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안전성 논란 자율주행차, 첫 보행자 사망사고

우버, 시험운행 전면 중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3-20 18:40:04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계 최대 차량호출업체 우버의 자율주행차(사진)가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교외의 한 교차로에서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하는 사고를 냈다고 미국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언론은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과 관련된 첫 보행자 사망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 업계와 학계, 시민단체에서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 안전성에 관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에서 운전석에 운전자가 앉은 상태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던 우버 차량이 전날 밤 10시께 템페 시내 커리 로드와 밀 애버뉴 교차로에서 길을 건너던 여성 보행자 엘레인 허츠버그(49)를 치여 숨지게 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허츠버그가 비닐 쇼핑봉투를 실은 자전거를 끌고 가다가 갑자기 차선 한가운데로 걸어 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현장 촬영 영상과 시험 운전자의 증언을 토대로 우버 측 과실이 없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실비아 모이 애리조나 템피 경찰서장은 “운전자는 보행자가 차 앞으로 걸어 나오는 게 마치 섬광 같았다고 진술했다”면서 “운전자는 부딪히는 소리를 듣고서야 처음으로 충돌 사실을 인지했다”고 전했다. 모이 서장은 “영상에서 어둠 속에 있던 여성이 차도로 나오는 모습을 보면 (자율주행차든 사람이 조작하든) 어떤 모드라도 충돌을 피하기가 굉장히 어려웠을 것이라는 게 명확하다”고 말했다.
우버는 사고가 발생하자 애리조나 주 피닉스·템페와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등지에서 진행하던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듀크대학의 로보틱스 전문가 미시 커밍스는 워싱턴포스트(WP)에 “운전자 없는 차량 운행 기술의 급속한 전환은 위험하다. 컴퓨터 버전의 자율주행 모드는 익숙하지 않은 운행 환경에서 매우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