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터키 주재 미국 대사관에 총격…용의자 1명 체포

경비초소에 맞아 … 사상자 없어, 미 목사 석방문제 갈등 중 발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1 19:32:54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터키 정부 “도발은 혼란 조장”

터키 수도 앙카라의 미국 대사관에 총격이 가해졌다고 로이터통신과 dpa 통신 등이 뉴스채널 CNN 튀르크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이날 오후 용의자 1명이 앙카라에서 체포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더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이날 오전 대사관 앞을 이동하던 차량에서 발사된 여러 발의 총탄이 경비 초소에 날아들었다. 그러나 사상자는 없었다. 총격을 가한 범인이 한 명인지 아니면 다수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범인은 총격 후 달아났다.

AP 통신은 터키 민영 이흘라스 통신을 인용, 이날 오전 이른 시각 대사관 앞을 이동하던 흰색 차량에서 4∼5차례에 걸쳐 총이 발사됐으며, 대사관 외부 6번 문 앞 경비 초소를 목표로 삼았다고 보도했다. 앙카라 주재 미 대사관은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 아드하’(쿠르반 바이람: 희생절) 기간을 맞아 이번 주 휴무에 들어간 상태였다.

대사관 대변인은 이번 총격으로 인한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면서, 터키 경찰의 신속한 대응에 사의를 표했다. 터키 경찰은 범인들이 사용한 차량을 추적 중이다. 차량 번호판은 목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사관 총격 사건은 터키와 미국이 최악의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터키가 2년 가까이 억류 중인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석방을 거부하자 미국이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두 배로 올리고 이에 터키도 보복 관세로 맞대응하는 등 양국 관계는 역대 최악 수준으로 악화한 상태다.

이브라힘 칼린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우리는 미국 대사관에 대한 공격을 비난한다. 이는 명백히 혼란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터키는 안전한 나라이며 모든 외국 공관은 법에 따라 보호받고 있다”면서 “사건 조사 후 가능한 한 빨리 설명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