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트럼프, 김영철 비밀편지 받고 폼페이오 장관 방북 전격 취소”

“미국과 비핵화협상 무산될 땐 핵·미사일활동 재개” 내용 담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8 19:53:42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한이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보낸 비밀 편지에서 비핵화 협상이 “다시 위기에 처해있으며 무산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편지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보낸 것으로, 전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하루 만에 전격 취소한 것은 이 편지 때문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은 이 편지에서 김정은 정권은 “평화협정에 서명하기 위해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미국은 아직도 (북한의) 기대에 부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느낀다면서 이 때문에 과정이 진전될 수 없었다고 밝혔다고 이 소식통들은 CNN에 전했다. 이 소식통들은 만약 타협이 이뤄지지 못하고 초기 협상이 무너지면, 평양은 “핵과 미사일 활동”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선(先) 비핵화-후(後) 평화체제 구축’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아직 정전협정을 영구적이고 법적 구속력을 지닌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것을 꺼리고 있다. 

앞서 WP는 김 부위원장의 편지가 어떤 방식으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면서도 북한이 ‘뉴욕 채널’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최근 미국 정부와의 소통을 늘려왔다며 이번 편지가 북한대표부를 통해 전달됐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CNN은 폼페이오 장관이 그동안 카운터파트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직접 소통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비밀 창구(back channel)를 이용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WP는 이 편지는 폼페이오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북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다’는 확신을 줬다고 전했다. 또 이번 편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에 김 위원장에 보낸 친서에 대한 답신이라고 덧붙였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