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왕 서거 영연방 원심력 강해질 듯…장례절차 시작

여왕, 56개국 연방의 구심력 역할했지만

영국 영향력 저하, 찰스 3세 카리스마 떨어져

카리브해 국가 식민지배 배상과 사과 시위도

열흘간 장례 절차 후 19일 영면에 들어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로 영연방(Commonwealth)의 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영연방은 영국과 그 식민지였던 독립국 56개국으로 구성된 느슨한 형태의 연합체다. 영국 국왕이 국가 수장을 맡는 나라는 영국을 포함해 15개국이다. 이와 함께 유니콘 작전(Operation Unicorn)으로 명명된 장례 절차가 시작됐다.

●원심력 강해질 전망…배상 논의 가능성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영연방의 상징이자 그 자체라는 평가를 받으며 강력한 구심력 역할을 했다. 여왕은 왕위에 오르기 전인 1947년 연방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발표했고, 1952년 즉위 후 각국을 방문하며 결속력을 높였다.

하지만 영국은 제2차 세계대전 후 점차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잃었다. 특히 여왕의 서거로 원심력은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뒤를 이은 찰스 3세가 어머니인 여왕보다 카리스마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4월 영연방인 캐나다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5%는 “찰스 왕세자를 왕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영국의 식민지였던 카리브해 국가에서 영국 왕을 수장으로 하는 입헌군주제를 폐지하고 노예제에 대한 배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바베이도스가 독립 55년 만에 처음으로 대통령을 선출했고, 자메이카, 바하마, 벨리즈 등에서도 군주제를 탈피해 공화제를 택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윌리엄 왕세자 부부가 지난 3월 카리브해 국가를 방문하자 과거 식민 지배에 대한 배상과 노예제 사과를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나기도 했다.

●열흘간의 장례 절차…19일 영면

여왕의 장례 절차가 9일(현지시간) 시작됐다. 영국 왕실 계획에 따라 스코틀랜드에서 런던으로 여왕의 관이 옮겨지며 열흘 간 장례미사와 조문, 거대한 국장 행사를 치른 뒤 여왕은 영면에 들어간다.

여왕의 관은 생을 마감한 밸모럴성에서 오는 11일 육로로 스코틀랜드 의회가 있는 에딘버러 홀리루드 궁전으로 옮겨진다. 12일 성 자일스 대성당에서 왕실 일가가 참석한 가운데 장례 미사가 거행된다. 찰스 3세가 군주로서 소화하는 첫 일정이다. 미사가 끝나면 여왕의 관은 24시간 동안 공개된다.

13일 여왕의 관은 버킹엄궁에 도착하고 일반인이 조문할 수 있는 참배 기간이 나흘간 이어진다.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국장이 치러진다. 1시간의 예식이 끝나면 여왕의 관은 하이드파크까지 옮겨지고, 거대한 장례 행렬이 뒤따른다. 여왕의 관은 윈저성 내 성 조지 교회에서 예식과 함께 지하 납골당으로 내려지고 여왕은 영면에 든다.

9일(현지시간) 버킹엄궁 앞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를 추모하는 꽃다발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3. 3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4. 44년 만의 진해군항제…사람이 더 활짝 폈다
  5. 5[닥터DJ]근육 키우려다…단백질파우더 과다섭취 땐 내 콩팥 아찔?
  6. 6[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7. 7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8. 8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9. 9“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10. 10밀양 홀리해이 색채 축제
  1. 1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2. 2온천천 이용객 가장 큰 불만은 나쁜 수질·악취
  3. 3尹 지지율 3주 연속↓..."한일정상회담+강제징용해법+주69시간 악재"
  4. 4공무원 인기 뚝…현직 45%가 이직 의향
  5. 5北 또 탄도미사일 쏴..."정치적 도발 맛들인 金 7차 핵실험 가능"
  6. 6전두환 손자 “28일 귀국…광주서 5·18 사과할 것”
  7. 7‘검수완박’ 후폭풍…27일 법사위 한동훈-민주 충돌 불가피
  8. 8사무총장 교체냐 유지냐…이재명 당직 개편 고심
  9. 9‘PK 김기현과 투톱’ 與원내대표, 수도권 vs TK
  10. 10美 핵추진 항공모합 니미츠호 내일 부산 온다...견학 행사도
  1. 1부산시 “다대포항 일원 추가 매립을”…해수부는 신중모드
  2. 2115조 지뢰? 2금융권 PF 역대 최대
  3. 374㎡가 5억대…‘해운대역 푸르지오 더원’ 28일 1순위 청약
  4. 4[뉴스 분석] ‘정권 전리품’ 취급…KT 21년 민영화 무색
  5. 5“2030엑스포, 왜 부산일까요” 15개국 언어로 전하는 진심(종합)
  6. 630년 미래전략 담긴 저출산·고령화 대응책 나온다
  7. 7균형발전 전략, 비수도권 광역시·도가 직접 짠다
  8. 8치킨에 햄버거·빵까지…먹거리 가격 급등에 물가 또 자극
  9. 9KT 윤경림 대표이사 후보, 공식사퇴
  10. 10내년 상반기 중 부산역, ‘스마트 역사’로 바뀐다
  1. 1세금 6조 들인 오시리아 관광단지, 길 하나 두고 절반은 슬럼화될 판
  2. 2[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구청장배골프 부활에…“현안이 먼저” vs “장학금 조성 취지”
  3. 3“학폭 처분 받아들일 수 없다” 가해자 불복사례 매년 증가
  4. 4음주 뺑소니에 운전자 바꿔치기 20대 집행유예...판사 "합의 고려"
  5. 5부산 찾은 해외 고위급 인사들, 엑스포 열기에 취하다
  6. 6진해는 핑크빛…마스크 벗고 ‘벚꽃 홀릭’(종합)
  7. 7"맨얼굴 꺼리는 마음은 여전"...마스크 판매량 오름세
  8. 8부산, 엑스포 유치 비결 오사카서 배운다
  9. 9부산 케이블카, 관광열차에 엑스포 응원 '부기호’ 뜬다
  10. 10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1. 1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2. 2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3. 3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4. 4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5. 5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6. 63년 만에 지킨 조문 약속...부산테니스협회의 조용한 한일외교
  7. 7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8. 8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9. 9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10. 10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우리은행
한중수교 30주년…중국을 다시 보다
대만 결사항전 태세, 중국 무력통일 의지…시한폭탄 같은 대치
한중수교 30주년…중국을 다시 보다
新실크로드 참여국 채무의 늪에 빠져 ‘가시밭길’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