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소녀 노예’로 3년 감금생활 “풀 뜯어 먹다 죽는 아이 있었다”

영화숙 여성 피해자 진순애 씨

  • 정지윤 stopx@kookje.co.kr, 신심범 기자
  •  |   입력 : 2023-07-23 19:36:05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집단수용시설 피해 신고
- “부산진역서 영문 모른 채 납치돼
- 5평 남짓 방에 15~20명씩 ‘칼잠’
- 강냉이죽 먹으며 매일 강제노역
- 그 아이들 만나 칼국수 사주고파”

“부산에 올 때마다 부산진시장이나 중앙시장을 찾아가요. ‘혹시라도 영화숙에서 지낸 옛 아이들을 볼 수 있을까, 난 한 눈에 알 것 같은데’ 싶어 한 바퀴 돌아보는 거죠. 배가 고파 풀이란 풀은 다 뜯어 먹던 그때를 생각하면… 따뜻한 칼국수라도 한 그릇 사주고 싶습니다.”

1960년대 11살 무렵에 부산 영화숙에 붙잡혀 3년여 동안 수용됐던 진순애 씨. 현재는 경기도에 살고 있다. 정지윤 기자
진순애(67) 씨는 소녀의 몸으로 노예와 같은 삶을 감내해야 했다. 1960년대 부산 최대 부랑아 시설 ‘영화숙’에 붙잡힌 그는 ‘어린이’도 ‘인간’도 아닌 그 이하의 존재로 3년을 살아냈다. 혹독한 훈련, 날아드는 폭력, 부실하기 짝이 없는 끼니는 그의 삶을 고통으로 채웠다. 진 씨는 지난 4월 부산시가 지역 내 집단수용시설 피해사실을 접수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마자 신고를 냈다. 현재까지 확인된 유일한 여성 피해자다.

1956년 경주 출생인 진 씨는 열한 살 겨울 즈음 부모님을 떠나 부산으로 왔다. 부모님, 동생들과 밥 굶을 일 없던 평범한 집 딸이었지만 ‘아가씨 장사’로 생계를 꾸리는 부모가 싫어 홀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것이다. 부산진역에서 진 씨는 또래들과 어울리며 방황했다. 연고 없는 부산엔 신세 질 곳이 없었지만 영화숙에 ‘납치’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친구들과 놀고 있는데 뭔가 덥썩 잡더니 냅다 차에 실었다. 검은 옷의 남자 3명이었다. 차에는 먼저 붙잡힌 또래들이 몇 명 있었다”고 한다. 영문도 모른 채 잡혀간 곳에선 집 주소와 전화번호를 적게 시켰다. 부모님에게 연락할 목적이라고 했다. 그러나 부모님이 찾는 일은 없었다. 진 씨는 “어린 마음에 엄마가 나를 안 찾는구나 원망했지만, 실제 연락을 했는지는 모를 일이다”고 했다.

진 씨는 여성소대에서 3년 이상 살았다. “5평 남짓한 방 한 칸에 15명, 20명씩 몰려 있었어요. 방이 좁으니 내 머리와 옆 사람 다리가 한 방향으로 눕는 ‘칼잠’을 자야 했는데, 그마저도 좁아서 서로 딱 붙다시피 했어요. 벽돌 방이니 겨울에는 엄청 춥죠. 그런 방이 소대에 7, 8개 있었어요.” 소대장 등 관리자는 여성소대원과 부적절한 행동을 벌이기도 했다고 한다. 이 같은 행동은 10대 초반 여자 아이들로 가득한 방 안에서도 자행됐다.

아침마다 벌어지는 제식훈련과 구보도 피할 수 없었다. 작은 발동작이라도 틀리면 어김없이 손찌검이 기다렸다. 구보를 마친 뒤엔 근처 웅덩이에 세숫대야를 놓고 여러 명이 한 번에 씻는데, 물이 더럽다 보니 옴 같은 피부병에 자주 걸렸다고 한다. 영화숙이 자리한 서구 장림동(현 사하구 신평동) 일대는 과거 바닷물이 차 오르는 습지이면서 부산시의 폐기물 매립장이 있었다. 밭일과 같은 강제노역도 매일같이 이어졌다. 끼니라곤 건더기 없는 된장국이나 강냉이죽 정도가 전부였다. “노예나 다름 없었다. 배가 고파 근처 풀이란 풀은 다 뜯어 먹었다. 또래 한 명은 풀을 잘못 뜯어 먹고 채독에 걸려 죽었다. 사람이 죽으면 뒷산에 가서 묻어버렸다”고 진 씨는 말했다.

진 씨는 고참이 되고서야 탈출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이후 거리를 떠돌아야 했던 그는 강인한 생활력을 발휘한 끝에 자수성가했지만, 결국 부모님과는 살아생전 재회하지 못 했다. 진 씨는 “과거 내가 겪은 고통이 그 시절을 산 또래 친구들을 위한 진상규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계 최대 규모 ‘아르떼뮤지엄’ 영도에 문 열었다
  2. 2“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3. 3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4. 4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5. 5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6. 6소설로 써내려간 사부곡…‘광기의 시대’ 부산을 투영하다
  7. 7“한국전쟁 후 가장 많은 이단·사이비 생겨난 부산…안전장치로 피해 막아야”
  8. 8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9. 9[기고] 허치슨터미널, 우리나라 1호 기록에 도전하다
  10. 10해바라기와 함께 찰칵
  1. 1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2. 2과기부 장관 후보에 유상임 교수…민주평통 사무처장엔 태영호(종합)
  3. 3이재명 “전쟁 같은 정치서 역할할 것” 김두관 “李, 지선공천 위해 연임하나”
  4. 4채상병 1주기…與 “신속수사 촉구” vs 野 “특검법 꼭 관철”
  5. 5[속보] 군, 대북 확성기 가동…북 오물풍선 살포 맞대응
  6. 6“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7. 7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8. 8이재성 '유튜브 소통' 변성완 '盧정신 계승' 최택용 '친명 띄우기' 박성현 '민생 우선'
  9. 9이승우 부산시의원 대표 발의 '이차전지 육성 조례안' 상임위 통과
  10. 10與 “입법 횡포” 野 “거부권 남발”…제헌절 ‘헌법파괴’ 공방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3. 3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4. 4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5. 5“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6. 6전단지로 홍보, 쇼핑카트 기증…이마트도 전통시장 상생
  7. 7체코 뚫은 K-원전…동남권 원전 생태계 활력 기대감(종합)
  8. 8부산시-KDB넥스트원 협업…스타트업 5곳 사업자금 지원
  9. 9원전산업 유럽 진출 교두보…일감부족 부울경 기자재 낙수효과 전망
  10. 10“부산라이즈센터, 지자체·대학·산업체 소통 최우선”
  1. 1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2. 2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3. 3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4. 4해운대구서 사고 후 벤츠 두고 떠난 40대 자수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9일
  6. 6[속보]부산 해운대서 6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상가로 돌진
  7. 7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8. 8[뭐라노-이거아나] 사이버렉카
  9. 9부산·울산·경남 늦은 오후까지 비…예상 강수량 30∼80㎜
  10. 10“동성부부 배우자도 건보 피부양자 등록” 대법, 권리 첫 인정
  1. 1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2. 2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3. 3“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4. 4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5. 5파리 ‘완전히 개방된 대회’ 모토…40개국 경찰이 치안 유지
  6. 6손캡 “난 네 곁에 있어” 황희찬 응원
  7. 7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8. 8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9. 9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10. 10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집단수용 디아스포라
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