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눈물머금고 ‘생명유지장치’ 껐는데…20대, 혼수상태서 살아나 '기적'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혼수상태서 생명유지 장치를 끄자 기적적으로 살아났다면 이런 기적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뉴질랜드에서 혼수상태에 있던 20대 남성은 가족들이 포기하고 생명유지 장치를 끄자 오히려 기적적으로 살아나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한 29세 남성은 지난해 10월 친구의 약혼식을 끝내고 술집에 갔다가 싸움이 붙었다. 그는 기습적인 펀치에 머리를 맞고 길바닥에 쓰러지면서 그대로 심각한 뇌 손상을 입었다. 의식불명이 된 그는 병원에서 곧바로 생명유지 장치의 도움을 받기 시작했다.

지붕 기술자로 동네 럭비 클럽의 유망한 럭비 선수이기도 했던 그는 인위적 혼수상태 속에서 뇌졸중까지 겪었다. 가족들은 옛날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할 뿐 아니라 회복된다고 해도 오른쪽 몸을 쓸 수도 없다는 얘기를 듣고 절망했다.

그의 어머니와 2명의 누나는 많은 번민 끝에 그 자신이 그런 삶은 원치 않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리고 의료진에게 생명유지 장치를 꺼달라고 요청했다. 그들은 지금도 그 순간을 생각하면 중압감이 어깨를 짓눌러온다고 했다. 

그의 한 누나는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생명유지 장치를 끄고 곱게 보내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생명유지 장치를 껐는데도 호흡을 계속 이어갔다.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좋아졌고 급기야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병상에 누운 채로 집중치료실을 둘러보며 가족들이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으로 생각했던 미소도 보여주었다. 그는 “조그만 미소가 엄청난 승리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생명유지 장치를 끄고 나서 몇 주가 지나자 그는 말도 했다. 찾아온 친구에게 툭 농담을 던지고 친구와 가족들의 이름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친구들이 많다. 너무 많다”며 “지난 몇 달 동안 많은 사람이 병문안을 왔는데 그게 좋다. 사람들이 나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에 대해서도 “엄마와 누나들이 나를 돌보며 어려운 시간을 함께 이겨냈다”고 고마워했다. 지금은 옛날처럼 말하고 걷는 등 사지가 거의 다 정상으로 돌아왔다.

의사들은 이 남성의 회복이 좀처럼 일어나기 힘든 일이라며 놀라움을 표시하고 있다. 그의 상태를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은 의과대학 강의실에서 학습 자료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소우먼은 “그가 회복된 것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재활치료 등 앞으로도 갈 길은 많이 남아 있다.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문제들이 한둘이 아니다. 손상된 시력 때문에 다시는 운전대를 잡을 수 없게 됐으며 기억력도 일관성이 부족하고 일부는 사라졌다.

그는 아버지가 오래전에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도 기억하지 못해 몇 번씩 설명해주어야만 한다. 스마트폰 비밀번호는 기억할 수 있지만 아침 식사로 무엇을 먹었는지는 기억해내지 못한다.

이 남성은 “말하고 싶은 건 알겠는데 그것을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다. 기분이 묘하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일과는 바쁘다. 지난 달 생일 선물로 당구대를 사서 하루에도 몇 번씩 당구를 치고 친구들을 만난다.

친구들은 그가 입원해있던 집중치료실 간호사들이 놀랄 정도로 많고 끈끈한 우정을 자랑한다. 병실로 슬리핑백과 베개를 들고 찾아와 차가운 바닥에서 잠을 자고 간 친구들도 수두룩하다.

그의 누나는 “가족들에게는 조용한 아이였지만 친구들에게는 ‘신의 선물’ 같은 아이였다는데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판 과정이 남아 있지만 그는 지금 앞으로 나가는 데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2. 2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3. 3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4. 4양산시, '문화 관광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
  5. 5양산시 양산문화재단 11월 출범 제동
  6. 64일 부산 울산 경남 맑음... 낮 최고기온 26~31도
  7. 7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8. 8얼어붙은 지역 고용시장에 활력 불어넣은 고용우수기업 선정
  9. 9[영상] 즉석밥 용기,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실 재활용 안 된다
  10. 10이재명 대표 "해운대 바다에 세슘 있다하면 누가 오겠냐"
  1. 1이재명 대표 "해운대 바다에 세슘 있다하면 누가 오겠냐"
  2. 2北 "담배 피지마세요" 김정은 마이웨이 흡연 행보
  3. 3北 우주발사체 탑재된 만리경1호 내일 인양할까
  4. 4"민주당, 오염수 괴담선동 말고 산은 이전 입장 밝혀야"
  5. 5한미일 北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
  6. 6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7. 7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8. 8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9. 9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황보승희 의원 경찰 조사
  10. 10"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1. 1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2. 2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3. 3얼어붙은 지역 고용시장에 활력 불어넣은 고용우수기업 선정
  4. 4부산대-인니 해수부 해양쓰레기처리선박 공동 활용 방안 추진(종합)
  5. 5전국 휘발윳값 2개월 만에 1600원 하회…부산은 1589원
  6. 6'고물가 고착화'…부산 생강 가격, 지난달 85%나 폭등
  7. 7보일러 성능 과장 광고한 귀뚜라미…공정위 '경고' 처분
  8. 8정부, 2일부터 KTX 최대 50% 할인…숙박시설 3만 원↓
  9. 9전국 아파트값 회복세인데... 물량 많은 부산은 '아직'
  10. 10[단독]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침하 BPA 분담률 60%로 최종 합의
  1. 1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2. 2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3. 3양산시, '문화 관광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
  4. 4양산시 양산문화재단 11월 출범 제동
  5. 54일 부산 울산 경남 맑음... 낮 최고기온 26~31도
  6. 6[영상] 즉석밥 용기, 플라스틱 일회용컵... 사실 재활용 안 된다
  7. 7백신 접종으로 무너진 청춘, 지켜낸 22일간의 투병일지…"고통 속 희망의 기록"
  8. 8음주운전 7차례나 적발돼놓고 또 저지른 60대 징역
  9. 9도산 위기 부산 마을버스, 어찌하면 좋나
  10. 10경찰, 양산시 체육회장 선거 고소사건 보완수사 착수
  1. 1"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2. 2‘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3. 3‘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4. 4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5. 5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6. 6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7. 7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8. 8“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