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정보유출 명백한 실수…모두 내 책임”

평소 티셔츠 차림 대신 정장입고 창업 후 의회 청문회 첫 출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11 19:50:45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러, 美 대선 개입에 페북 악용”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미국 의회청문회에 출석해 개인정보 무단 유출 파문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와 상무위원회의 합동 청문회에 출석, 페이스북 개인정보 무단 유출과 관련해 증언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저커버그는 이날 평소 티셔츠 차림 대신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44명의 청문위원 앞에 섰다. AP연합뉴스
저커버그는 이날 미 상원 법사위원회와 상무위원회의 합동 청문회에 출석해 페이스북에서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가 흘러나간 점에 대해 “명백한 실수다. 사과한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내가 페이스북 경영을 시작했으며, 내가 지금 여기에서 일어난 일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저커버그가 의회청문회에 출석한 것은 2007년 페이스북 창업 이후 처음이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알렉산드르 코건 교수가 성격 검사 용도로 개발한 페이스북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수집한 정보를 영국 정보 수집 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에 넘겼다는 내부자 폭로가 지난달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이 앱을 실제로 사용한 27만 명 외에 그들과 연결된 친구들까지 정보가 넘어간 것으로 드러나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보호 허점이 도마 위에 올랐다. 게다가 이 업체가 8700만 명의 정보를 2016년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에 넘긴 것으로 밝혀져 파문은 더욱 확산했다. 저커버그는 지난달 21일 처음으로 재발 방지 등의 입장을 밝혔고, 지난달 25일에는 신문에 “죄송하다”며 전면 광고를 냈다.

저커버그는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충분히 대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에는 우리의 시스템을 악용하려는 이들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의 허위정보 유포에 맞서는 것을 일종의 ‘군비경쟁’에 비유한 뒤 “그들은 (시스템 악용을 위해) 더욱 능력을 개발하고, 우리도 이에 맞서 더 투자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커버그는 이날 평소 티셔츠 차림 대신 정장에 넥타이를 매고 44명의 청문위원 앞에 섰다. 그가 정장에 넥타이를 맨 모습은 2012년 자신의 결혼식, 2017년 하버드대 연설 등에서만 볼 수 있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