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남아공 월드컵 축구] 남아공 16강 실패… 징크스는 깨지고

1승1무1패 골득실차로 3위

개최국 16강행 법칙 무산

스페인, 첫경기 지고도 우승

점쟁이 문어 징크스도 화제

  • 염창현 기자
  •  |   입력 : 2010-07-12 22:41:14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징크스는 깨지기 위해 존재한다'는 말이 있다. 12일(한국시간) 스페인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도 많은 징크스가 수명을 다했다. 반면 굳건히 위치를 지킨 징크스도 적지 않다.

가장 먼저 빛이 바랜 것은 '개최국 16강 진출 법칙'이었다. 1930년 제1회 우루과이 대회가 열린 이래 한 번도 무너지지 않았던 이 징크스는 남아공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함으로써 옛말이 되어 버렸다. 조별리그 A조 두 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한 남아공은 마지막 경기였던 프랑스전에서 큰 점수 차이로 이기면 16강 진출이 가능했지만 2-1 승리에 그치며 골득실차에서 3위로 밀렸다.

이번 대회 우승팀 스페인은 무려 다섯 가지 법칙을 깼다. 우선 1962년 칠레 대회 이후 남미와 유럽국가가 번갈아가며 우승을 차지한다는 것과 유럽국가는 다른 대륙에서 열리는 대회에서는 정상에 서지 못한다는 불문율을 무위로 만들었다. 스페인은 2006년 독일 대회 때 이탈리아가 우승한 데 이어 유럽국가로서 2연패를 이뤘고, 아프리카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어 새로운 기록을 썼다.

또 스페인은 첫 경기에서 지고 우승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는 징크스도 넘어섰다. 스페인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위스에 0-1로 패했다. 스페인은 결승전에서는 조별리그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낸 팀이 이긴다는 속설도 무시해버렸다. 이번 대회 결승에 오른 네덜란드는 조별리그에서 3승을 올리며 2승 1패에 머문 스페인에 앞섰지만 0-1로 지고 말았다. 대륙 챔피언은 곧 이어 열리는 월드컵 때 정상에 오르지 못한다는 법칙도 스페인에 의해 깨졌다. 1978년 남미 챔피언이었던 아르헨티나가 홈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후 현역 대륙 챔피언이 월드컵 정상에 오른 적이 없지만 스페인은 2008년 유럽선수권대회에 이어 2010년 월드컵까지 품에 안았다.

남아공 월드컵에서 운 좋게 살아남은 법칙도 존재한다.

남아공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멕시코와 1-1로 비기며 '개최국 첫 경기 불패'의 전통을 지켜냈다. '아르헨티나의 저주'도 명맥을 이어갔다. 1994년 미국 대회 이후 토너먼트에서 아르헨티나에 이긴 팀은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진다는 이 저주의 희생양은 전차군단 독일이 됐다. 독일은 8강전에서 아르헨티나를 4-0으로 이긴 뒤 4강전에서 스페인에 0-1로 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를 배출한 국가는 다음 해에 열리는 월드컵에서 우승하지 못한다는 저주도 이번에 통했다. 1991년 제정된 '올해의 선수상'은 로베르토 바조(1993년 이탈리아), 호나우두(1997년 브라질), 루이스 피구(2001년 포르투갈), 호나우지뉴(2005년 브라질), 리오넬 메시(2009년 아르헨티나)에게 돌아갔고 이듬해 월드컵에서 소속팀은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징크스와는 관계가 멀지만 이번 대회에서 가장 흥미를 끌었던 것은 독일의 '점쟁이 문어' 폴의 예언이었다. 폴은 스페인의 네덜란드전 승리를 포함해 예측했던 모든 경기에서 100%의 적중력을 과시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3. 3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6. 6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7. 7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8. 8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9. 9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0. 10음주운전 제명 구의원, 한달만에 복당신청 논란
  1. 1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2. 2‘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3. 3여야 ‘선거제 개편’ 합의 처리한다
  4. 4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5. 5與의원들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6. 6엑스포 실사단 앞에서 ‘유치 결의안’…국회 감동이벤트 연다
  7. 7‘양곡관리법’ 野 주도 본회의 통과
  8. 8국힘 정책위의장에 박대출…내달 원내대표 경선 영향 촉각
  9. 9“검수완박, 檢권한 침해 아냐…법무장관 청구인 자격 없다”
  10. 1020대 자녀 셋 아빠 병역면제 논란에... 김기현 "추진 계획 없다"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3. 3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4. 4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5. 5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6. 6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7. 7미국 금리 0.25%P 인상 속도 조절…안도한 한은, 내달도 동결 가능성
  8. 8연금 복권 720 제 151회
  9. 9글로벌 이슈로 부산 부각…실사단 전용기도 띄운다
  10. 10단가 깎으면서 소급 적용, ‘유니크’ 과징금 3800만 원
  1. 1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2. 2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3. 3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4. 4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5. 5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6. 6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7. 7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8. 8음주운전 제명 구의원, 한달만에 복당신청 논란
  9. 9사업비 2조 넘어 민자 확보가 관건…“일부 대기업서 관심”
  10. 10봄꽃보다 봄 잎…만끽하시라, 연초록 봄의 전령사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3. 3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4. 4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5. 5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6. 6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7. 7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8. 8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9. 9‘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10. 10생일날 LPGA 데뷔…유해란 ‘유쾌한 반란’ 꿈꾼다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