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트럼프, 시위대에 "폭도·약탈자 용납못해"…군투입 초강경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5-31 15:21:13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며 폭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향해 “폭도”, “약탈자”라고 비난하며 연방군대 투입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며 일부에서 방화나 약탈 같은 폭력 사태로까지 번진 상황에서다.

법무부도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용어인 ‘안티파’를 거론하며 엄단 방침을 밝히는 등 초강경 대응을 경고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를 축하하기 위한 연설에서 8분가량을 할애해 폭력시위를 문제 삼았다.

그는 현재 벌어지는 일이 “정의와 평화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플로이드 추모가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을 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무고한 이들에게 테러를 가하는 안티파와 급진 좌파 집단이 폭력과 공공기물 파손을 주도하고 있다”며 “정의는 성난 폭도의 손에 의해 결코 달성되지 않고, 나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윗에서는 전날 밤 미니애폴리스 시위에 대해 “폭도의 80%는 주 외부에서 왔다.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것은 연방 범죄”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을 겨냥해 “자유주의 주지사와 시장은 훨씬 더 강경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그렇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가 개입해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연방군대 투입을 경고했다.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미네소타 주지사의 요청이 있으면 4시간 내에 군대를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국방부가 미니애폴리스에 헌병부대 800명을 투입할 준비를 하라고 육군에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군 파견은 1807년 발효된 연방 법률인 폭동 진압법(Insurrection Act)에 근거했으며, 미국 대통령이 폭동이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군부대를 파견할 수 있도록 한 이 법은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때 마지막으로 사용됐다고 AP는 전했다.

법무부도 가세했다. 윌리엄 바 장관은 성명을 내고 “많은 장소에서 폭력은 ‘안티파’ 같은 전략을 사용하는 무정부주의 집단과 좌파 극단주의 집단에 의해 계획되고 조직되고 추진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또 “이들의 다수는 폭력을 부추기기 위해 그 주(미네소타주) 외부에서 온 사람들”이라고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주장을 한 뒤 이들이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은 흑인을 중심으로 분노한 시위대를 자극하고, 군을 통한 강경 진압이 불상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낳는다. 뚜렷한 물증을 제시하지 않은 채 ‘급진 좌파’ 운운한 것은 11월 대선을 앞둔 이념 공세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무런 증거 없이 전국의 시위대를 안티파와 급진 좌파라고 꾸짖었다”고 말했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각 주의 시장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분열을 심화한다며 리더십을 강하게 비판해 왔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대통령의 발언이 미 전역과 백악관 앞에서까지 벌어진 긴장된 상황을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전날에도 한 경찰이 1967년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하며 사용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문구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흑인 시위대 강경 진압을 부추긴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29일(현지시간) 새벽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방화로 불타는 한 식당 건물 앞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지역언론인클럽 8주년 기념식…류한호 지발위 위원장 초청토론
  3. 3양산, 경남 동부권 학생안전체험교육원 유치
  4. 4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5. 5김해 건립 NHN 데이터센터 놓고 유해성 공방
  6. 6[바캉스 특집-경남 함양군] 지리산 일품 계곡·산세가 만든 절경…시원한 자연 속 여유 만끽
  7. 7[바캉스 특집-부산 사하구] 강·바다·산의 황홀한 접점…부산 도보여행 백미
  8. 8[도청도설] 청년 졸업 에세이
  9. 9[바캉스 특집-경남 밀양시] 산과 계곡에 밀양강변 오토캠핑장까지…지역 전체가 명품 피서지
  10. 10[바캉스 특집-울산 남구] 시원한 솔마루길·울산대공원 메타세쿼이아길 "마스크 잠시 안녕"
  1. 1[전문]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 연설 “협치의 시대 열어야”
  2. 2기장 해수욕장서도 마스크 안 쓰면 벌금 300만 원
  3. 3야권, 박원순 사건 전방위 공세…청와대로 전선 확대
  4. 4문 대통령 ‘국회’ 57번 언급 입법 강조…야당 “또 우리탓 하나”
  5. 5이재명 족쇄 벗고 대권 반열로…여당 이낙연과 투톱 체제 급부상
  6. 6통합당 부산시당 위원장, 하태경 의원 사실상 내정
  7. 7부산 여권 “통합당이 우리보다 더 한데…” 반성않고 흠집내기
  8. 8부산국제외고 방문한 유은혜, ‘코로나 이후 교육’ 논의
  9. 9박원순 사망 전 공관 찾은 비서실장 “고소 보고 여부 몰랐다” 주장
  10. 10“통렬히 사과…대책 강구” 이제야 고개숙인 민주당
  1. 1“자연 친화 관광으로 전환을…마이스 안전매뉴얼 개발해야”
  2. 2지자체 친환경 관공선 도입 ‘그림의 떡’
  3. 3국내 기술로 만든 수중건설로봇 2대(URI-T·URI-R) 첫 공사 투입
  4. 4갯벌 복원·양식장부표 교체…‘해양수산업 녹색 전환’ 추진
  5. 5스피루리나서 기억력 개선 소재 개발
  6. 62022년부터 사업용 수소차에 연료보조금 지급
  7. 7투교협, 글로벌미래차 시장 전망 온라인 특강
  8. 8한은, 기준금리 연 0.5% 유지
  9. 92만3460명 접속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지혜 모았다
  10. 10부산 청년 실업률 13.3%…전분기 대비 3.3%P 급등
  1. 1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1명…해외유입 113일 만에 최다
  2. 2이재명 지사 16일 대법 선고…대법원장 국회 개원식 불참
  3. 3이재명, 지사직 유지…대법 "허위사실 공표로 보기 어려워"
  4. 4부산 감천항서 또 다른 러 선박 선원 3명 확진…한 달 동안 23명
  5. 5부산 감천항 러시아 선박서 19명 ‘집단감염’…방역 비상
  6. 6감천항 또 다른 러 선박 2척서 2명 추가 확진…오늘만 5명째
  7. 7여가부 “박원순 고소인, 법상 ‘피해자’로 인정할 수 있다”
  8. 8전국 가끔 구름 많고…오후 내륙 곳곳 소나기
  9. 9고의 교통사고로 보험금 챙긴 보험설계사 등 2명 구속
  10. 10[병원오지마] 쇼트 슬리퍼 의사가 알려주는 수면장애 자가진단과 치료법
  1. 1첫 등판 최준용 쾌투 “포수 미트 가운데만 봤다”
  2. 2부산, 승격 동기 광주 잡고 중위권 굳힌다
  3. 3카타르월드컵 2022년 11월 21일 킥오프
  4. 4‘기록제조기’ 손흥민, 시즌 최다 30 공격포인트 달성
  5. 5도박사가 꼽은 발롱도르 주인공은 ‘레반도프스키’
  6. 6‘라리가 승격’ 카디스, 팬 1만 명에 무료 시즌권 쏜다
  7. 7PGA 투어 CJ컵, 한국 대신 미국 개최 가능성
  8. 8우즈 PGA 복귀 미룬 이유 “대회 안나온 건 안전 때문”
  9. 9전준우 타격 부진…중위권 노리는 거인 고민되네
  10. 10토트넘 손흥민, 2경기 연속골 폭발…'공격포인트 30개 기록'
우리은행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임수복 과테말라 명예영사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