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창욱 교수의 이런 골프 저런 골프] 골프에 대한 인식 이젠 바꿔야

최근 골프학과 개설, 학문적 접근 가능해 과학적 지도 도래

맹목적 따라하기 자제하고 자신에게 맞는 스윙궤도 찾아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06 20:42:05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인은 골프를 배우기 시작하면서부터 "머리를 움직이지 마라", "머리를 들지 마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

초보들은 이 말을 듣는 순간 골프는 힘든 운동이고 제약이 많은 스포츠로 인식하게 된다. 대부분의 초보들은 마치 군 신병대에 갓 들어온 훈련병처럼 '어색한 긴장' 속에서 골프를 접하게 된다.

초보들의 경우 처음 골프를 접하면서 "더러워서 못하겠네", "힘들어 못하겠네", "나는 골프에 소질이 없는가봐"라는 생각을 한 번쯤은 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사회에서 골프는 스포츠이기 이전에 '하지 않으면 불편이 따를 수도 있어' 배워두는 것이 좋다.

한때 프로 골퍼는 입문 골퍼들에게 절대적인 존재였다. 골프채를 바꾸라, 머리를 움직이지 마라, 팔을 쭉 뻗어라, 그립을 부드럽게 잡아라, 하체를 먼저 돌려라 등 수많은 지시에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않아야' 하는 일종의 불복종의 신이었다.

이는 골프가 국내 처음 도입될 때 체육교육의 관점이라기보다 일부 계층의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부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면서 이론적 체계를 갖춘 지도법이 제대로 개발되지 못했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다. 골프는 당연히 체육의 한 분야란 것을 잊은 탓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우리사회에서 이해할 수 없는 골프 문화가 불문율처럼 고착화된 것이 제법 있다. 홀인원을 하면 밤새 술을 사야 하고, 처음 필드에 나가는 날 동반자들은 봉 잡는 날이고, 라운드는 내기부터 배우는 것이라는 등이 바로 그것이다.

골프의 에티켓은 절제된 태도로 행동하고. 스포츠맨십을 발휘하는 것이 기본 정신이다. 지도자는 골퍼의 입장에서 배려하고 골퍼는 지도자의 입장에서 존중해 주는 것이 골프를 배우면서 처음 익혀야 할 덕목이다.

이제 대학에서 유도학과, 태권도학과처럼 골프학과가 개설돼 골프도 학문적 연구를 통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지도를 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현재 골프는 장비의 과학화와 인체역학적 연구로 인해 가장 효율적인 자세를 통한 대근육을 활용할 수 있는 스윙이론으로 정립돼 가고 있다. 전문적이고 분업화된 트레이닝 방법도 도입됐다.

소렌스탐은 미국 유학시절 훅 구질을 잡기 위해 임팩트 때 머리를 공과 함께 따라가는 연습을 통해 세계적인 선수가 됐고, 프레드 커플스는 스윙리듬과 템포를 통해 세계를 제패했다. 반면 타이거 우즈는 강한 힙 회전력을 바탕으로 한 파워 스윙으로 골프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스윙 머신'이라고 불리는 어니 엘스는 꼼짝도 하지 않는 축을 중심으로 교과서적인 스윙을 하고 있다.

만일 자신의 신체적 특성이 그들의 '그것'과 같다면 어느 누구를 따라해도 무방하다. 그렇지 않다면 스윙 메커니즘을 바탕으로 스스로 가장 잘 할 수 있는 골프가 어떤 것인지를 찾아내고 거기에 맞는 창의적이고 감각적인 골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글을 읽을 독자들의 대부분은 주말골퍼일 것이다. 버디를 잡지 못하더라도 즐겁게 라운드를 하면 되는 것 아닌가.

