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60초 뉴스]"에어컨 켜기 전 점검 필수"...폭염 예보에 냉방기기 화재 주의

지난 5년간 냉방기기 화재로 18명 사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여름철 주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에어컨 실외기. 올해 30도가 넘는 날이 잦아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소방당국이 에어컨 실외기 화재 위험성을 경고하며 미리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동래구 온천동 한 상가 건물에 에어컨 실외기가 빼곡하게 자리하고 있다. 국제신문DB
이달 초 세계기상기구가 올해 다시 돌아온 엘리뇨의 영향으로 이번 여름 잦은 폭염과 폭우를 전망했다. 이에 따라 올 여름 냉방기기 사용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소방당국이 냉방기기 관련 화재 예방을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해 부산에선 5월부터 8월 사이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나 더 큰 화재로 번지는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다. 최근에도 지난 17일 경기도 남양주와 오산의 아파트 실외기에서 불이나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해 5월 수영구 민락동에서 발생한 화재.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돼 온 집안으로 불길이 번져 새카맣게 타버렸다. 국제신문DB
매년 여름마다 발생하는 냉방기기 관련 화재 사고.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NFDS)에 따르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에어컨으로 인해 발생한 화재는 모두 1234건으로, 5년 간 11명이 사망하고 75명이 다쳤다. 특히 지난해에는 더위가 일찍 시작해 5월부터 에어컨 관련 화재가 발생해 7월과 8월 동안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8년 262건→2019년 223건→2020년 221건→2021년 255건→2022년 273건이며 700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최근 5년간 에어컨 관련 화재 발생 현황. 소방청 제공
5년간 발생한 에어컨 관련 화재 1234건 중 전기적 요인이 957건으로 78%를 차지하며 주 원인으로 꼽혔다. 선풍기 화재의 경우도 전기적 요인이 64%, 기계적 요인이 30%를 차지했다.

이에 소방청은 에어컨 관리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을 위한 점검 사항을 발표했다.

먼저 실외기 전원선은 이음부가 업는 ‘단일 전선’ 사용을 권고했다. 아울러 ▲실외기 연결부 실외기 연결부 전선의 훼손 여부 등 상태 확인하기 ▲실외기 주위에 발화 위험이 있는 가연물 제거하기 ▲에어컨 내 먼지나 이물질이 쌓이지 않게 수시 점검하기 ▲실외기에서 과도한 소음 등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전문가에게 점검 의뢰하기 등 모두 5가지 수칙을 당부했다.

최홍영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지구온난화와 엘니뇨 영향으로 올해 잦은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냉방기기 사용 급증에 따른 화재발생으로 피해가 우려되므로 화재 예방을 위해 냉방기기의 사전점검 및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7. 7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8. 8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9. 9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10. 10“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4. 4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5. 5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6. 6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7. 7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8. 8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9. 9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주유 중 흡연 논란…석유협회, 당국에 '주유소 금연' 건의
  3. 3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4. 4소득 하위 20% 가구 중 62%는 '적자 살림'…코로나 이후 최고
  5. 5한전이 출자한 회사 496개…공공기관 전체의 23% 차지
  6. 6물가 부담 낮춘다…돼지고기 등 8개 품목 관세율 인하
  7. 7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8. 8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9. 9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10. 10설탕 가격 내릴까… 정부, 한시적 관세 인하로 시장 안정화 나서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땀띠·고열로 고생"…'괌 지옥' 탈출 여행객 30일 김해공항 도착
  7. 7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8. 8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9. 9경찰, 고양이 학대 영상 올린 유튜버 검찰 송치
  10. 10[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급성 신우신염으로 입퇴원 반복, 병원·간병비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