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축구 3대 유전자 '체력-속도-조직'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28 08:26:4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8.336㎞ + 시속 30㎞ + 6골 = 16강'

한국 축구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통해 사상 첫 원정 대회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아쉽게 16강전에서 우루과이에 1-2로 아깝게 지면서 원정 8강의 원대한 목표는 실패했지만 1954년 스위스 월드컵을 통해 처음 월드컵 무대에 도전한 이후 무려 56년 만에 원정 16강의 값진 열매를 땄다.

그렇다면 지난 1986년 멕시코 대회를 시작으로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면서 2002년 4강 달성과 올해 16강 진출의 성적을 거둔 한국 축구의 '우성 유전자'는 과연 어떤 것일까.

무엇보다 2002년 한일월드컵을 치르면서 세계 축구팬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한국축구의 힘은 체력이다. 태극전사들이 인터뷰에서 공통으로 이야기하는 게 바로 "상대보다 한 발짝 더 뛰겠다"라는 것이다.

80~90년대 한국 축구의 특징은 '정신력'이었다. 하지만 2002년 한일월드컵을 거치면서 해외파 선수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자 한국 축구의 색깔도 변하기 시작했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박주영(모나코), 이청용(볼턴), 기성용(셀틱) 등 기술이 뛰어난 선수들이 체력적으로도 완벽한 모습을 갖추면서 한국은 세계무대에서 '쉽게 이기기 어려운 팀'으로 성장했다.

태극전사들의 체력은 이번 월드컵에서도 잘 증명됐다.

그리스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표팀은 무려 5명이 10㎞를 넘는 거리를 뛰면서 선수당 평균 7.774㎞를 기록, 그리스(7.544㎞)보다 평균 230m를 더 뛰었다.

대표팀이 가장 많은 활동량을 보여준 것은 우루과이와 16강전이었다. 이청용이 11.090㎞를 뛴 것을 포함해 무려 6명이 10㎞ 이상을 내달렸다. 선수별 평균 8.336㎞의 엄청난 운동량이었다.

엄청난 운동량을 앞세운 태극전사들은 이번 월드컵에서 4경기를 치르며 1승1무2패(6골8실)를 기록해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의 과업을 완수했다.

체력과 더불어 뛰어난 스피드도 한국 축구의 무기였다. 무엇보다 선수들의 빠른움직임은 득점과 직결되는 중요한 요소다.

이런 가운데 '캡틴' 박지성은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3차전에서 시속 30.02㎞의돌파를 선보여 축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한국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선보였던 시속 28.72㎞를 넘어서는 놀라운 스피드다. 박지성의 뒤를 이어 이청용도 나이지리아전에서 시속 29㎞로 질주하면서 한국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4경기에서 6골을 넣고 8골을 내줬다. 무실점으로 승리한 그리스전(2-0승)을 비롯해 2골씩 주고받으며 난타전을 펼쳤던 나이지리아전(2-2무), 1골 차 피 말리는 대결을 벌였던 우루과이전(1-2패)은 경기 내용 면에서도 우수했다는 평가를 받을 만하다.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한국 축구의 짜임새는 세트피스 결정력에서 빛을 발했다. 이번 대회에서 성공한 6골 가운데 3골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터져 나왔다.

'골 넣는 수비수' 이정수(가시마)는 기성용의 두 차례 프리킥을 모두 골로 만들었고, 박주영은 기막힌 프리킥으로 나이지리아와 무승부에 결정적 공헌을 했다.
한국 축구의 또 다른 성장 동력은 조직력이다. 조직력은 체력과 기술이 밑받침돼야 나올 수 있는 중요한 요소다. 또 한국만이 가진 끈끈한 선후배 문화도 조직력을 다지는 데 한몫을 했다.

더불어 출전기회를 얻지 못한 안정환(다례스더)과 백업 멤버로 나선 '터프가이' 김남일(톰 톰스크)은 후배인 '캡틴' 박지성의 뒤를 든든히 받쳐주는 선배로서라커룸에서 후배들의 사기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아 대표팀의 결속력과 조직력을 다지는 데 큰 공헌을 했다.

이운재(수원) 역시 출전 기회가 없었지만 우루과이전에서 패해 어깨가 처진 정성룡(성남)을 붙잡고 그라운드에서 "너의 활약은 최고였다"며 격려하는 모습은 애틋한 선후배의 정을 느낄 수 있던 대목이다.

이는 프랑스 대표팀의 고참 공격수 니콜라 아넬카(첼시)가 사령탑인 레몽 도메네크 감독에게 대들고 나서 대회 기간에 대표팀에서 퇴출당했던 황당한 상황과 크게대비된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