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프랑스, 우루과이와 90분 헛심 공방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12 08:20:24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대회 준우승팀 `레블레 군단' 프랑스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축구 월드컵 우루과이와 첫 판에서 비기고 말았다.

프랑스는 12일(한국시간) 새벽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첫 날 A조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90분 내내 공세를펼쳤으나 결정적인 골 찬스를 잡지 못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앞서 열린 개막전에서 남아공과 멕시코도 1-1로 비김에 따라 A조는 4팀 모두 무승부로 승점 1을 획득, 남은 2,3차전에서 피말리는 16강 경쟁을 펼치게 됐다.

두 팀 모두 플레이오프를 거쳐 힘겹게 본선에 오른 만큼 첫 승에 대한 기대가 컸으나 공격을 주도한 프랑스나 수비에 치중한 우루과이 모두 잇단 패스 미스속에 골 결정력 부재로 답답한 플레이가 이어졌다.

4년 전 독일 월드컵에서 프랑스를 결승으로 이끌었던 레몽 도메네크 감독은 최근 부진했던 간판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바르셀로나)를 벤치에 앉힌 채 4-3-3 전법을 들고 나섰고, 우루과이는 골게터 디에고 포를란(아틀레티코 마드리드)과 루이스 수아레스(아약스)를 투톱으로 내세운 4-4-2 전술로 맞섰다.

일본인 니시무라 유이치 주심과 한국인 정해상 부심이 그라운드의 판관으로 나선 이 경기는 초반 탐색전이 이어지다 전반 6분께 우루과이 좌측을 파고 든 프랑크 리베리(바이에른 뮌헨)가 문전으로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를 올렸으나 쇄도하던 시드네 고부(올랭피크 리옹)가 우루과이 수비수의 방해로 공을 건드리지 못하고 흘러 보낸 것이 아쉬웠다.

리베리가 우루과이 측면을 휘저으면서 프랑스는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갔으나 역습에 나선 우루과이는 15분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포를란이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골키퍼 위고 로리스(올림피크 리옹)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긴 프랑스는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우루과이 문전을 압박했다.

18분에는 좌측 터치라인에서 얻은 프리킥을 전담 키커 요안 구르퀴프(보르도)가우루과이 골대 왼쪽을 보고 직접 감아 찼으나 골키퍼가 쳐냈다.

프랑스는 고삐를 놓지 않았지만 우루과이의 두터운 수비벽을 효율적으로 뚫지 못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경기 양상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프랑스는 5분만에 아넬카가 슛을 날렸으나 맥없이 골키퍼에 안겼고 곧바로 역습에 나선 우루과이는 롱패스를 받은 포를란이 왼발 슛으로 프랑스 문전을 위협했다.

프랑스는 후반 10분 제레미 툴랄랑이 기습적으로 중거리슛을 날렸으나 거리가 너무 멀었다.

도메네크 감독은 좀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자 후반 20분 아넬카 대신 앙리를 투입했고 3분 뒤에는 플로랑 말루다(첼시)까지 기용해 총력전으로 나섰다.

때마침 우루과이의 교체 멤버인 니콜라스 로데이로(아약스)가 후반 25분께 거친태클로 옐로카드 2개를 잇따라 받아 퇴장 당해 프랑스는 수적 우위를 차지하게 됐다.

