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정남 살해 당할 때 현금 12만달러 소지…미국 정보기관서 받은 듯"

일본 아사히신문 보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6-11 19:25:08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사진)이 살해 당시 현금 12만 달러(약 1억3500만 원)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말레이시아 수사기관 간부의 말을 인용해 이처럼 전하며 이 현금은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국내에서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현지 경찰이 살해 후 김정남의 소지품을 조사한 결과 김정남의 검정 가방에서 100달러 신권이 300매씩 묶여 있는 4개의 다발을 발견했다. 이 정도 규모의 거액을 세관 신고 없이 해외에 반출하는 것은 말레이시아에서도 불법이지만, 김정남은 수하물 검사 대상 밖인 외교 여권을 가지고 있어서 이 돈을 가지고 출국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현지 수사기관 간부에 따르면 김정남은 말레이시아에서 체류하던 8일 중 5일간 북부 휴양지 랑카위에 머물렀고, 2월 9일 이곳에서 미국인 남성과 2시간에 걸쳐 만났다. 이 미국인 남성은 말레이시아 당국이 미국 정보기관과 연결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인물이다. 수사 당국은 김정남이 이 남성에게 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어떤 정보인지는 특정하지 못했다. 수사기관 간부는 "김정남이 가지고 있던 돈이 정보 제공의 대가로 받은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현지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한 기록은 발견되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