이 지면을 통해 골프에 대한 접근 방법, 올바른 골프의 법칙,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골프의 고정관념 등을 언급하며 새로운 골프 문화를 만드는데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

골프칼럼니스트·부산외국어대학교 사회체육학부 골프 담당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일본 신칸센 멈추고 주민 대피령…삿포로·아오모리 등 혼비백산
  3. 3부산대 여자기숙사 드론 알고 보니 외주업체 야간 촬영
  4. 4부산항서 타이어 교체하던 60대 남성 사망
  5. 5“전력 열세에도 적 심장부 돌진…충무공 정신이 난제 풀 열쇠”
  6. 6잦은 흥망성쇠, 척박한 생존환경…음모·술수가 판쳤다
  7. 7'3金 낚시론''이게 뭡니까' 김동길 교수 별세
  8. 8“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9. 9영화의 바다 별들 다시 뜬다…BIFF, 10일간의 항해 시작
  10. 10한미 북 추가 도발 억제용 미사일 발사...낙탄에 주민 '화들짝'
  1. 1“원전 밀집 부울경, 전력 다소비 수도권…전기료 차등 마땅”
  2. 2한미 북 추가 도발 억제용 미사일 발사...낙탄에 주민 '화들짝'
  3. 3최인호 "HUG 권형택 사장 사의, 국토부 압박 탓"
  4. 4국감 첫날 파행 자정 넘겨 마쳐...둘째날 '부자감세' 논란 예고
  5. 5내일 방통위 국감 여야 전투?...TV조선, MBC 논란 공방 예상
  6. 6빛 바랜 한미 대응사격, 낙탄 사고에 야권 "완전한 작전실패"
  7. 7민주당 "여성가족부 폐지 땐 여성 타깃 범죄 취약" 우려
  8. 8외신 “북한 풍계리 주변 활동 증가”
  9. 9여가부 폐지 복지부 산하로... 우주항공청 신설 향후 추진
  10. 10민주당 영남 5개 시도당위원장, 선거법 개정 촉구 결의문 채택
  1. 1[뉴스 분석] 서부산 ‘쇼핑몰 삼각편대(롯데·신세계·현대百)’ 시너지…유통상권 팽창 예고
  2. 28년째 이용객 1위… 에어부산 김해공항 활성화 일등공신
  3. 35년 간 부산지역 중고차 관련 위법 행위 412건… 전국 2위
  4. 4잡히지 않는 부산 '생활물가'…무 119%·돼지갈비 14%↑
  5. 5‘멕시코에서 엘살바도르까지’ 부산세계박람회 ‘중미’ 쌍끌이 공략
  6. 6올해 4분기 수출전망 더 나빠졌다…"환율 변동성 확대"
  7. 7"애플 일방적 앱가격 인상에 韓이용자 3500억 추가 부담"
  8. 8농식품부 “김장철 배추대란은 없을 것으로 본다”
  9. 9주가지수- 2022년 10월 4일
  10. 10월급쟁이 소득세 9% 늘 때 기업 법인세 4% 증가 그쳐
  1. 1부산대 여자기숙사 드론 알고 보니 외주업체 야간 촬영
  2. 2부산항서 타이어 교체하던 60대 남성 사망
  3. 3'3金 낚시론''이게 뭡니까' 김동길 교수 별세
  4. 423년 제자리 영남알프스케이블카, 이번에는 진행될까
  5. 5음주 상태로 도로 역주행하다 정차 차량 '쾅'…도로 앉아있던 차주 사망
  6. 6"학교용지부담금 분양 시점 학생수 고려해야"
  7. 7김해시 의생명산업 중심 도시로
  8. 8공공기관 효율화 부산시 고삐죈다
  9. 9부울경 5~20㎜ 강우...낮 바람 불어 쌀쌀
  10. 10"부산도시철도 쓰레기통 방화 진화 도운 시민 3분 찾습니다"
  1. 1거포 가뭄 한국, 홈런 펑펑 미·일 부럽기만 하네
  2. 2권순우, 세계 23위 꺾고 일본오픈 16강
  3. 3필라델피아 막차 합류…MLB 가을야구 12개팀 확정
  4. 4처량한 벤치 신세 호날두, 내년 1월엔 맨유 떠나나
  5. 5김수지 ‘3주 연속 우승’ 도전…상금 1위까지 두 토끼 잡는다
  6. 6이대호 고군분투했지만…가을의 기적은 없었다
  7. 7손흥민, UCL 첫골 쏘고 토트넘 조 1위 이끈다
  8. 8‘또 해트트릭’ EPL 홀린 괴물 홀란
  9. 9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10. 10김하성, MLB 첫 가을야구 진출 축포 ‘쾅’
우리은행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국내 넘어 세계무대서 맹활약, 한국 에어로빅계 차세대 스타
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 2022골프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