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 'QR코드' 천국 中, 하지만 편한 건 삼성페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한국에서는 삼성페이·애플페이 등의 NFC 결제 시스템이 보편화된 데 이어 동백전·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 등을 통한 QR코드 결제 시스템도 점차 등장한다.

중국은 QR결제가 상당히 보편화된 나라 중 하나로, 심지어 길거리 노숙자들도 손이나 바구니가 아닌 QR코드를 들이밀며 구걸을 할 정도다. 국제신문 취재진은 한국에서 오래 거주한 두 중국 유학생을 만나 중국의 QR결제에 관해 물어봤다.

중국 현지 시장 풍경. 독자 제공
●중국의 QR코드, 모바일 결제

중국에서 언제부터 QR 결제 방식이 유행했을까. 한국에서 13년째 거주 중인 안성학(24)씨는 “2015년부터 중국에서 QR결제가 보편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전까지 중국은 현금 사회였지만, QR코드의 등장과 스마트폰 보급이 확산하면서 카드 결제 방식을 건너뛰고 모바일 결제로 정착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4년째 거주 중인 황만리(28)씨는 단말기가 필요 없는 QR 결제 방식이 제공하는 편리함으로 인해 빠르게 보편화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황 씨는 다만 “중국에서는 외출할 때 다른 물건은 두고 가더라도 핸드폰을 집에 두고 가면 밖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기 때문에 핸드폰을 잘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QR코드 거지의 정체

중국에서는 길을 가다가 모바일 결제가 가능한 QR코드가 찍힌 종이를 목에 걸고 구걸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현금 대신 알리페이, 위챗페이 앱으로 적선을 받는 형태다.

황 씨는 QR코드로 구걸하는 거지들에게 돈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QR코드를 갖고 있는 자체가 핸드폰이 있다는 뜻이다. 또한 같은 지역에서 구걸하는 거지들끼리 서로 아는 사이고 그들을 통해 상납받는 또 다른 윗선이 있을 확률이 높다”며 “그런 거지들은 진짜 거지가 아니라 구걸이 직업”이라고 말했다.

안 씨는 “실제로 중국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에 거지가 몇 년 동안 구걸한 돈을 모아서 독일 외제차를 구매한 영상이 올라온 적도 있다”고 했다.

황만리(28)씨가 중국 QR코드 노숙자에 대한 일화를 설명하고 있다. 김진철PD
●NFC 결제 vs QR코드 결제

QR결제와 NFC결제 모두 간편결제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장단점은 분명하게 나뉜다. 이에 취재진은 황 씨와 안 씨에게 본인이 생각하는 두 결제 방식의 장단점과 어떤 결제 방식이 조금 더 편리하다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모두 소비자 입장에서는 NFC 결제 방식이 QR코드 결제 방식보다 낫다고 했다.

