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우리도 송환법 반대”…세계 곳곳서 홍콩시위 지지 집회

런던·파리·베를린 등서 열리자 친중파, 집회장 인근 맞불 시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8-18 20:42:36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中전인대, 美에 “내정 간섭마라”
- 사실상 무력 진압 최후통첩 날려

18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진행된 가운데 이를 지지하는 집회가 런던, 파리, 베를린, 호주 등 세계 곳곳에서 열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영국 런던 트래펄가 광장에서는 1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여자들은 ‘홍콩 경찰은 야만적인 행위를 멈춰라’, ‘보리스 존슨 총리는 중국에 굴복할 것인가’ 등의 팻말을 들고 “송환법 반대”, “홍콩을 구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집회 참여자는 영국 통치 시절 홍콩 깃발을 들고 있었다.

하지만 이 집회장 인근에서는 중국 본토 출신으로 보이는 친중파 시위대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반역자”, “하나의 조국, 하나의 중국”, “홍콩은 영원히 중국 땅이다” 등을 외쳤다.

프랑스 파리의 생 미셸 광장에서도 집회가 열려 “송환법 반대”, “홍콩과 함께 단결하자” 등의 팻말을 든 시민들이 송환법 반대 시위 지지 구호를 외쳤다. 여기에도 친중파 시위대가 몰려와 “매국노” 등을 외쳤다. 전날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대도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지지를 나타냈다.

독일 베를린 도심에서도 200여 명의 시민이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으며, 50여 명의 친중파 시위대도 인근에서 이들을 비난하는 집회를 했다.

앞서 16일 오후 호주 멜버른, 시드니, 애들레이드, 브리즈번 등에서도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를 지지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석자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멜버른에서 열린 집회에는 2000여 명이 참석했다. 호주 거주 화교와 중국 유학생 등이 주축이 된 친중 시위대는 송환법 반대 진영 바로 앞에서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중국 국가를 부르거나 “중국은 하나다”를 외쳤다.

한편 중국의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미국을 겨냥해 홍콩은 내정 문제라며 간섭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홍콩 정부의 통제를 벗어난 혼란으로 비상사태에 이르렀다고 전인대가 결정할 경우 중국 정부가 무력 진압에 나설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전인대의 담화는 사실상 최후통첩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18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전인대 외사위원회 대변인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일부 미국 의원이 홍콩 시위대를 두둔하는 것에 강력한 불만을 표명했다. 이 대변인은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극단적인 폭력 행위는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 위반에 해당한다”면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홍콩의 법치와 질서를 짓밟으며 홍콩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위협해 반드시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대박 친 송도케이블카, 수익 일부 공공기여 쐐기 박는다
  2. 2기존 분양권 뛰니 아파트 분양가격도 고공행진
  3. 3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4. 4LNG선 대규모 수주, 조선 관련주 급등
  5. 5해운대 장산 일대 구립공원 연내 추진
  6. 6부산시, 다이옥산 등 6종 미량 검출도 공개 의무화 추진
  7. 7“2차 공공기관 이전, 임기 내엔 어렵다”…이해찬 여론 뭇매
  8. 8 방탄소년단 슈가와 대취타
  9. 9‘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10. 10
  1. 1부산 송정해수욕장 주민·상인들 “순환도로 조성 완료하라”
  2. 2동구, 새마을부녀회 헌옷모으기 경진대회外
  3. 3동구, 코로나 19극복 치유와 힐링을 위한 마음 챌린지 슬기로운 행복 도보 개최
  4. 4‘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5. 5여당, 결국 통합당 배제…단독 개원 추진
  6. 6윤미향 사태 두고 여야 여성 의원들 프레임 전쟁
  7. 7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8. 8여당 부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들, 실력보다 여의도 연줄 부각 ‘구태’
  9. 9“어젠다 주도”…통합당 부울경 의원 ‘공부 모임’ 활발
  10. 10‘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76조 쏟아붓는다
  1. 1삼진어묵, 부산역 인근 2개 지점 리뉴얼 오픈
  2. 2코로나로 쌓인 면세품, 3일부터 예약 판매
  3. 3친환경 ‘신념소비’가 뜬다…동물복지 인증 계란·닭 매출 ‘쑥쑥’
  4. 4볼보, 외제차 유지비 걱정 확 덜었다
  5. 5렉서스 ‘UX 250h F SPORT’ 출시…젊은층 공략
  6. 6자동차 수출 ‘코로나 쇼크’ 딛고 기지개…신차 효과 내수도 선방
  7. 7주가지수- 2020년 6월 2일
  8. 8금융·증시 동향
  9. 9“10명이 일감 쪼개 하루 2시간씩 근무”…제조업 가동률 67%
  10. 10한국농어촌공사, 100억 원 규모 상생펀드 조성
  1. 1옥천 장계교 인근 달리던 차량 추락…3명 사망
  2. 2오거돈 가슴 통증 호소...병원 진료 후 경찰서로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8명…수도권에서만 37명
  4. 4부산 동래구 돈가스 가게서 화재 … 깜짝 놀란 요양병원 30여 명 대피
  5. 5오거돈 "죄송하다"며 유치장 입감...법원엔 '우발적 범행' 강조
  6. 6광안대교서 음주 사고 낸 뒤 차 버리고 도주한 택시기사 검거
  7. 7‘조용한 전파 우려’ 부산 클럽 등 71곳 집합금지 일주일 연장
  8. 8‘해운대 609’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다
  9. 9전국 초중고생 178만명 추가등교 앞두고 학부모 우려
  10. 10'오거돈 구속은 면했다' 법원, 구속영장 기각
  1. 1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2. 2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3. 3메시, 바르셀로나서 1년 더 뛴다
  4. 4세계 1위 고진영, 국내파 독무대 KLPGA 우승컵 들까
  5. 5‘프로레슬러 1세대’ 당수의 달인 천규덕 씨 별세
  6. 6'우슈 산타 세계 2위’ 차준열이 밝힌 산타가 MMA에서 통하는 이유(고수를 찾아서 2)
  7. 7‘산초 해트트릭’ 도르트문트, 6-1로 파더보른 대격파하며 2위 수성
  8. 8간판만 내세우는 롯데 외야수…'새싹' 키우기로 눈 돌려라
  9. 9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들끓는 세계 스포츠계
  10. 10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연봉 추가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 제안
우리은행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임수복 과테말라 명예영사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