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빌게이츠, 치매치료제 개발에 1억불 기부

자선재단 아닌 개인 사비로 출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14 19:31:46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저커버그, 하버드 135억원 쾌척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또다시 거액을 기부하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다고 AP·AFP통신과 NBC뉴스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빌 게이츠(왼쪽), 마크 저커버그
빌 게이츠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알츠하이머병 퇴치를 위해 1억 달러(1118억 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각종 자선 활동에 앞장서 온 빌 게이츠는 “우리의 인생 후반부를 괴롭히는 질병 중에서도 특히 사회에 큰 위협이 되는 병”이라며 치매 관련 혁신적인 연구를 지원하는 ‘치매 발견 기금’에 50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는 이 금액을 재단이 아닌 개인 재산에서 출연한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5000만 달러는 추후 관련 연구를 하는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한다. 빌 게이츠는 ‘주류에서 벗어난’ 연구를 하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친이 곧 92번째 생신을 맞는다고 밝힌 빌 게이츠는 “80대 중반이 되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확률이 50% 가까이 된다. 그런데도 미국에서 의미 있는 치료방법 없이 사망에 이르는 10대 질병 중 하나이며 발병률은 날로 높아진다”며 기부를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같은 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부인 프리실라 챈 부부도 모교인 하버드대에 장학금으로 1210만 달러(135억 원)를 쾌척했다.

하버드대는 이날 저커버그 부부가 설립한 재단인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가 공공분야 쪽 취업을 희망하는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장학 프로그램인 ‘스트라이드 장학금 프로그램’에 1210만 달러를 기부해 15년간 2300명의 학생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