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인종청소’ 미얀마 최고사령관 “종교·인종 차별 없다”

교황 면담 후 페이스북에 게시…60만 명 이상 방글라데시 피난, 이슬람계 로힝야족 탄압 부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28 19:31:42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로마 가톨릭교회 수장으로는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힝야족 ‘인종 청소’ 논란의 중심에 선 군 최고사령관을 면담했다. 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 도착한 교황은 오후 늦게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을 만났다.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교황과의 면담에서 ‘로힝야족 인종 청소’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 “미얀마에는 종교 또는 인종 차별이 존재하지 않는다. 정부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고 적었다.

미얀마 군부는 무장봉기한 로힝야족 반군 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 소탕을 빌미로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탄압했다. 로힝야족 반군단체인 ARSA는 핍박받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미얀마에 항전을 선포하고 지난 8월 25일 경찰초소 30여 곳을 습격했다. 미얀마군은 ARSA를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소탕전에 나섰으며,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고 로힝야족 60만 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난했다. 난민들은 미얀마군과 일부 불교도가 민간인을 죽이고 집에 불을 지르는 등 로힝야족을 국경 밖으로 몰아내려 했다고 주장했고, 유엔과 미국 등은 이를 ‘인종청소’로 규정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는 방화 등 행위가 ARSA 반군의 소행이라고 일축했으며, 미얀마군은 자신들의 행위가 극단주의 세력에 맞선 정당한 행위라고 주장하며 국제사회의 조사도 거부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