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네팔, 첫 여성 대통령 반다리 선출

공산당 부총재…명목상 국가수반, 여성권리 강화 주창 여권운동가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10-29 18:59:15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네팔에서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네팔 하원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대통령 선출투표에서 통합마르크스레닌주의 네팔공산당(CPN-UML) 비디아 데비 반다리(54) 부총재를 제2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반다리 당선인은 전체 597명 의원 가운데 549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27표를 얻어 네팔국민회의당(NC)의 쿨 바하두르 구룽 후보를 제치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네팔의 대통령직은 명목상의 직책이며 정부 수반으로서 실질적 권한은 총리가 행사한다.

반다리 당선인은 1993년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마단 반다리 CPN-UML 전 서기장의 부인으로, 2010년 CPN-UML 정부 때 국방장관을 지냈다. 그는 1979년 공산당 학생 운동에 몸담으며 왕정 반대운동을 하면서 정치와 인연을 맺었으며 남편이 사망한 뒤 국회의원이 됐다. 슬하에 두 자녀를 둔 그는 2009년에는 CPN-UML 부총재를 맡아 당내 기반을 넓히면서 최근 새 총리에 선출된 카드가 프라사드 샤르마 올리(63) CPN-UML 총재와도 호흡을 맞춰왔다.

특히 적극적인 여권운동가로 지난달 20일 채택된 새 헌법에 여성의 권리를 보장하는 규정을 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 헌법은 하원의원의 3분의 1을 여성에 배정할 것을 규정했으며 대통령이나 부통령 가운데 한 명은 여성이어야 하고 정부 위원회 등에도 반드시 여성을 포함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최근 선출된 하원 의장도 여성인 온사리 가르티 의원이다.

입헌군주국이었던 네팔은 10여년간 마오주의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이 2006년 평화협정으로 종식된 이후 군주제를 폐지했으며 2008년 람 바란 야다브를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야다브 대통령은 2년 임기로 재직할 예정이었으나 헌법 채택이 늦어지면서 7년간 대통령직을 수행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2. 2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5. 5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6. 6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7. 7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8. 8100세대 이상 아파트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화
  9. 9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10. 10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1. 1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2. 2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3. 3“윤석열 부산 공약, 엑스포 유치·공공기관 2차 이전 땐 가능”
  4. 4북한, 이번엔 평양서 미사일 쐈다…미국 제재카드에 보란 듯 무력시위
  5. 5의료진 보듬은 이재명, 불심 공략 나선 윤석열
  6. 6‘일회성 쇼’ 편견 깬 김미애의 아르바이트
  7. 7문재인 대통령 부산관 찾아 응원…기업은 자사제품 활용 홍보전
  8. 8문재인 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 내정
  9. 9‘한방’ 없었던 김건희 녹취록…말 아끼는 여당, 문제없다는 야당
  10. 10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날짜 놓고 신경전 팽팽
  1. 1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2. 2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100세대 이상 아파트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화
  5. 5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6. 6LG에너지솔루션 이틀간 공모주 청약
  7. 7“일본·유럽선사도 해운 담합 여부 조사를”
  8. 8산업부 "고준위 여론수렴" 앵무새 답변…주민 보상은 모르쇠
  9. 9새해 쏠쏠한 IPO 찾는다면…부산기업 아셈스 주목
  10. 10국가어항 제각각 개발 막는다…정부가 115곳 직접 통합 관리
  1. 1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2. 2'나홀로 지원' 조민, 경상국립대 응급학과 전공의 불합격
  3. 3경찰 생활범죄팀 7년 만에 폐지 추진…일선 형사들 “수사과로 인원 빼가기”
  4. 4부산서 일부러 교통사고 내고 보험금 가로챈 30대 검찰 송치
  5. 5공기관 비정규직 채용 사전 심사제도 손본다
  6. 6부산 영주동 주택 화재… 집 지키던 반려견 3마리 질식사
  7. 7연제구 빌라 화재에 주민 16명 대피
  8. 8부산 오미크론 8명 지역감염...위중증 이틀 연속 500명대
  9. 9[눈높이 사설] 부산 신년 정책, 구체적 성과내야
  10. 10[스토리텔링&NIE] 지방자치 강화로 주민도 조례 제안 가능해졌죠
  1. 1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2. 2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3. 3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8>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4. 4‘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 승
  5. 5“제2 손아섭 될 것”… 롯데 나승엽, 등번호 31번 물려받아
  6. 6숨 고른 프로농구 다시 피 말리는 순위 싸움
  7. 7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부산 출신 3명 출전
  8. 8“많은 홈런·안타 기대하라…롯데팬에 우승 꼭 선물”
  9. 9[뭐라노]사직구장 확장, 최대 수혜선수는?
  10. 10존재감 드러낸 백승호…벤투호 ‘믿을 맨’ 눈도장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