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교황 “소수민족 존중해야”…로힝야 우회 언급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 환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28 22:21:1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공개연설서 인권·종교화합 강조
- 직접언급 피하며 인종청소 비판
- 수치 “모두의 안전 보장 나설 것”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상대로 한 ‘인종청소’ 논란 속에 불교국가인 미얀마를 처음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금기어인 ‘로힝야’라는 표현을 자제한 채 정의와 인권, 종교 간 화합을 강조했다.

28일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오후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문민정부의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와 만나 40여 분간 환담했다. 이어 현지 외교단과 정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한 첫 공개연설에서 교황은 “미얀마의 미래는 각 소수민족의 권리를 존중하는데 달려 있다. 미얀마의 미래는 사회 구성권의 위엄과 인권을 존중하고 각 소수민족 그룹의 정체성을 존중하는데 기반을 둔 평화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교황은 “미얀마인들은 민족분규와 적대 행위로 인해 지속해서 고통을 받았다. 미얀마를 조국으로 부르는 사람들은 모두 기본권을 보장받아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로힝야족 문제를 거론했다. 비록 교황은 미얀마군의 잔혹 행위의 피해자인 로힝야족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로힝야족에 대한 차별과 박해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이날 교황과 나란히 연단에 선 아웅산 수치도 로힝야족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소수민족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라카인주에서는 서로 다른 소수민족 공동체간에 사회, 경제, 정치적으로 상호 신뢰와 이해가 사라졌다”며 “정부가 직면한 도전과제 중 라카인주 문제가 전 세계의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고 말했다.
수치는 이어 “정부는 인권을 보호하고 포용력을 강화하는 한편, 모든 이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평화를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의 시도가 성공하기를 바라는 국민과 친구들의 지원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전날 로힝야족 인종청소의 책임자로 비난받는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과의 면담은 물론 이날 미얀마 내 종교 지도자들과의 면담에서도 로힝야족을 직접 거론하지 않으면서, 종교 간 인종 간 화합을 강조함으로써 에둘러 로힝야족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