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북한 자존심 살린 `맏형` 지윤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6 08:30:07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한과 브라질의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1차전에서 북한의 자존심을 살리는 만회골을 터뜨린 지윤남(34.ㆍ4.25체육단)은 `맏형'이다.

베테랑 수비수인 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 엘리스 파크에서 열린경기에서 0-2로 뒤진 후반 44분 정대세(26.가와사키)의 헤딩 패스를 받아 통쾌한 골을 터뜨렸다.

지윤남의 `한방'으로 세계 최강 브라질은 간담이 서늘해졌고 북한 대표팀의 사기는 하늘을 찔렀다.

특히 북한을 본선 출전국 가운데 최약체라고 깔봤던 세계 축구팬들의 눈길도 달라졌다.

북한 대표팀에서 지윤남의 모습은 `인상좋은 맏형'이다.

북한 매체들은 지윤남이 20대 초반으로 경험이 적은 후배들을 이끌며 `화목을 조성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한다.

그는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고 공격의 물꼬를 트는 능력이 탁월해 2004년 북한 대표팀에 발탁돼 이번 월드컵 예선에서도 5차례 선발로 나서며 본선 진출의 한몫을 했다.

13세에 사리원체육대학 중등반에서 축구를 시작했으며 대표팀에 몸을 담은 뒤로는 40여차례 국가대항전(A매치)을 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윤남은 이날 북한에 43년 10개월여만의 월드컵 본선 골을 선사했지만 만족하지 못한 듯 기자의 질문을 거부했다.

눈은 마주쳤고 인사에 고개는 끄덕했지만 별로 할 말이 없다는 듯이 그냥 지나갔다.
동료 안영학(32.오미야)는 "지윤남이 경기를 져서 그런지 라커룸에서 기뻐하지 않는 것 같았다"며 "하지만 다른 선수들은 많이 기뻐했고 나도 `나이스 슛'이라는 칭찬을 전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서상균 그림창] 절호의 찬스판
  2. 2복고 열풍 타고 품바가 돌아왔다
  3. 3민주당 탈당한 거제 김해연 예비후보 “불출마 대가로 공기업 자리 제안받아”
  4. 4與 이낙연·송영길·김두관 VS 野 황교안…PK 총선지원군 ‘극과 극’
  5. 5[세상읽기] 제조업 몰락은 곧 동남권 몰락 /남종석
  6. 6[옴부즈맨 칼럼] 나는 오늘도 ‘지역신문’을 읽는다 /배현정
  7. 7동장군 실종…롱패딩 울고 골프용품 웃고
  8. 8권순우 풀세트 석패, 메이저 가능성 봤다
  9. 9박인비, 랭킹 14위로 도약…게인브리지서 20승 재도전
  10. 10부산형 ODA 시동 <4> 아세안을 잡아라- 스마트시티
  1. 1"호르무즈 파병, 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로"
  2. 2여야 정당, '안철수 카드' 눈치게임 시작
  3. 3문대통령 "檢개혁법, 악마는 디테일에…객관·중립성 확보해야"
  4. 4호르무즈에 사실상 독자파병…국익에 美·이란과 관계 따져 절충
  5. 5안규백 “호르무즈 파병, 청해부대 일부 지역 확대로 결정”
  6. 6한국당,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박사 5호 인재로 영입
  7. 7아덴만 해적 잡던 청해부대, 이젠 호르무즈까지 활동구역 확대
  8. 8민주, 방위사업학 박사 1호 최기일 입당…"방산전문가 첫 영입"
  9. 9여야 방산, 외교안보 전문가 영입
  10. 10북구, ‘솔북이 에듀파크 소재 기관 독서·문화 축제’ 업무협약 체결
  1. 1 ㈜지지코리아
  2. 2금융·증시 동향
  3. 3 럭셔리한 실내에 탄탄한 서스펜션…반자율주행 기능 편리함 더해
  4. 4동장군 실종…롱패딩 울고 골프용품 웃고
  5. 5주가지수- 2020년 1월 21일
  6. 6부산·울산 중소기업 40% “설 대목 앞 자금사정 곤란”
  7. 7면허증이 스마트폰 속으로 ‘쏙’…통학차량 안전장치 검사 깐깐해져
  8. 8에어부산 인천발 동남아 5개 노선 탑승률 84%
  9. 9남일꼼장어·원조석대추어탕도 ‘백년가게’ 지정
  10. 10
  1. 1공사현장서 떨어진 나무받침대 맞은 해운대구 공무원 두개골 함몰
  2. 2법원 "김경수, 킹크랩 시연 봤다…공모 판단 추가심리 필요"
  3. 3경기도청 여직원 ‘미투’ “우리아들 XX크다, 만나봐” 5년간 성희롱에 폭언
  4. 4SUV 차량 성산대교서 추락…운전자 사망·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 중
  5. 5고 이태석 신부 제자, 의사 국가시험 합격
  6. 6우한 폐렴 증상…발열·폐렴·호흡기 증상
  7. 7 우한폐렴 국내 의심환자 3명 추가 발생
  8. 8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의 현주소
  9. 9‘부산날씨’ 일교차 10도…내일부터는 비온다
  10. 10우한 폐렴 확진자와 한 비행기 … 부산서 접촉자 2명 확인
  1. 1권순우 풀세트 석패, 메이저 가능성 봤다
  2. 2박진감 넘치는 ‘기술 씨름’ 설 모래판 달군다
  3. 3박인비, 랭킹 14위로 도약…게인브리지서 20승 재도전
  4. 4도쿄까지 1승…김학범호, 22일 호주 꺾으면 올림픽 직행
  5. 5K리그 부산, 도스톤벡 영입
  6. 6쇼트트랙 청소년대표, 유스올림픽 금메달 싹쓸이
  7. 7
  8. 8
  9. 9
  10. 10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