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마오타이’ 80년산 우리 돈 500만 원 넘어

중국 국주로 행사 단골 만찬주…시진핑, 김정은에 방중 선물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3-31 19:05:13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의 국주 ‘마오타이’ 80년산.
시진핑 주석이 취임하며 시작된 반부패와의 전쟁에서 특별히 눈길을 끈 사건이 있었다. 중국 인민해방군 총후근부(總後勤部) 부부장 구쥔산(谷俊山)에 대한 비리 관련 압수수색에서 바이주 마오타이(茅台)가 1만 병이나 발견된 것이다. 총후근부라면 우리의 군수지원사령부 격인데 마오타이가 군수물자일 리는 없고, 사적인 공간에 쌓여 있었으니 중국 모든 인민이 혀를 찰 만했다. 도대체 그는 왜 1만 병이나 되는 마오타이를 소장했던 것일까.

마오타이에 '국주' 칭호를 내린 저우언라이(주은래) 상.
일단 마오타이는 중국의 ‘국주(國酒)’로 불린다. 그 이름을 내린 이는 중국 인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지도자 저우언라이(周恩來)였다. 당연히 오랜 기간 국가행사에 만찬주로 올랐고, 마오쩌둥(毛澤東) 전 국가주석은 식사 때마다 반주로 한 잔씩 마셨다고 한다.
취재차 마오타이 공장을 찾았다가 동사장(董事長, 대표), 공장장 등과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그 자리에 나온 마오타이 향이 전에 맛본 마오타이와 달라 까닭을 물었다. 돌아온 답은 시중에 판매되는 것은 5년 숙성된 원액, 접빈용은 10년 된 원액으로 빚은 것이었다. 슬며시 마오쩌둥이 마신 것도 10년산인지 물었더니 30, 50, 80년 된 원액으로 빚는 술도 있다고 했다. 10년산만 해도 웬만한 양주 30년산에 뒤지지 않을 것 같은데 80년산이면 어떨까 싶었다. 다음 날 공장 취재를 마치고 출고장에서 구경만 했다. 80년산 가격은 우리 돈 500만 원을 훨씬 넘었다. 참고로 30년산은 500㎖ 1병이 1만2000위안(元), 50년산은 1만9000위안(약 320만 원) 정도다.
바이주 브랜딩 전문가. 마오타이 공장의 공장장과 동사장을 역임했다.(왼쪽 사진), 바이주 경매 광고문.
‘술 회사의 주식에 투자하기보다 술에 투자하라’는 말이 있다. 한 경매회사의 광고를 보면 무슨 뜻인지 알게 된다. 마오타이를 포함한 중국 8대 명주(名酒)를 대상으로 1990년대 후반에 생산된 것은 약 6만 위안, 80년대 중기의 것은 16만 위안에 사겠다는 내용이다. 통상 병당 1000 위안 내외인 소매가격과 비교하면 엄청난 수익이다. 심지어 2010년에는 1959년에 생산된 마오타이 한 병이 103만 위안(약 1억8000만 원)에 경매되기도 했으니 구쥔산이 소장했던 1만 병 마오타이의 다양한 생산 연도를 생각하면 상상을 초월하는 가치다.

