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홍콩 지지율만 보면 범민주 안심 이르다

구의원 의석 86% 싹쓸이 했지만 지지 55% 그쳐… 친중파는 41%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1-26 19:51:55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소선거구제 덕 톡톡히 본 결과
- 민주화 넘어 수권능력 검증해야

지난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6%를 휩쓰는 전례 없는 압승을 거둔 가운데 야권이 지방 의회 ‘수권 세력’으로서 새로운 도전을 맞이하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홍콩 행정 수반인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1200명 선거인단 중 40% 가까운 선거인단을 범민주 진영이 확보하게 되면서 지금껏 행정장관 선거에서 ‘들러리’에 불과했던 범민주 진영이 ‘킹 메이커’로 부상하게 됐다. 하지만 야권이 구의회 절대다수 의석을 차지한 가운데에도 건제파로 불리는 친중 정당을 지지한 유권자의 비율 역시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이 눈에 띈다. 2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집계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 후보들이 전체 투표수의 55% 지지를 얻은 가운데 친중 진영 후보들은 41%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구별로 1위 후보자만 당선되고 나머지 후보자의 득표는 사표가 되는 소선거구제의 이득을 범민주 진영이 톡톡히 누린 셈이다. 친중파 진영이 다수 득표를 했던 과거에는 야권이 상당한 득표율을 기록하고도 이에 상응하는 의석을 얻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결과가 반대가 됐다. 홍콩 야권 후보들은 2014년 구의원 선거 때도 평균 47%가량 득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따라서 민주 진영 내부에서도 의석수를 기준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이뤄냈지만, 이 승리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는 경계 목소리도 나온다. 풀뿌리 정치 단위인 구의회를 완전히 장악한 민주 진영이 민주화 요구 확대라는 정치 담론을 넘어 주민의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등 새로운 ‘수권 능력’을 보여주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가 당선되는 등 젊은 시민사회단체와 학생운동 지도부가 대거 구의원으로 진입하면서 정계에 진출했다. 젊은 시위 지도부가 대거 구의회에 진입하면서 정치 경험이 부족한 이들이 유권자가 만족할 의정 활동 펼칠 수 있을지도 하나의 과제가 될 전망이다. 홍콩 구의원은 국회의원 격인 입법회 의원도 겸직할 수 있어 야권은 향후 세력을 넓혀나갈 수 있는 중요한 교두보를 확보했다.

일부 정치 전문가는 범야권에 궤멸적 패배를 당한, 민건련을 비롯한 친중파 정당들이 6개월에 걸친 시위 사태로 크게 불리한 여건에서 일정한 지지층을 갖고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다. 범민주 진영의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는 중도층 표심의 향배에 따라 정국이 또 바뀔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2. 2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3. 3부산 사상구 익명 기부자, 성금 367만원·헌혈증 306개
  4. 4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5. 5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6. 6[서상균 그림창] 멀티툴
  7. 7외국인 대거 단기체류에 자치단체 ‘긴장’
  8. 8전 세계 185개국 휴교…학생 10명 중 9명 등교수업 중단
  9. 9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10. 10발매 앨범마다 빌보드 1위…5SOS “4연속 왕좌 노린다”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임수복 과테말라 명예영사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