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성폭행 피해자도 낙태 불허…미국 초강력법에 분노 들끓다

앨라배마주 법안 통과 논란 거세…산모생명 위독한 경우 빼곤 금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5-16 20:05:53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의사 불법시술하면 최고 99년형
- SNS 반발 확산 … 스타들도 가세

공화당이 다수인 미국 앨라배마주 상원에서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까지 금지하는 초강력 법안이 통과되면서 미국 사회에 낙태를 둘러싼 논쟁이 거세게 일고 있다.
낙태에 찬성하는 이들이 14일(현지 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의회 앞에서 낙태를 중범죄로 규정해 금지하는 낙태금지법안이 통과된 데 대해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앨라배마주 상원에서 14일(현지 시간) 통과된 낙태금지법안은 임신 중인 여성의 건강이 심각한 위험에 처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낙태를 금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폭행 피해로 임신하게 된 경우나 근친상간으로 아이를 갖게 된 경우 등에 대한 예외도 허용하지 않는다. 낙태 시술을 한 의사는 최고 99년형에 처하도록 했다.

법안 통과 소식이 전해지자 각계에서 비난 여론이 빗발쳤다. 낙태에 찬성하는 시민단체인 가족계획연맹 남동지부의 스테이시 폭스 지부장은 “주지사는 이 위험한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우리는 법정으로 이 문제를 가져가 앨라배마에서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낙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민주당의 대선주자 카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너무나 충격적인 소식이 앨라배마에서 나왔다. 이 법안은 사실상 앨라배마주에서 낙태를 금지하고 여성의 건강을 돌보는 의사를 범죄자로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SNS에서도 반대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SNS 이용자들은 아이 낳는 일만 허락된 시녀가 등장하는 마거릿 애트우트의 소설 및 동명의 드라마 ‘시녀 이야기’가 현실화한 것이라며 비난 행렬에 가세했다.

법안에 찬성표를 던진 앨라배마 상원의원 25명이 모두 공화당 소속 남성 의원이라는 사실도 불붙은 반대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이 법안은 1973년 여성의 낙태 선택권을 인정한 연방대법원의 기념비적인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뒤집으려는 의도에서 마련됐다.

법안을 발의한 앨라배마주 테리 콜린스 하원의원(공화당)은 법안 통과 후 “이 법안은 ‘로 대 웨이드’에 도전하려는 것이며 태어나지 않은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로 대 웨이드’ 판결은 노마 매코비라는 이름의 임신부가 낙태금지법에 대해 위헌 소송을 제기하며 시작됐는데, 매코비는 당시 ‘제인 로’라는 가명을 썼고 검찰 측에서는 헨리 웨이드 검사가 법정에 서면서 ‘로 대 웨이드’ 판결로 이름 붙여졌다.

이러한 가운데 스타들도 낙태 논쟁에 가세했다. 영화배우 밀라 요보비치는 15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에 ‘나도 2년 전에 긴급 낙태 수술을 했다’고 털어놓으며 ‘어떤 여성도 낙태를 원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우리는 필요할 때 안전하게 낙태를 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싸워야 한다’고 썼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는 “앨라배마주의 낙태 금지는 잔혹한 일”이라며 “그러니까 대부분 강간범보다 낙태 수술을 집도한 의사가 더 엄한 처벌을 받는다는 것인가”라고 분노했다.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번스도 앨라배마주 법안이 알려진 후 트위터에 ‘절대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래서 투표가 중요한 것’이라고 밝혔다.