안성학(24)씨가 중국 QR코드 결제 방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진철PD
황 씨는 “QR 결제는 앱을 실행하고, QR코드를 스캔하고, 금액을 입력하는 번거로운 과정이 필요하지만, NFC 결제의 경우 그러한 과정 없이 단말기에 기기를 대면하는 것만으로 결제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안 씨는 “결제할 때 모바일 데이터와 휴대폰 배터리가 필요하지 않다는 것도 NFC 결제를 선택한 큰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나 상인 입장엔 별도로 단말기를 구매할 필요도 없고 QR코드만 프린트해서 붙여두면 된다는 점에서 QR코드 결제 방식이 조금 더 효과적이라고 봤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공원 10년…새로운 100년 청사진 그린다
  2. 2재첩 실종에 울던 낙동강 하구 어민…까치복이 복덩이 됐네
  3. 3옛 부산외대 부지 공공기여협상대상지 확정
  4. 4췌장암 고약한 癌인데…생존율 쉬이 오르지 않고, 발병률 급증하고
  5. 5‘도심 허파’ 나무 110만주 심었지만…일부 생육부진 등 과제
  6. 6與 4선 고지 오른 김도읍 의원,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하나
  7. 7북항 랜드마크부지 재공모 신중론 솔솔
  8. 8역류성 식도염 재발 확률 80%…야식·카페인 멀리해야
  9. 9최인호-이성권 ‘총선 때 허위사실 유포’ 공방
  10. 10정부 “증원 백지화 어렵다”…의대교수 25일부터 사직 예고
  1. 1與 4선 고지 오른 김도읍 의원,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하나
  2. 2최인호-이성권 ‘총선 때 허위사실 유포’ 공방
  3. 3여야 위성정당, 국비 28억씩 챙기고 2달 만에 소멸
  4. 4언론·국회·정부 아우르는 경륜 강점…野는 “총선민심 외면”
  5. 5與 윤재옥 원내대표, 임기 내 새 비대위원장 지명키로
  6. 6北 사흘만에 미사일 도발…600㎜ 방사포 가능성
  7. 7수영 정연욱 "세계적 광안리 육성, 상권 활성화 기폭제"
  8. 8중영도 조승환 "해양벤처·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에 방점"
  9. 9가맹사업법, 민주유공자법도 野 단독 본회의 직회부
  10. 10비서실장 유력설 장제원에 쏠린 눈
  1. 1옛 부산외대 부지 공공기여협상대상지 확정
  2. 2북항 랜드마크부지 재공모 신중론 솔솔
  3. 3“대체거래소 본사 부산으로 가져와 거래기능 집중시켜야 시너지 창출”
  4. 4“초콜릿류 가격 인상 6월로 연기”…롯데웰푸드, 정부 요청받고 확정
  5. 5르노코리아, 하이브리드 150대 ‘부산청춘기쁨카’ 사업에 지원
  6. 6부울경 스타트업·국내외 투자사 ‘만남의 큰 장’ 열린다
  7. 7날개 단 은행주…실적 개선·밸류업 기대감에 줄줄이 강세
  8. 8韓 과일값 상승 ‘글로벌 TOP’
  9. 9산은, 동남권 유망 스타트업 육성 ‘넥스트원 부산’ 추진
  10. 10국내 첫 ‘청소년 해양올림피아드’ 부산에서 열려
  1. 1부산시민공원 10년…새로운 100년 청사진 그린다
  2. 2재첩 실종에 울던 낙동강 하구 어민…까치복이 복덩이 됐네
  3. 3‘도심 허파’ 나무 110만주 심었지만…일부 생육부진 등 과제
  4. 4정부 “증원 백지화 어렵다”…의대교수 25일부터 사직 예고
  5. 5한국세라믹기술원, 친환경 고밀도 세라믹 분리막 제조 기술 개발
  6. 6“20~70대 아우르는 대학…세대 간 교류로 지역사회 긍정적 변화 촉진”
  7. 7울산 동 김태선 "노동자 위해 뛰겠다"
  8. 8세정고·영산고, 중등 직업교육 혁신한다
  9. 9울산 남을 김기현 "KTX 태화강역 유치"
  10. 10울산 중 박성민 "신세계 복합몰 추진"
  1. 1이적생 KCC ‘부산=우승’ 공식 쓸까
  2. 2176호포 오타니, 마쓰이 넘었다…日 빅리거 최다 홈런
  3. 3인니 신태용호, U-23 아시안컵 첫 8강
  4. 4코르다, LPGA 5연승…전설 소렌스탐 ‘반열’
  5. 5맨유 ‘3-0→3-3→승부차기’…2부리그 코번트리에 진땀승
  6. 6고신대 태권도선교학과 김서영, 전국종별선수권대회 품새 금메달
  7. 7황선홍호, 22일 일본전…2년 전 굴욕 씻을까
  8. 8미워할 수 없는 황성빈, 첫 멀티홈런 ‘인생경기’
  9. 9반여고 정상원, 체육회장기 씨름 우승
  10. 10뜨거운 이정후, 홈구장서 첫 홈런
우리은행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