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로이터 "이번 대회 가장 매혹적인 경기"

외신, 북한 선전에 찬사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6 11:25:1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외신들은 16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남아공 월드컵 G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에 1-2로 석패한 북한의 선전을 높이 평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월드컵 5회 우승국인 브라질은 (북한을 상대로) 놀라울 정도로 어려운 승리를 거뒀다"며 "두 팀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매혹적인(fascinating) 경기중 하나를 펼쳤다"고 평가했다.

로이터는 이어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8강 신화를 되살리려는 북한 선수들은 `대학살'을 당하리라는 예상을 깨고 전반까지 `삼바보이'들을 꽁꽁 묶었다"고 타전했다.

로이터는 또 "`죽음의 조'인 G조에서 북한이 상대팀에게 `식은 죽'이 되지 않을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면서 "앞으로 상대할 팀들은 이 경기에서 보인 북한의 플레이에 대해 생각할 것이 많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후반 44분) 지윤남의 골은 브라질에게 진정한 충격을 가하기엔 너무 늦었지만 포르투갈과 코트디부아르와의 남은 조별리그 경기를 준비할 북한팀에 한 모금의 자신감을 선사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이번 대회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가장 낮은 북한이 5회 우승국 브라질을 상대하면서 겁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수비에서 질서와평정심을 보였다"고 평가한 뒤 G조의 다른 팀인 포르투갈과 코트디부아르가 북한과 힘든 경기를 펼칠 것이라는 브라질 둥가 감독의 예상을 전했다.

또 AFP통신은 "북한은 44년만의 월드컵 출전에서 다섯명의 수비수와 세명의 중앙 미드필더로 `붉은 벽'을 세웠고, 브라질은 (선제골을 넣은) 후반 10분 이전까지 이를 뚫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AFP는 이어 "북한은 열심히 싸웠고, 후반 44분 지윤남의 골로 보상을 받았다"고전한 뒤 "그 골은 북한 정부가 보낸 소수의 열광적인 응원단으로부터 열화같은 축하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신화통신은 "북한의 1-2 패배는 월드컵에서 아시아팀이 브라질과 겨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이라며 2002년 한일월드컵때 중국이 0-4, 2006년 독일월드컵때 일본이 1-4로 각각 브라질에 패한 사실을 소개했다.

한편 CNN은 이 경기 전반전에 대해 "브라질의 끊임없는 공격에 `아시아인들(북한팀)'이 결사적으로 방어한 스토리였다"고 정리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도주했던 부산항운노조 전 위원장 체포
  2. 2근교산&그너머 <1121> 섬 산행(1) 전남 여수 화태갯가길
  3. 3소음·악취 고통 사상공단 내 부산솔빛학교 이전 추진
  4. 4“항운노조 위원장 직선제로 뽑자”…조합원 목소리 고조
  5. 5제407회 연금복권
  6. 6김해숙 “자식 지키고픈 애끊는 모성애, 가슴 찢어졌다”
  7. 7때 묻지 않은 자연 속 스며든 문학의 향기에 빠지다
  8. 8[조황] 삼천포 대포알 만한 갑오징어 ‘대박’
  9. 9[다이제스트] 분홍빛 참꽃 펼쳐진 비슬산 산행 外
  10. 10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 1대학 동기 차명진 질타 김학노 교수는 누구?
  2. 2세월호로 구설 오른 자유한국당… 차명진 “징하게 해처먹어” 정진석 “징글징글”
  3. 3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해체 수순?
  4. 4황교안,"박근혜,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상황" 발언 논란
  5. 5장림2동 홀로사는 어르신 무료급식 봉사 실시
  6. 6한국·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산업·에너지 협력 확대
  7. 7이해찬 “총선 240석 목표” 여당 원외위원장 총회서 덕담…전략공천 최소화도 강조
  8. 8여야정 협의체, 꽉 막힌 정국 뚫을까
  9. 9사상구, 다문화 모녀 성장학교 농촌마을 체험 활동 실시
  10. 10정진석 “생각 짧았다”…세월호 막말 사과
  1. 1제407회 연금복권
  2. 23600가구 괴정5구역 재개발, 부산시 심의서 ‘재검토’
  3. 3신혼부부 특별공급 받으려…매매·전세가 비슷해도 집 안 산다
  4. 4‘파업 장기화’ 르노삼성 수출 곤두박질…시뇨라 사장 “부산공장 철수 안 할 것”
  5. 5음식·5G 무제한 즐기는 ‘해운대 ON식당’ 20일 오픈
  6. 6검은색 소주병에 국화…대선, 장례식장용 출시
  7. 7커피 포장지에 장애인 작품을…부산 커피 업체의 특별한 펀딩
  8. 8금융·증시 동향
  9. 9주가지수- 2019년 4월 17일
  10. 10고리1호기·부울 산단, 원전해체 기업 해외진출 기지로
  1. 1진주 살인범, 덩치큰 남성은 그냥 보내 '심신미약 아냐'… 경찰, 신상공개 검토
  2. 22019 전국 중고교 영어듣기능력평가 실시…일정 및 정답 확인은?
  3. 3진주 흉기난동으로 18명 사상… 원인은 ‘임금체불’
  4. 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옆동 대리기사와 실랑이 후 감시까지
  5. 5진주 살인범 작성 추정, 네이버 지식인 예전 질문 ‘섬뜩’
  6. 6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현장 사진으로 한눈에
  7. 7사상구 권경협 의원 음주측정 거부하고 도주하다 붙잡혀…경찰 “혈중알코올농도 0.126%”
  8. 8여자 핸드볼팀 감독, 부산 송정해수욕장서 다이빙했다가 의식불명
  9. 9 오재원 카페 트리스트 동업 여부 이문호 직접 해명
  10. 10진주 가좌동 아파트에서 방화 뒤 묻지마 살인 5명 사망, 10명 중경상
  1. 1맨유,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또 기적 일으킬까(챔피언스리그 8강)
  2. 2수이샹 누구? 1999년생 중국 미녀 골퍼…사진 보니 ‘청순’
  3. 3챔피언스리그 공식 “토트넘 손흥민, 맨시티전 선발 출전한다”
  4. 4수이샹 ‘미녀골퍼’ 칭호 짐 될까… 안신애 JLPGA 진출해 ‘성형설’ 등에 맘고생
  5. 5새 공인구, 프로야구 판도 바꿨다
  6. 6류현진 빠르면 20~22일 밀워키전 복귀전 전망
  7. 7팽팽한 긴장감, 유벤투스 아약스 전반 1-1 무승부
  8. 8바르셀로나-맨유, 메시 8강 무득점 징크스 타파
  9. 9LG 박용택 프로야구 첫 2400안타
  10. 10강정호, 침묵 깨고 시즌 2호포…최지만 5경기 연속 안타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