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예루살렘 통곡의 벽서 0.1t 벽돌 ‘쿵’

아래로 떨어져 … “이례적인 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24 20:08:44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유대교 성지로 유명한 예루살렘 ‘통곡의 벽’(일명 서쪽벽)에서 큰 돌이 이례적으로 떨어져 나가는 현상이 발생해 이스라엘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23일(현지시간) 유대교 성지로 유명한 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의 ‘통곡의 벽’에서 커다란 돌(맨 아래쪽) 한 개가 바닥으로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아침 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의 통곡의 벽에서 커다란 돌 한 개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당시 근처에서 기도하던 한 여성은 급하게 피했고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니르 바르카트 예루살렘 시장은 “무게가 100㎏인 돌이 떨어졌는데 아무도 다치지 않은 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유대인들은 ‘통곡의 벽’을 기원후 70년경 로마 제국 때 파괴된 성전의 일부라며 성지로 삼고 있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성전의 서쪽 일부로 ‘서쪽 벽’이라도 불리고 유대인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약 2000년 된 벽에서 돌이 갑자기 떨어진 것은 드문 일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통곡의 벽’ 랍비인 슈무엘 라비노비치는 “매우 이례적이고 수십 년 동안 없었던 일”이라며 습기나 식물의 성장 등에 영향을 받았을 개연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현장 주변에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통제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한 관리는 기술자와 전문가들이 돌이 떨어진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