맑은 술 바이주는 독에 담아 숙성한다.
사정의 칼바람이 워낙 드세다 보니 요즘에는 국가주석이 주재하는 만찬장에도 ‘멍즈란(夢之藍)’ 바이주가 오른다고 한다. 그렇지만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시진핑은 마오타이를 선물했다. 사정의 칼바람이 주춤하면 금방 국주의 위상도 되살아나겠지만 바이주에 대한 중국인의 사랑과 자부심은 영원히 변하지 않을 것 같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불안해 다니겠나”…부산대 학생들 휴교까지 거론하며 격앙
  2. 2부산여행 탐구생활 <18> 영도 깡깡이마을
  3. 3[세상읽기] 90년대생이 몰려온다 /원성현
  4. 4마라 유행의 시작은 ‘훠궈’…대륙의 화끈한 맛 재현
  5. 5마동석 주연 그대로, 할리우드판 ‘악인전’ 만든다
  6. 6근교산&그너머 <1126> 제천 금수산
  7. 7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반대 파업·상경투쟁
  8. 8A형 간염 예방 접종 갔더니…“주소지 보건소로 가세요”
  9. 9산·호수 위 거닐 듯…짜릿한 ‘하늘 산책’
  10. 10[조황] 완도 50㎝ 대물급 돌돔 짜릿한 ‘손맛’
  1. 1文 “5·18 맞아 광주시민께 너무 미안”
  2. 2광주 찾은 황교안, 시민들 항의 몸싸움
  3. 3정부, 개성 기업인 방북승인
  4. 4盧 서거 10주기 앞둔 부산, 추모열기
  5. 5문 대통령, 취임 3년 첫 靑비서관 인사
  6. 6트럼프 내달 하순 방한…동맹강화 논의
  7. 7"리비아 피랍 60대 315일 만에 석방"
  8. 8바른미래당, 투톱 손학규-오신환 정면충돌
  9. 9집권 3년차 첫 靑비서진 개편…'분위기' 쇄신·'성과' 도출 의지
  10. 10김현아 의원, ‘文 대통령 한센병’ 비유 결국 사과
  1. 1환율 1200원 코앞…수출 반등 호재냐, 원화 경쟁력 악재냐
  2. 2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 북항재개발 수혜 ‘미니 신도시’…매축지마을 랜드마크 단지로 급부상
  3. 3 세무당국 주택취득자금 출처조사 강화
  4. 4힐스테이트 명륜 2차, 명륜 1호선 초역세권에 첨단 주거시설…‘힐스테이트 타운’이 선다
  5. 5미국, 자동차 관세 6개월 연기…추후 한국산은 면제 전망도
  6. 6동래 행복주택 내달 입주자 모집…모든 가구 에어컨·가스쿡탑 설치
  7. 7부산 제로페이 가맹점 1만 곳 목표로 뛴다
  8. 8내년 500조 넘는 ‘슈퍼예산’…정부, 적자에 빚잔치 우려
  9. 9제조·스마트기술 융합 국제기계전 22일 개막
  10. 10기아차, 부산에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정비장 설치
  1. 1여경 ‘무능’ 논란에 풀영상 공개
  2. 22019 다이아몬드브리지 걷기 축제
  3. 3경찰간부 여성화장실 훔쳐보다 덜미
  4. 4조현병 남성 부산 편의점서 흉기 난동
  5. 5부산 분식집 여주인 살해 60대 검거
  6. 6부산 신세계 센텀시티 스파랜드서 불
  7. 7'아내 폭행치사' 유승현 전 의장 구속
  8. 8기상청 “전국날씨 비소식”
  9. 9전동 킥보드 11살 어린이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 검거
  10. 10대림동 여경 논란… “치안조무사” “무능” VS “무전 지원요청” “제압에 도움”
  1. 1권아솔 인스타에 쏟아지는 비판
  2. 2최동원 동상 밟고 사진 찍은 부산대 사과
  3. 3맨시티, FA컵 우승…트레블 달성
  4. 4김기태 KIA감독 자진 사퇴
  5. 5‘21골’ 호날두 VS ‘22골’ 자파타 대결
  6. 6빙속여제 이상화 SNS로 은퇴소감 전해
  7. 72019 여자 월드컵 나설 23인 확정
  8. 8‘창 VS 방패’ 잉글랜드·네덜란드 네이션스리그 준결승 나설 소집 명단 공개
  9. 9진민섭, 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 2위…5m20
  10. 10 도스 안요스 연패 탈출인가? 케빈 리 웰터급 티이틀 합류일까?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상족, 갑골에 문자를 남기다
김정현의 중국인 이야기
도읍 8번 옮긴 상족의 기질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