막판 총공세에 나선 프랑스는 경기 종료 직전 앙리가 문전에서 날린 왼발 슛이 수비수에 막혔고 인저리타임때 얻은 프리킥도 앙리의 슛이 수비 벽을 맞고 흘러나가끝내 우루과이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날 프랑스는 리베리와 에브라, 툴랄랑이 옐로카드를 받았고 우루과이는 퇴장당한 로데이로 뿐만아니라 마우리시오 빅토리노(우니베르시다드), 디에고 루가노(페네르바흐체)가 줄줄이 옐로카드를 받아 남은 경기에서 큰 부담을 안게 됐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세상이 달라졌다, 코로나가 앞당긴 ‘뉴 노멀’
  2. 2“기본소득, 우리도 주고 싶지만…” 재정 빈약 지자체 속앓이
  3. 3건설 규제 완화해 민간투자 유도…난개발·특혜 우려는 부담
  4. 4월소득 712만 원 이하 4인 가구에 100만 원 준다
  5. 5초중고 ‘온라인 개학’ 가닥…부산교육청, 태블릿PC·인터넷 무선 단말기 대여
  6. 6오늘의 운세- 2020년 3월 31일(음 3월 8일)
  7. 7‘어르신들 전유물’은 옛말…아이돌 못지않은 트로트 광풍
  8. 8무당층으로 돌아선 부산 20대…여당 후보들 “미워도 다시한번”
  9. 9지자체 중복 지급 허용…부산경남 196만가구 혜택 받을 듯
  10. 10국내 증시 반등 국면?…전문가 “안심하기는 일러”
  1. 1문재인 대통령 “소득 하위 70%, 4인가구 기준 100만 원 긴급재난지원금”
  2. 2 문재인 대통령 “ 긴급재난지원금, 소득하위 70%·4인 가구 100만 원”
  3. 3文 대통령 “4인 이상 가구 100만 원 … 고통과 노력 보상받을 자격 있어”(종합)
  4. 4북한 ‘초대형 방사포’ 발사하자, 미 해군 정찰기 남한 비행해
  5. 5더불어민주당 “추경 편성에 박차 가해야”
  6. 6‘인당 1억 지원, UN본부 판문점 이전’ 등 공약에 대해 물었습니다
  7. 7부산 북구, 관내 청소년에게 ‘한가득 희망박스’ 지원
  8. 8김해시 “해외 유입자 역감염 방어에 행정력 총동원”
  9. 9안철수 “여야 비례위장정당 심판해달라…균형자 역할 정당 필요”
  10. 10 권영진 대구 시장 피로누적으로 자택요양중
  1. 1부산공동어시장 공영화 추진 또 ‘멈칫’
  2. 2해양대 ‘해양 인공지능 융합전공’ 개설
  3. 3부산~후쿠오카 퀸비틀 취항 9월 이후로 연기
  4. 4금융·증시 동향
  5. 5주가지수- 2020년 3월 30일
  6. 6해수부, 안전한 조업활동 지킴이 ‘어선안전정책과’ 출범
  7. 7KIOST, 주름개선 바이오메디컬 소재 개발
  8. 8
  9. 9
  10. 10
  1. 1당정청 소득하위 70% 가구에 100만원...文대통령 결정만 남았다
  2. 2교육부, ‘초중고 온라인 개학 ·고 3만 등교 · 개학 연기’ 등 다각도 검토 …내일 발표
  3. 3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아이돌봄쿠폰 등과 중복수급 가능 ”
  4. 4부산시, 113·114번 확진자 동선 공개…두 환자 모두 해외입국자
  5. 5 대구시 긴급생계지원사업 오늘 공고 … 4인 가구 80만 원
  6. 6해운대구, 재난기본소득 1인당 5만 원 긴급 지원
  7. 7오늘(30일) 부산 날씨 맑음, 모레 비 소식
  8. 8거창군 코로나19 종합 대책 전 군민·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급
  9. 9부산서구, 재난기본소득지원금 전 구민 5만원 지급
  10. 10부산 시청 민원실에 신나통 들고 찾아온 남성, 경찰과 대치 끝에 검거
  1. 16월로 연기된 부산 세계탁구대회 개막 또 연기
  2. 2 옛법택견 이제 링 위에서 증명한다
  3. 3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3월→6월→연말 추가연기
  4. 4“다저스, ML 시즌 취소 시 가장 큰 타격”
  5. 52군에 혼쭐난 거인 선발…따끔한 예방주사
  6. 6K리그 ‘일정 축소’는 합의, 개막시점은 미정
  7. 7코비 고별경기 수건, 경매서 4000만 원 낙찰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