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트럼프 사면 대가로 뇌물 받았나…미국 법무부 조사 중

워싱턴 연방법원 작성 문건 공개 “대가성 기부 등 의심 내용 발견”

  • 이은정 기자
  •  |   입력 : 2020-12-02 20:05:03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외신 “가족 3명·줄리아니 대상”
- 본인·가족 등 향후 유죄 대비해
- 임기말 폭넓은 사면권 행사 관측

미국 법무부가 대통령 사면에 대한 대가로 백악관이나 관련 정치위원회에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CNN은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법원에서 작성한 문건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이 문건은 일부가 삭제된 20쪽 분량이다. 이 문건에 따르면 베릴 하웰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장은 지난 8월 검찰의 요청 사건을 심리했다. 당시 검찰은 뇌물수수 조사와 관련된 어떤 서류에 접근할 수 있도록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 문서가 비밀 로비 계획을 포함하고 있으며 ‘대통령 사면 또는 형량 유예에 대한 대가로 상당한 정치적 기부’를 제공하는 뇌물 공모 등 범죄 행위로 의심되는 이메일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 문건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막판 측근과 가족은 물론 자신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사면권을 행사할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는 가운데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또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 사면을 모색하는 대상이 줄리아니 전 시장을 비롯해 장남 트럼프 주니어, 차남 에릭,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였다고 전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추진으로 이어졌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의 경질을 막후에서 주도한 혐의 등으로 뉴욕 맨해튼 연방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줄리아니 전 시장과 측근들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현 대통령 당선인)을 조사할 것을 압박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아직 그를 기소한 건 아니지만, 향후 유죄 가능성에 대비해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나기 전 미리 사면을 받아놓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NYT는 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과 줄리아니 전 시장이 지난주 이 사안과 관련해 만났으며, 그전에도 사면 가능성에 대해 대화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NYT 보도 직후 트위터를 통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거짓 보도한 그런 대화(사면 논의)를 결코 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러시아 스캔들’ 연루 혐의로 기소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사면, 임기 막판 측근과 가족은 물론 심지어 스스로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사면권을 행사할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다. 장남 트럼프 주니어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로버트 뮐러 특검에서 수사받은 적이 있으나 기소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차남 에릭, 장녀 이방카에 대해 어떤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지는 불분명하다고 NYT는 덧붙였다. 이은정 기자 일부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3. 3[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4. 4‘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5. 5[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6. 6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7. 7집행위원장 없는 첫 BIFF
  8. 8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9. 9인도 열차 탈선·충돌로 최소 288명 숨져…세계는 애도 물결(종합)
  10. 10우크라 대규모 군사작전...반 푸틴, 러 민병대도 지원 본격화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尹 지지율 5주 연속 상승세 꺾이고 약보합..."野 공세 효과 아직"
  4. 4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5. 5"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6. 6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7. 7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8. 8민간단체 1.1조 사업서 1865건 부정·비리 적발, 지자체도 전자증빙 시스템으로 개선
  9. 9김기현, 선관위에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느냐"
  10. 10여야 "선관위 국정조사 하자"면서도 기간 범위엔 '이견'
  1. 1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2. 2“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3. 3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4. 4지난달 라면 물가 13%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고 상승
  5. 5부산 해양관광 업체 수는 절반 차지, 매출액 비중은 미미
  6. 6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7. 7정부, “가덕신공항 건설, 2030 엑스포 부산 유치와 관계 없이 진행할 터”
  8. 8포스코-GM 합작 북미 배터리 공장, 2단계 증설 돌입
  9. 9주택담보·전세대출 금리 하단 3%대…가계대출 다시 증가
  10. 10‘해수욕장 불청객’ 해파리, 올해 여름에도 기승부릴 듯
  1. 1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4. 4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5. 5잃어버린 마약 찾으러 경찰 지구대 간 40대 체포
  6. 6부산 울산 경남 낮 기온 25~29도...어제보다 살짝 낮아
  7. 7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8. 8부산시 '부산문화글판 여름편' 공개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10. 102023년 금정구 아파트 관리자 재난 대응 교육 시행
  1. 1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2. 2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3. 3‘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4. 4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5. 5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6. 6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7. 7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8. 8"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9. 9‘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10. 10‘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