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7> 노르드인과 노르만족 : 바이킹 이민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6-05 19:27:11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레드 제플린의 1970년 작 ‘Immigrant song’은 울부짖는 괴성에 이어 이런 노랫말로 시작한다.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우리는 얼음과 눈의 땅에서 왔단다. 어디일까? 바로 북유럽이다. 노르딕 국가들이 있는 곳이다. 섬나라 아이슬란드와 덴마크령인 그린랜드를 포함하지만 주로 스칸디나비아반도로 스웨덴과 노르웨이가 있는 곳이다. 지금은 서유럽 북쪽 끝 윌란반도에 쪼그라져 있지만 한때 덴마크가 지배하던 땅이다. 북쪽(North)에 살던 노르드(Nord)인들은 악마처럼 유럽 곳곳을 노략하며 약탈했다. 유럽인들은 이들을 바이킹이라 불렀다. 이들 중 약탈지에 아예 정착한 이민자들이 노르만(Norman)족이다. 이들을 드높게 찬양하는 곡이 이민(移民)의 노래인 ‘Immigrant song’이다.

노르드인이었던 노르만족을 찬양하는 영국 밴드.
이 노래의 주인공인 노르드인-바이킹족-노르만족은 8~11세기 때 가장 드넓게 활개 치던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콜럼버스보다 400여년 먼저 AD 1000년 무렵에 앞뒤 구분 없는 가볍고 기다란 바이킹선을 타고 대서양 건너 북미 대륙에도 갔었다. 강을 따라 러시아 대륙은 물론 이탈리아까지 원정 갔었다. 배로 못 가면 배를 들고 다녔다. 고상한 기사도 정신과 숭고한 기독교 신앙을 가진 중세 유럽인들은 야만적 폭력적이며 물불 가리지 않는 이들한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세계 최강의 피지컬을 지닌 이들 오리지널 10세기 바이킹족이 12세기 몽골족과 한 판 붙었다면? 배 타는 최강 종족과 말 타는 최강 종족의 싸움이 팽팽했겠다.

그런데 바이킹족은 몽골족과 달랐다. 몽골족이 정복지에서 여러 칸국(汗國)들을 세우고 끝내 송나라를 무너뜨리고 원나라를 세웠다면, 노르드인인 바이킹족은 정착지 왕의 신하인 공작이 되어 공국(公國)을 다스렸다. 이탈리아 남부에 시칠리아왕국을 세우기도 했다. 노르드인들은 러시아 대륙으로 들어가 키에프루스공국을 세우며 동로마까지 진출했다. 또한 프랑스 북부에 정착해 노르망디공국도 세웠다. 이곳의 윌리엄(William I, 1028~1087) 공작은 1066년 영국으로 쳐들어가 왕이 되었다. 이후 영국 왕조에 노르만의 피는 깊게 스며들며 길게 이어졌다. 현재 영국 왕위 계승자 1순위 왕세자 이름이 윌리엄인 점도 1000년 동안 이어진 노르만의 진한 피 때문인 듯하다.

노르만족이 몽골족과 달랐던 가장 큰 차이점은 문화력이었다. 원나라를 세운 몽골족은 고려 때 우리나라에 쳐들어와 80년 가까이 지배했지만 몽골의 문화가 끼친 흔적은 미미하다. 그런데 군인-상인-장인이었던 노르만족은 정착지 문화에 동화되면서도 그 문화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북유럽 디자인, 북유럽 신화, 오딘, 퀼트, 뷔페, 마블 캐릭터, Tuesday-Wednesday-Thursday-Friday, 팅(Thing), 블루투스, 바이킹 놀이기구 등은 노르드인과 관련 있다. 영국인 파이(Michael Pye)는 북유럽사가 아닌 ‘북유럽 세계사’ 책에서 현대 세계의 모든 것이 북유럽에서 출발했다고까지 했다. 지존의 영국 밴드인 레드 제플린이 ‘Immigrant song’을 부르짖듯 포효하며 부른 것도 자신들이 노르드인-노르만족임을 당당하게 드러내는 곡처럼 들린다. 이들의 음악적 기량에도 바이킹의 끼가 느껴진다. 한번 들어보면 그 느낌 금방 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계 최대 규모 ‘아르떼뮤지엄’ 영도에 문 열었다
  2. 2“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3. 3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4. 4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5. 5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6. 6소설로 써내려간 사부곡…‘광기의 시대’ 부산을 투영하다
  7. 7“한국전쟁 후 가장 많은 이단·사이비 생겨난 부산…안전장치로 피해 막아야”
  8. 8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9. 9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10. 10해바라기와 함께 찰칵
  1. 1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2. 2과기부 장관 후보에 유상임 교수…민주평통 사무처장엔 태영호(종합)
  3. 3이재명 “전쟁 같은 정치서 역할할 것” 김두관 “李, 지선공천 위해 연임하나”
  4. 4채상병 1주기…與 “신속수사 촉구” vs 野 “특검법 꼭 관철”
  5. 5[속보] 군, 대북 확성기 가동…북 오물풍선 살포 맞대응
  6. 6尹탄핵청원 청문회 여야 격돌…고성 몸싸움에 부상 공방
  7. 7부산시, '제4회 적극행정 유공 정부포상' 대통령 표창 수상
  8. 8“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9. 9이승우 부산시의원 대표 발의 '이차전지 육성 조례안' 상임위 통과
  10. 10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3. 3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4. 4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5. 5“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6. 6전단지로 홍보, 쇼핑카트 기증…이마트도 전통시장 상생
  7. 7[속보]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공사 기간 1년 연장
  8. 8체코 뚫은 K-원전…동남권 원전 생태계 활력 기대감(종합)
  9. 9결국 업계 요구 수용… 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 공사 기간 1년 연장(종합 2보)
  10. 10정부, 가덕도신공항 부지 조성 공사 기간 1년 연장(종합 1보)
  1. 1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2. 2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3. 3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4. 4해운대구서 사고 후 벤츠 두고 떠난 40대 자수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9일
  6. 6[속보]부산 해운대서 6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상가로 돌진
  7. 7[뭐라노-이거아나] 사이버렉카
  8. 8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9. 9부산·울산·경남 늦은 오후까지 비…예상 강수량 30∼80㎜
  10. 10부산서 유치원생 48명 탑승한 버스 비탈길에 미끄러져
  1. 1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2. 2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3. 3“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4. 4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5. 5파리 ‘완전히 개방된 대회’ 모토…40개국 경찰이 치안 유지
  6. 6손캡 “난 네 곁에 있어” 황희찬 응원
  7. 7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8. 8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9. 9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10. 10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집단수용 디아스포라
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