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중국, 북한 접경 단둥 부동산투기 규제

한반도 평화바람 타고 가격 폭등…외지인 매입 2년간 매도 등 금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5-16 19:53:35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북중접경 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가 최근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부동산 투기대책을 발표했다.

16일 중국 동북신문망 등에 따르면 단둥시는 북한 비핵화 논의에 따른 향후 개혁개방을 기대하면서 한몫을 챙기기 위해 전국에서 모여든 외지 투기꾼에 대해 단속의 칼을 빼들었다.

단둥시는 ‘부동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 촉진에 관한 의견’(이하 의견)을 발표하고 외지인의 부동산 매입 제한조치를 즉시 시행키로 했다. ‘의견’은 압록강변을 포함해 북한과 인접한 랑터우 신도시 내 새로 지은 주택아파트를 매입한 외지인에 대해 부동산 매매계약 및 등록 후 만 2년이 지난 뒤에야 되팔도록 했다. 또 랑터우신도시 내 주택을 구입한 외지인에 대해 전체 금액의 50%를 계약금으로 지불하도록 했다.

시 당국은 즉시 제한조치를 시행하며 이달 중 개최할 예정이던 부동산거래박람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당국이 강력한 투기대책을 발표한 이유는 지난 3월 말 이후 외지인들의 투기로 단둥의 부동산가격이 배 이상 치솟았기 때문이다.
단둥의 부동산중개업자 장쉬 씨는 지난 14일 랑터우신도시에 있는 압록강이 바라보이는 아파트를 80만 위안(1억3559만 원)에 판매했는데 이는 2주 전 불과 48만 위안(8135만 원)에 살 수 있던 매물이었다.

주민들은 지난 3월 이후 신도시 일부 지역의 집값이 ㎡당 3000위안(약 50만8000원)에서 8000위안(약 135만6000원)으로 폭등했다고 전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