만치 병적일 정도로 편견을 갖고 있는 것 같다.

국회에서 국회의원이 일반인이라면 상상도 못할 난동을 벌여도 죄가 되지 않지만, 골프 한 번 잘못 치면 장관은 물론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국무총리까지 목이 날아갈 정도다. 지난 서울 시장 선거에서 분패한 한명숙 전 총리도 뇌물수수 관점에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여론이 우세했으나 제주도 골프 접대 이야기가 나오자 민심이 술렁이지 않았는가.

국경일 날 장군들이 골프 한 번 잘못 치면 별이 떨어지고, 곧 중령 대령 달아야 할 젊은 영관 장교들도 역시 골프 잘못 치면 40대에 군복을 벗어야 한다. 국가적 비상 사태가 발생했을 때 누군가 모든 것을 잃고 싶다면 골프를 치면 된다는 말이 골프인에게는 몹시 씁쓸하게 다가온다.

우스갯말로 누군가를 궁지에 몰고자 한다면 골프장 가는 길만 잘 지키면 되는 세상이다.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이면 정말 조심해야 될 게 아이러니하게도 골프다.

필자 역시 골프를 전공하는 교수지만 골프 필드 수업시간에 전화가 와서 상대방으로부터 "어디냐"라는 질문을 받으면 일순간 당황해 선뜻 "라운드 중이다"라고 친한 사람이 아니면 대답하지 못한다. 나 스스로 생각해도 씁쓸한 웃음만 나올 뿐이다. 전화를 끊고 나서 플레이한 그 홀은 아마도 보기 아니면 더블 보기일 것이다.

아직 우리 사회는 골프를 스포츠로 인정해주지 않는다. 매년 골프장을 찾는 내장객이 4000만 명을 넘어서고, 성인들을 대상으로 가장 하고 싶은 스포츠 종목으로 골프가 꼽히고 있지만 여전히 골프하는 사람들은 사각의 귀퉁이에 웅크리고 있어야 해 안타깝기 그지없다. 기업인과 정치인들은 앞으로 혹 뇌물 주고받고 접대받을 일 있으면 다른 종목으로 전환을 하면 어떨는지.

스크린 골프가 국민의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지금 골프는 온 국민이 즐기는 대중 레저문화로 정착될 것이라 믿는다.

골프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당부 드리고 싶다. 이제 골프는 더 이상의 상징적인 스포츠, 남에게 보여져야 하는 스포츠가 아니어야 한다. 비싼 골프클럽과 화려한 수입의류로 포장하지 말고 바람을 가르는 시원한 볼의 비행, 가끔은 마법처럼 홀컵을 향해 빨려 들어가는 롱퍼팅의 짜릿한 흥분, 골프를 통해 누군가를 만나고 즐거운 담소를 즐기는 스포츠가 되길 바란다. 이제 골프라는 운동만으로 남에게 돋보이지 않음을 알아야 하며, 누구나 즐기는 대중 스포츠임을 잊지 말자.

골프칼럼니스트·부산외국어대학교 사회체육학부 골프 담당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2. 2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3. 3“영화계·시민 모두의 소리 듣겠다” BIFF 12일 쇄신 간담회
  4. 4해파리 곧 출몰한다는데…해수욕장 차단망 내달께 설치
  5. 5부산 52만 명 감정노동 시달리는데…권익보호 외면하는 부산시
  6. 6카톡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인기, 추가 업데이트도 기대
  7. 7훈육하다…싸우다가…자녀 살해한 부친들
  8. 8“父 4번 입대해 2차례 참전…총알 피했지만 병마로 쓰러져”
  9. 9초기 인류도 장례 치렀나... 인류 진화 전제 뒤집힐 수도
  10. 10대행체제 시설공단, 먹튀 논란 교통공사…공석 대표자리 인선 주목
  1. 1“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2. 2‘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3. 3한국 유엔 안보리 11년만에 재진입할까
  4. 4북한 위성 재발사 임박? 설비 이동 움직임 포착
  5. 5'호국 형제' 73년 만에 만나 함께 묻혔다
  6. 6민주 혁신위원장 이래경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에 사의
  7. 7"5년 간 991개 업체, 95억 만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8. 8윤 대통령 "제복입은 영웅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 베트남전 전사자 묘역도 첫 방문(종합)
  9. 9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10. 10[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1. 1"RE100은 아는데 CF100은 잘 몰라"
  2. 2자영업자 5년간 184만 명 늘었지만…소득은 해마다 감소
  3. 3옷값도 고공행진…의류·신발 물가 31년 만에 최대폭 상승
  4. 4‘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5. 5꿀꽈배기·꼬북칩, 일본 편의점서 팔린다
  6. 6'부동의 1위' 대중 수출 흔들…美, 최대 무역흑자국 등극
  7. 76% 전후 금리 청년 적금 나오나
  8. 8균형발전 특별법 내달 9일 시행…'지방시대위'에 전문가 300명
  9. 9경남 창녕에서 전국 단위 지적측량 경진대회 처음으로 열려
  10. 10주가지수- 2023년 6월 5일
  1. 1“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2. 2해파리 곧 출몰한다는데…해수욕장 차단망 내달께 설치
  3. 3부산 52만 명 감정노동 시달리는데…권익보호 외면하는 부산시
  4. 4훈육하다…싸우다가…자녀 살해한 부친들
  5. 5“父 4번 입대해 2차례 참전…총알 피했지만 병마로 쓰러져”
  6. 6대행체제 시설공단, 먹튀 논란 교통공사…공석 대표자리 인선 주목
  7. 7“과외앱 통한 만남 겁난다” 정유정 후폭풍에 탈퇴 러시
  8. 8"살해 의도 없었다고 해" 쌍둥이 동생 찌른 못된 형, 위증까지 요구 '실형'
  9. 96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져
  10. 10‘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하> 빚 권하는 사회 비판하면서…‘카드 돌려막기’ 권유 회의감
  1. 1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2. 2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3. 3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4. 4세트피스로 ‘원샷원킬’…최석현 95분 침묵 깬 헤딩골
  5. 5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6. 6프로 데뷔전서 LPGA 제패한 슈퍼루키
  7. 7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8. 8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9. 9‘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10. 10롯데 '내야 기대주' 정대선 선수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