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트럼프, 평창올림픽 개최 전 주한미군가족 대피준비 명령”

CNN, 美 전·현직관료 인용보도…“가족동반 금지로 축소 뒤 폐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5-16 19:54:26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몇 주 전에 안보 수뇌부에게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준비를 명령했다고 CNN이 전·현직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북한을 자극해 자칫 일촉즉발의 한반도 위기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명령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논의 끝에 ‘주한미군 가족동반 금지’라는 타협안으로 축소됐다가 결국 흐지부지됐다.

CNN은 “그 명령은, 만약 전면적으로 이행됐다면, 북한과의 긴장을 끌어올려 한반도를 전쟁의 소용돌이로 더욱 다가서게 할 수 있었던 도발적인 조치였다”며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이 심지어 연초까지만 해도 북한과의 전쟁을 실제 한 가능성으로 간주했다는 가장 명확한 표시”라고 지적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올초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8000여 명에 달하는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준비를 명령했다.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의 오전 일일 정보 브리핑 때 이 명령이 이뤄졌다고 한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은 맥매스터를 포함한 최고 안보 수뇌부 사이에 깊은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CNN은 전했다. 북한이 이 조치를 미국이 자국을 상대로 전쟁을 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특히 미 안보 수뇌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으로 남북한이 외교적 무대의 서막으로 여긴 평창 올림픽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점까지 우려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