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막오른 중국 ‘4중전회(중앙위 제4차 전체회의)’…시진핑 권력 분수령

지도부 집권 2기 중간평가 회의, 美中갈등·홍콩사태 책임론 쟁점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10-28 19:54:51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주석 통치체계 변화줄 가능성
- 후계자 거론설 나오지만 불투명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절대 권력 유지에 분수령이 될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가 28일 베이징(北京)에서 막을 올렸다.

4중 전회는 중국 공산당의 전체적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회의로, 시진핑 지도부 집권 2기 반환점을 지나는 시점에 열려 집권 전반기 성과 평가와 후반기 중국 당 지도부 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시위 사태 장기화에 따른 시진핑 지도부 문책론과 더불어 시 주석 후계 체제마저 선보일 수 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이목이 쏠린다.

중국 지도부는 관례에 따라 4중전회 논의 결과를 회의가 끝나는 오는 31일 공개할 예정이다.

중앙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은 지난해 2월 3중 전회 이후 20여 개월만으로, 1977년 이후 가장 긴 공백을 두고 개최되는 셈이다. 시 주석은 지난 24일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서 4중전회 논의 의제로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 견지·완비, 국가 통치 체계·통치 능력 현대화 등을 꼽았다. 이번 의제는 미·중 무역 전쟁에 따른 중국 경기 침체와 홍콩 사태 장기화에 따른 중국 위신 실추 등과 맞물리면서 지도부 문책론과 지도 체계 재편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중국 지도부는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지난 1일 사상 최대 열병식을 여는 등 발전 성과 과시에 나섰지만,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하면서 체면을 구겼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홍콩·마카오 사무를 총괄하는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과 캐리 람 행정 장관이 문책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캐리 람 장관이 이번 사태를 책임지고 물러날 수도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반면, 중국 최고 지도부인 한정 상무위원 문책은 사실상 시진핑 주석의 홍콩 정책 실패를 자인하는 셈이라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미·중 무역 갈등 또한 1년 반 넘게 지속하면서 중국의 지난 3분기 경제성장률이 6.0%로 곤두박질치는 등 경제 운용 또한 사실상 실패해 내부 지적이 적지 않다. 이는 명목상 경제 운영을 책임지는 리커창 총리와 시진핑 주석의 책사로 미·중 무역 협상을 총괄해온 류허 부총리를 겨냥하는 셈이라 자칫 내분을 부를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이번 4중 전회에서는 ‘중국 통치 체계 현대화’라는 핵심 의제를 내걸어 중국 지도부 체계에 변화를 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홍콩 명보는 상무위원 수가 7명에서 9명으로 늘고, 시 주석 후계자로 거론돼 오던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 서기와 후춘화(胡春華)가 신임 상무위원으로 임명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집권 이후 1인 체제를 공고히 해온 시 주석이 후계자 지명을 통해 리더십을 약화하는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10. 10日 하마기리함 욱일기 달고 부산항 입항
  1. 1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2. 2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3. 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4. 4“엑스포 유치단 거듭 파견, 각국 맞춤형 후속조치를”
  5. 5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6. 6與 "후쿠시마 시찰단, 금주 대국민 보고할 것…수산물 수입 않겠다는 입장 불변"
  7. 7PNG 이어 마셜제도도 "부산 엑스포 지지" 윤 대통령, 한총리 태도국 집중공략
  8. 8尹-여야 원내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
  9. 9"새롬이 아빠 윤석열입니다" 김여사 "아이 가졌다 잃고 입양 시작"
  10. 10尹 "파푸아뉴기니 부산엑스포 지지에 감사" 태도국 5개국과 정상회담
  1. 1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2. 2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3. 3누리호가 쏜 차세대위성 관측 시작…도요샛 3호는 행방묘연(종합)
  4. 4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5. 5“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6. 6“가덕 에어시티를 부산형 에너지·물 자립 도시로 육성을”
  7. 7서민 보양식 닭고기 도매가 한 달 만에 6.9% 올라
  8. 8'韓경제 장기 저성장'…정부,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검토
  9. 9인공태양 프로젝트에 국내 대기업 기기 공급
  10. 10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공금 2억 원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한 공무원에게 내려진 처벌 수위는?
  6. 629일 부울경 돌풍 천둥 번개 동반 강한 비 내려
  7. 7수영구의회 정책용역 갈등…의장 불신임안 제출로 번져
  8. 86월부터 학교 엔데믹…확진자 5일간 등교 중지 권고
  9. 9부산지역 쪽방 주민 절반 10년 이상 쪽방생활… 30년 이상 13.5%
  10. 10“탄소중립 힘 모으자” 부산·산티아고 등 8개 도시연합 뜬다
  1. 1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2. 2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3. 3‘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4. 4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5. 5세 번 실수는 없다…방신실 첫 우승
  6. 6완벽 적응 오현규, 리그 최종전 멀티골 폭발
  7. 7"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8. 8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클린스만호 9월 웨일스와 평가전
  10. 10'KKKKKKKKK'…6이닝 1실점 나균안, 결국 웃지 못했다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