여배우이자 토크쇼 진행자인 비지 필립스는 트위터에 ‘오늘 밤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나의 낙태 경험을 얘기했다. 여성의 권리를 박탈당하는 동안 가만히 앉아있을 수만은 없었다’고 썼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서 전문 공개
  2. 27.10대책. 실수요자 주택 구입 부담 줄인다…다주택자는 세금 부담 강화
  3. 3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실종 7시간 만
  4. 4부산 입주·분양권 수 억 폭등…투기과열지구 직격탄 맞나
  5. 5부산시도 고위직 부동산 조사…박성훈 경제부시장 서울 43억 아파트 등 2주택
  6. 6교내 여자 화장실 몰카, 선생님들 짓이었다
  7. 7종부세 최고세율 6%로 인상 유력…임대사업자 稅혜택 축소·폐지 검토
  8. 8정작 공무원은 NO 마스크
  9. 9구릿빛 몸체에 50배 줌 장착…갤럭시노트20 몸값 낮아질까
  10. 10국제선 인천은 뜨는데…기약 없는 김해공항
  1. 1‘추미애 입장문’ 최강욱에 유출 논란…주호영 “이게 국정농단”
  2. 2여권서도 김현미 경질론
  3. 3통합당 원내투쟁 시험대…김창룡 경찰청장 후보 ‘송곳 검증’ 벼른다
  4. 4서훈 “북미대화 재개 노력해달라”
  5. 5합천댐 물 끌어오나…정부, 부산 식수 대책 이르면 내달 발표
  6. 6서울 아파트 후폭풍…박민식·유재중·이진복 “출마 땐 처분”
  7. 7남보다 못한 우리편…시의회 의장선거 여당 반란표가 11표
  8. 8부산시장 보궐 선거에 '서울 아파트' 쟁점 점화
  9. 9윤석열 “수사지휘 존중…독립수사본부 꾸리겠다”
  10. 10정세균 “한 채 남기고 다 팔아라”…당·정·청 고위직에 부동산 ‘역풍’
  1. 1부산 입주·분양권 수 억 폭등…투기과열지구 직격탄 맞나
  2. 2종부세 최고세율 6%로 인상 유력…임대사업자 稅혜택 축소·폐지 검토
  3. 3국제선 인천은 뜨는데…기약 없는 김해공항
  4. 4국민연금 2분기 ‘배터리·소부장·바이오 주식’ 집중 투자
  5. 5노동계 9430원 인하안 제시, 경영계는 8500원으로 맞서
  6. 6부산항 안전 항만 통합플랫폼 개발 추진
  7. 7선박용 디지털 레이더 국산화, 부산지역 해양업체 힘 보탠다
  8. 8동국제강, 부산공장 컬러강판 생산라인 증설
  9. 9‘소부장’ 강국 키운다지만…수도권-지방 격차 더 키울라
  10. 10연금복권 720 제 10회
  1. 1박원순 시장 실종 신고…딸 “유언 같은 말 남기고 나가”
  2. 2박원순, 모든 일정 취소하고 오전 10시께 배낭 메고 나가
  3. 3경찰 “박원순 시신 발견 보도는 오보”
  4. 4 전국 구름 많고 무더위...‘제주·남부 장맛비 시작’
  5. 5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50명…지역발생>해외유입
  6. 6경남도교육청, 관내 현직교사가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카, 대책마련 나서
  7. 7인천 50대 여성 코로나19 양성 판정...‘성남 확진자 동료’
  8. 8은수미 시장직 유지 … 대법 “원심판결 위법” 파기환송
  9. 9경찰, 성범죄자 등 신상 공개 사이트 ‘디지털 교도소’ 내사 착수
  10. 10부산경찰, 해운대 미군 폭죽난동 엄정 대응
  1. 1‘상승세’ 부산, 10일 홈 첫 승 사냥 나선다
  2. 2“이젠 나균안”…나종덕, 롯데 개명 성공계보 이을까
  3. 3김세영·김효주 “LPGA 투어 복귀, 아직 계획 없어”
  4. 4부산·경남 2년제 대학, 야구부 창단 바람 솔솔
  5. 5이강인 ‘2호 골’ 드디어 터졌다 … 발렌시아 구한 감아 차기
  6. 6불펜 악몽 ‘롯데시네마’ 또 돌아왔다
  7. 7'야구로 하나되자' 롯데, 2차 응원 전한다
  8. 8286일 만에 터진 이강인 ‘극장골’
  9. 9손흥민 박지성 홍명보 이영표, 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10. 10류현진, 마스크 쓰고 캐치볼 훈련
우리은행
'환대의 도시'로 가는 길…명예영사에 듣는다
임수복 과테말라 명예영사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천하통일 기반 다진 목공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