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일본 방위백서 14년째 “독도는 일본땅”

2018년판서 ‘미해결 영토’ 규정, 지도·그림·표로 다케시마 표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8 19:26:43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北엔 대화무드 감안 미세 조정
- 우리정부,백서 주장 강력 항의
- 미즈시마 일본 총괄공사 초치

일본 정부가 올해 방위백서(일본의 방위)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14년째 반복했다. 일본 정부는 28일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헤이세이(平成) 30년(2018년)판 일본의 방위’를 채택했다. 방위백서는 일본의 안보환경을 설명하며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된 채로 존재하고 있다”라는 내용을 담았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내각 때인 2005년 이후 매년 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 즉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편 것이다. 방위백서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방위 정책을 알리기 위해 매년 여름 일본과 주변의 안보환경에 대한 판단과 과거 1년간의 관련 활동을 모아 펴내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방위백서 내용을 지도나 그림, 표로 설명하는 자료에서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며 영유권 주장을 계속했다.

일본 주변 해공역의 경계감시 태세를 설명하는 도표, 그리고 일본과 한국 등의 방공식별구역을 설명하는 도표에서도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올들어 남북, 북미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대화 무드에 따라 북한의 위협에 대한 표현이 미세하게 조정된 것이 특징이다. 백서는 북한의 과거 핵·미사일 실험을 언급한 뒤 “북한의 군사적 움직임은 우리나라 안전에 대한 전에 없는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으로,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손상시키고 있다”고 적었다. 지난해 백서에 넣었던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라는 표현을 올해는 삭제했다.
백서는 우리나라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대화에 의한 관계 개선을 중시하는 한편 도발에는 제재와 압력에 의한 강력한 대응을 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이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높은 수준의 국방비를 증가시키고, 충분한 투명성을 결여한 가운데 군사력 범위를 급속히 강화하고 있다”며 “중국의 센카쿠 영해 침입 등 예측불가한 사태를 불러올 수 있는 위험한 행동도 보인다”고 우려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께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방위백서 내용에 대해 항의했다. 국방부도 나가시마 토루 주한일본대사관 국방무관을 초치해 일본 방위백서에 기술된 독도 관련 내용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과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