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열렬한 키스는 위험?

中 20대女 고막파열로 치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8-12-10 21:10:43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 남부 광둥성의 한 20대 여성이 남자 친구와 '너무 열렬하게' 키스를 하다가 왼쪽 고막 파열로 청력을 잃었다고 영국 BBC방송 인터넷판이 9일 보도했다.

이 사건으로 중국 관영 매체들은 물론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와 상하이 데일리, 웹 사이트들까지 가세해 과도한 키스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차이나 데일리는 "키스가 일반적으로는 안전하지만 의사들은 조심해서 하라고 권유한다"고 말했고 상하이 데일리는 "강렬한 키스는 내이 사이에서 공기 압력에 불균형을 일으켜 고막 파열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여성은 열렬하게 오래 키스하다가 "푸" 하는 소리와 함께 남자 친구의 목소리도, 차량의 경적 소리도 들리지 않자 1시간 동안 기다리다 결국 주하이시 제2인민의원 이비인후과를 남자 친구와 함께 얼굴이 상기된 채 찾았다.

환자를 치료한 의사는 "사람의 구강과 내이는 연접돼 통로를 이루고 있으며 평상시에는 양측의 기압이 균형을 이루지만 키스가 너무 격렬하면 통로 내의 기압이 급격히 변화하면서 양측 고막의 압력이 균형을 상실해 고막이 파열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