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국 산불 확산…최고시속 110㎞ 강풍에 속수무책

서울 면적의 절반 305㎢ 태워, 9만 여 가구 위협… 15만 명 대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0-30 20:21:01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6만 명 전력 공급 차질에 불편
- 캘리포니아 남북부 5~15% 진화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대형 산불이 잇달아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최고 풍속 시속 110㎞대 강풍이 불어 진화에 큰 어려움을 안겼다.
캘리포니아 산불로 29일(현지시간) 윈저 인근 구조물이 잿더미로 변한 모습. 연합뉴스
CNN·CBS 등 미 방송과 AP·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에는 현재 샌프란시스코 북부 소노마 카운티 일원과 남부 로스앤젤레스(LA) 북서부 셔먼옥스·게티센터 인근에 각각 큰불이 났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소노마 카운티 일원 킨케이드 파이어가 29일 오전까지 7만5400에이커(305㎢) 산림과 일부 주택가를 태웠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체 면적(605㎢)의 절반이 넘고, 샌프란시스코시 면적의 2배에 달한다. 전날까지 6만6000 에이커를 태운 산불 기세는 하루 사이 1만 에이커(40㎢)를 더 삼켰다. 킨케이드 파이어의 29일 현재 진화율은 15%에 그쳤다. 가옥 57채, 건물 67동이 전소했다. 9만여 채 가옥이 불길의 위협을 받는다. 부상자 여러 명이 발생했지만, 아직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 조너선 콕스 대변인은 “불을 완전히 끄는 데 몇 주가 걸릴지도 모른다. 11월 7일까지 완전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9일 오후 현재 대피명령을 받은 주민 수가 남·북 캘리포니아를 합쳐 15만6000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남부 캘리포니아 LA에서 발화한 게티 파이어는 북부 산불보다는 작은 편이다. 진화율 5%를 넘어선 게티 파이어로 658에이커(2.6㎢) 산림과 주택 12채가 불에 탔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불기둥이 치솟는 형태로 번지는 큰 불길은 잡혔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태”라면서 약 7000 가구에 대피령이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게티파이어는 유명 미술작품을 다수 소장한 게티센터 주변으로 번졌지만 미술관에는 피해가 없는 상태라고 게티센터 측이 밝혔다..

LA 수도전력국은 발화지점과 6~9m가량 떨어진 곳에서 날려온 나뭇가지가 송전선에 걸리면서 불꽃이 튄 것이 산불 발화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가세티 시장도 인근 고속도로를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에 녹화된 초기 발화 장면으로 볼 때, 이번 화재가 “천재지변”으로 인한 사고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재조사단은 화재의 원인이 된 유칼립투스 수목의 소유주를 찾고 있다.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약 150만 가구에 대한 추가 단전에 들어갔다. 이는 이번 산불과 관련해 세 번째로 내려진 예고 강제 단전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지난 주말부터 2, 3일째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는 주민 수는 26만 명에 이른다고 PG&E는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오후부터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최고 풍속 시속 60~70마일(96~112㎞) 강풍이 불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89> 밀양 아리랑길 3코스
  2. 2정상도의 '논어와 음악'-세상을 밝히는 따뜻한 울림 <17> 제16곡 - 공자와 음악
  3. 3‘세비야vs맨유’ ‘샤흐타르vs인터밀란’ UEFA 유로파리그 4강 대진표 완성
  4. 43연패 부산, 14일 성남전서 반등 노린다
  5. 5한 벌에 500원 김해 작업복 세탁소, 전국서 벤치마킹
  6. 6통합당 부산시장 보선 공천…원외는 컷오프, 현역은 혈세 변수
  7. 7청와대 소통수석 정만호, 사회 윤창렬 내정
  8. 8오거돈 사태 덮기 급급했던 부산 민주당 ‘미투 연타’에 패닉
  9. 9코믹 퀸의 액션 무장…“영화 제목 본 순간 ‘내꺼다’ 싶었죠”
  10. 10바이든 러닝메이트 해리스…미국 첫 흑인 여성 부통령 후보
  1. 1‘목포투기 의혹’ 손혜원 전 의원, 1심서 징역 1년6개월
  2. 2합천 찾은 김경수 지사 “수해 원인규명, 재발방지 대책 만들것”
  3. 3당정청 “수해 관련 재난지원금 2배 상향 조정”
  4. 4오거돈 사태 덮기 급급했던 부산 민주당 ‘미투 연타’에 패닉
  5. 5청와대 소통수석 정만호, 사회 윤창렬 내정
  6. 6통합당 부산시장 보선 공천…원외는 컷오프, 현역은 혈세 변수
  7. 7‘대심도’ 갈등, 국민권익위가 직접 조사
  8. 8내리 4선 의원 사라지나…여야, 임기 제한 본격 논의
  9. 9노영민 후임 양정철·유은혜 등 하마평…청와대 후속인사 주목
  10. 10부산시 의원의 센텀~만덕 대심도 폭로에…市 "불가피한 선택"
  1. 1금융·증시 동향
  2. 2주가지수- 2020년 8월 12일
  3. 3신혼부부 아니어도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
  4. 4경영혁신으로 코로나 이겨낸 부산CEO 3인
  5. 5폭우 땐 펌핑 브레이크 사용…전기차 주황색 배선 절대 손대선 안돼
  6. 6집콕시대, 프리미엄 가구 들인다
  7. 7르노삼성자동차, 차박러들 매료시킬 ‘르노 텐트’ 출시
  8. 8진삼가, 잘 아는 사람만 먹는 부산표 명품 홍삼…‘건강식품 한류’ 날갯짓
  9. 9CJ제일제당 ‘집밥 열풍’에 깜짝 실적
  10. 10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에 4공장…세계 최대 규모 신설
  1. 1해운대구 고등학교 학생 1명 확진…주말 사하구 집 방문
  2. 2부산 호텔 9층서 추락사 … “싸움 흔적 있어”
  3. 3부산 부경보건고 성인반 관련 접촉자 모두 ‘음성’
  4. 4‘단체 회의’ 롯데리아 직원 다수 확진…서울 점포 7곳 폐쇄
  5. 5 전국 흐리고 곳곳 소나기...‘대구 낮 최고 35도’
  6. 6최대 80mm … 부산 오후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7. 7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54명…17일 만에 다시 50명대
  8. 8김해 윤활유 첨가제 보관 창고에 불…인근 주민 대피
  9. 9부산시의회 의원, 식당 여종업원 성추행해 경찰에 고발 당해
  10. 10결혼식장 뷔페 19일부터 고위험시설…방역수칙 강화
  1. 1‘세비야vs맨유’ ‘샤흐타르vs인터밀란’ UEFA 유로파리그 4강 대진표 완성
  2. 23연패 부산, 14일 성남전서 반등 노린다
  3. 3벤치클리어링 유발 휴스턴 코치 엄벌
  4. 4이달 11이닝 1실점…류현진, 돌아온 ‘괴물 지표’
  5. 5올스타전 없는 팬투표…롯데, 8년 만에 ★ 싹쓸이?
  6. 6반환점 맞이한 KLPGA, 불꽃 튀는 주도권 전쟁
  7. 7김광현, 코로나가 얄미워…선발 데뷔 일정 또 꼬이네
  8. 8워싱턴 셔저 연봉 211억…올 시즌 1위
  9. 9롯데, 홈 6연전 '유록스 응원 시리즈' 기획
  10. 10류현진, 말린스 상대 2승 도전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